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마성의 기쁨' 최진혁X송하윤, 마성의 매력으로 ‘시간순삭’의 마법을 펼치다
임시우 lim@cine21.com | 2018-09-07

사진='마성의 기쁨' 캡처
사진='마성의 기쁨' 캡처



'마성의 기쁨'이 4인 4색 캐릭터를 자랑하며 '시간 순삭'(시간이 순식간에 사라진다) 드라마의 진수를 과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N, 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 2회는 빠른 전개와 캐릭터 구축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다시 재회하게 된 공마성(최진혁 분)은 "당신 나 알지? 나한테 아주 중요한 질문이니 확실하게 말해 달라. 우리 집 구조도 아는 걸 보니 혹시 우리 사귀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화가 난 주기쁨(송하윤 분)은 "여자를 하도 많이 만나서 기억 못 하나? 어제 카메라 렌즈 망가트린 건 안 미안한가 보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엇갈린 모습을 보여줬다.

최진혁과 송하윤의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로 호평을 받은 '마성의 기쁨'은 2회에서 주요 인물들의 성격을 더욱 분명하게 그려냈다.

공마성은 뛰어난 외모와 두뇌, 집안 배경까지 갖춘 인물이지만 신데렐라 증후군으로 사라지는 기억을 붙잡으려 안간힘을 써 연민을 자아낸다. 주기쁨은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서슴지 않으며 '소녀 가장'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지만 의류를 땡처리하는 가게의 전단지에 자신의 얼굴이 새겨진 것을 보면서는 또 다시 좌절하는 등 아픔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이다.

성기준(이호원 분)과 이하임(성기준 분)의 만남도 웃음과 매력이 넘쳤다. 도도하기 짝이 없는 하임과 그런 하임에 굴하지 않고 할 말을 다 하는 기준, 또 그런 기준을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쳐다보는 두 사람의 캐릭터가 묘한 시너지 효과를 낸다.

방송 말미 공마성은 주기쁨의 집까지 찾아가 자신의 잃어버린 기억에 대해 질문한다. 주기쁨은 공마성이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자 "화나냐? 나만큼 억울하냐. 왜 안 나왔나. 나와 키스까지 해놓고. 그것도 기억 못 하나. 기억 못 하는 남자 문제 있는 거 아닌가"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공마성은 "기억이 나지 않으니 묻는 거다. 당신이 결정해라. 내일도 내가 당신을 기억해야 할지. 아니면 지워야 할지 당신이 결정해라"고 답했고 주기쁨은 "영원히 기억하지 마 기억나지 마 다 지워버려"라고 말하며 차갑게 돌아서 향후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드라맥스, MBN으로 동시 편성돼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