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제불찰씨 이야기

The Story of Mr. Sorry

2008 한국 15세 관람가

애니메이션 상영시간 : 64분

개봉일 : 2009-03-12 누적관객 : 192명

감독 : 곽인근 류지나 김일현 이은미 이혜영

  • 네티즌6.67

굳게 닫힌 당신의 귀를 파드립니다!

지금 TV에선 국회의원 최고봉을 미치게 한 혐의로 잡혀온 한 거미의 공개사형 여부를 시청자참여로 결정하는 생방송TV재판이 진행되고 있다. 사연인 즉, 이구소제사 제불찰에게 귀청소를 받던 최고봉 의원이 난데없이 정신발작을 일으켰는데, 그 사건현장에선 제불찰 대신 이 거미 한 마리가 발견된 것. 제불찰을 묘하게 닮은 이 거미와 사라진 제불찰은 어떤 관계인 것일까.
제불찰은 어린 시절 자신의 귀를 파주곤 했던 누나와의 따뜻한 추억으로 이구소제사를 시작했고, 지금 그는 잃어버린 그 누나를 애타게 찾고 있다. 귀파주기를 통해 사람들이 잘 소통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지만, 실적이 좋지 않은 제불찰에게 돌아오는 건 상사의 질책과 고객들의 무시뿐이다. 그러나 사장은 오히려 그를 격려하며 영양제까지 선물한다. 영양제를 먹은 뒤로 제불찰의 몸은 점점 허약해지고, 사람들의 질책이 계속될 때 마다 점점 더 작아져 간다.
어느덧 귀 속으로 들어갈 정도로 몸이 작아진 제불찰. 무속인 팽선녀의 귀를 후련하게 파준 일로 일약 유명해진다. 우연한 실수로 고객들의 머리 속 정신세계를 엿보게 된 제불찰은 이 비밀스런 탐험에 빠져드는데, 어느 날 꽃미남 국회의원 최고봉의 귀청소 중 그의 머리 속에서 누나와 자신의 어릴적 모습을 만나게 된다. 누나를 뺏어갔던 그의 머리 속에 담겨있는 누나의 기억을 보는 제불찰은 악몽을 꾸고 있는 것 같다. 제불찰이 그리워한 누나는 어디 있는가?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5)


동영상 (1)

제작 노트
등장인물 :

제불찰 어린 시절 왕따로 누나만이 유일한 혈육이자 의지할 수 있는 존재였던 아이. 사람들이 잘 소통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소망과 누나를 찾겠다는 의지로 이구소제사가 되지만 사장의 음모로 남의 귀에 들어갈 만큼 작아진다. 이구소제를 하면서 고객의 정신세계를 엿보다 나중에는 즐기게 되는, 순수해서 악마적일 수 있는 캐릭터.

누나 제불찰보다 7살 위의 누나. 부모가 일찍 세상을 떠나자 어린동생을 돌보며 살다가 동생 곁을 떠난다. 제불찰의 기억 속에서는 청순하고 아름답기만 한 존재.

국회의원 최고봉 성공을 위해서는 물불을 안가리는 추진력과 대담함을 지닌 영리한 인물. 젊고 호남형이어서 대중, 특히 여성에게 인기가 많은데 그의 여성편력은 타의 주종을 불허한다.

사장 “천번 파고 한번 허리를 펴자”라는 구호를 외치게 하는 이구소제 회사의 사장. 인생의 테마는 돈, 음흉하고 기회주의적이며 탐욕스럽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정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