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송환

송환 Repatriation

2004 한국 12세 관람가

다큐멘터리 상영시간 : 148분

개봉일 : 2004-03-19 누적관객 : 23,496명

감독 : 김동원

출연 : 조창손(조창손) 김선명(김선명) more

  • 씨네219.00
  • 네티즌8.60

간첩과 지낸 12년의 기록

“다큐멘터리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믿었던 나도 어느새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되어 생활의 유혹을 느끼던 무렵이었다...”
1992년 봄, 나(김동원)은 출소 후 갈 곳이 없던 비전향장기수 조창손, 김석형을 내가 살던 동네인 봉천동에 데려오는 일을 부탁받는다. 나는 그들이 북에서 내려온 간첩이라는 사실에 낯설음과 호기심을 갖고 첫 대면을 하게 된다.

한 동네에 살면서 난, 특히 정이 많은 조창손과 가까워지고 이들의 일상을 꾸준히 카메라에 담게 된다. 하지만, 내 아이들을 손자처럼 귀여워하는 모습에 정을 느끼는 한편 야유회에서 거침없이 ‘김일성 찬가’를 부르는 모습에선 여전한 거부감을 확인하기도 한다. 얼마 후 조창손은 고문에 못 이겨 먼저 전향한 동료 진태윤, 김영식을 만나게 되는데, 이들 전향자들에게는 떳떳치 못한 자괴감이 깊게 배어있음을 확인하게 된다.

난 이들의 송환 운동에 도움이 되고자 장기수들의 북쪽 가족을 촬영할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입국 절차가 무산되고 되려 허가 없이 영화 제작을 했다는 이유로 체포되는데, 대신 이 사건을 계기로 장기수 할아버지들과 나의 친밀감은 두터워지게 된다.

1999년부터 본격적인 송환 운동이 시작되고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과 함께 송환 운동은 급물살을 탄다. 송환이 현실이 되자 남쪽이 고향인 장기수들, 옥중에서 전향을 하여 북으로 갈 요건이 안 되는 이들, 결혼을 발표하여 동료들의 비난을 받는 이에 이르기까지 크고 작은 갈등 상황이 빚어진다. 송환을 앞두고 조창손은 30년 전 체포되었던 울산을 찾아가 죽은 동료의 넋을 달래고 그의 가족에게 전해 줄 흙 한 줌을 퍼 간다. 그리고, 비전향장기수 63명은 2000년 9월 2일 북으로 송환된다.

이제는 자료 화면들을 통해서만 만날 수 있는 그들.
나는 아직도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그들을 만나러 갈 수 없고, 오랜 고문에 쇠하고 연세도 많은 그들 또한 더 이상 남측과 교류하지 못한 채 돌아가실지도 모른다.

우리는 다시 만날 수 있을까?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1)


동영상 (1)

전문가 별점 (5명참여)

  • 8
    박평식인간을 탐구하고 시대를 증언합니다
  • 10
    유지나이런 영화가 아주 가끔이라도 나오는 것, 시네마의 존재증명이다
  • 9
    이동진난 이영화가 몹시 좋다. 그게 전부다
  • 9
    홍성남진심어린 시선, 진지한 현실 성찰, 완성에 들인 노고의 훌륭한 조화
  • 9
    임범잔잔하면서 여러 생각으로 물길을 내는 저수지 같은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수상내역

  • [제3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최우수작품상 후보
  • [제3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감독상 후보
  • [제3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편집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