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이열음 잘못일까?..시청자 "여배우한테 책임 전가하지 말아야"
최정화 choi@cine21.com | 2019-07-08

(사진=SBS)
(사진=SBS)



이열음이 태국서 예능 방송을 찍다가 '대왕 조개' 한 개를 잡았다. 그런데 이게 문제가 됐다. 알고 보니 그 조개가 멸종위기종이었던 것. 논란이 발생한 태국 국립공원 측은 이 배우가 태국에 없어도, 찾아내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현재 온라인상에선 이열음에 대해 "출연자가 무슨 잘못이 있느냐"는 쪽과, "그래도 잘못한 건 잘못한 것"이란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로스트 아일랜드'편에서 이열음이 태국의 한 섬에서 해양 탐사에 나서며 대왕조개를 채취했다. 하지만 이는 태국에서 멸종위기에 처해 채취 금지에 해당하는 보호종이었다.

문제가 되자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항의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책임자인 나롱 꽁 이아드가 AFP통신을 통해 태국 경찰에 ‘정글의 법칙’에 대한 수사를 요청한 이유에서다. 나라 망신을 시켰다는 비난이 곳곳에서 쏟아지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은 “여배우한테 책임 전가하지 말고 제대로 진상 밝혀내라”, “제작진 너무 무책임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이열음 잘못도 있다고 의견을 내는 이들은 "결과에 대해선 어쨌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