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메콩 호텔

Mekong Hotel

2012 태국,영국 15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61분

개봉일 : 2014-02-13 누적관객 : 1,001명

감독 :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출연 :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제니이라 퐁파스(-) more

  • 씨네216.50
  • 네티즌7.50
태국에는 수많은 종류의 귀신이 ‘존재’한다. 폽(Pob)은 인간의 내장을 먹으며 살아가는 귀신이다. 태국과 라오스 국경을 가로지르는 메콩강 주변에서 이러한 ‘폽’의 존재는 태국인들에게 단순한 ‘전설’이 아니라, ‘존재’하는 것(혹은 그렇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감독은 새 영화 <엑스타시 가든>의 촬영을 위해 메콩호텔에서 리허설을 진행 중이다. <엑스타시 가든>은 ‘폽’을 소재로 한 영화이다(이 프로젝트는 실제 2002년 부산국제영화제의 PPP 프로젝트이다). 클래식 기타리스트의 연주로 시작되는 영화는 폰(Phon)과 통(Tong)의 대화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하지만, 통의 어머니가 ‘폽’임을 보여주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 장면은 <엑스타시 가든>의 한 장면인가, 아니면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감독이 보여주고자 하는 ‘폽’의 모습인가? 아피찻퐁의 영화에서 인간과 귀신의 공존은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다. 이는 메콩강 주변에 광범위하게 분포되어 있는 하나의 문화현상이다. ‘폽’의 존재가 그토록 일상적인 것은 지난 수세기 동안 메콩강 주변에서 펼쳐졌던 잔혹한 역사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마치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고요하게 흘러가는 메콩강의 마지막 장면은 그 의미가 전혀 다르게 다가온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3)


동영상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