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탤런트 김승현 부인과 결별 이유는? "오해로..."
최정화 choi@cine21.com | 2019-08-07

(사진=KBS)
(사진=KBS)



탤런트 김승현이 부인과 결별 이유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린다.

김승현은 최근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했다.

이날 김승현은 딸 수빈 엄마와의 첫 만남에 대해 "선배들이 불러서 갔는데, 수빈이 엄마가 창가에 앉아있었다. 첫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이어 "1년간 짝사랑을 하며 몰래 편지를 적어서 책상에 넣어놨었다. 그때 수빈이 엄마랑 너무 진하게 사랑을 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그 뒤는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김승현은 "양가 부모님의 첫 대면식은 수빈이가 태어났을 때다. 당시 스케줄이 있어서 가지 못했다. 외가 쪽에서는 와보지도 않으냐며 화를 냈고, 그 후로 오해가 풀리지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