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노포래퍼 문세윤, 랩에 대한 욕심? "무편집 영상 올려달라"
최정화 choi@cine21.com | 2019-04-01

(사진=Olive)
(사진=Olive)



'노포래퍼' 문세윤이 랩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노포래퍼'(연출 석정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문세윤, 매드클라운, 딘딘, 행주, 킬라그램, 석정호PD가 참석했다.

'노포래퍼'는 새로운 것의 아이콘 '래퍼'와 오래된 것의 아이콘 '노포(오래된 가게)'의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세상 핫한 래퍼들이 오랜 전통을 지닌 노포를 방문해 세월의 가치와 의미를 이해하고 '리스펙트'(존중, 존경)하는 시간을 담는다.

이날 문세윤이 "'노포래퍼' 촬영 중에 딘딘이 래퍼 스윙스를 언급하며 내게 '랩을 하면 잘할 것 같다'는 말을 해줬다"고 입을 떼자 딘딘은 이를 부인하며 "'스윙스 형만큼 성량이 좋다' '소리 지르는 건 스윙스 형을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문세윤은 "제작진들이 얼른 무편집 영상을 올려달라"고 호소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또한 문세윤은 "언젠가는 래퍼 마미손과 컬래버레이션을 하고 싶다. 연락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는데 매드클라운에게 말하면 될 것 같기도 하다"고 밝혔고 이를 듣던 매드클라운은 "저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노포래퍼'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