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마이웨이’ 홍여진 “전 남편 에로영화 출연 종용…이혼 결정”
임시우 lim@cine21.com | 2018-10-12


배우 홍여진이 과거 에로영화에 출연한 후 이혼한 사정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의 인생사가 그려졌다.

홍여진은 “제가 미스코리아 출신이라고 하면 다들 잘 살았을 거라고 하지만 저는 고생을 많이 했다. 20살에 어머니가 투병을 하셨기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고 일을 해야 했다. 빨리 결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당시 남편은 인간성이나 됨됨이를 떠나 결혼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홍여진은“미국에선 신용이 최고인데 저는 항상 깨끗했다. 그런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제 이름으로 융자가 있더라. 남편이 도용해서 그걸 다 빼 썼더라”라고 잘못된 결혼이었음을 밝혔다.

“80년대 당시 한국에 에로영화 붐이었는데 출연료가 두 배였다”고 말한 홍여진은 “나는 거절했는데 남편이 나를 불러다 놓고 ‘너는 배우를 한답시고 이 길로 나섰는데 벗는 게 무슨 흉이냐’라고 했다”며 “내겐 그거만 찍으면 자기 빚을 갚을 수 있는 거 아니냐로 들렸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결국 이 영화를 찍게 되면 당신과는 끝’이라고 했지만 남편은 계속 영화 촬영을 종용했다. 결국 영화를 찍었고, 출연료의 절반을 남편에게 보내줬다. 그리고 이혼을 결정했다”고 이혼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홍여진은 “정말 죽고 싶었다. 이혼녀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걸 생각하니 정말 죽고 싶었다. 그때가 암 걸렸을 때보다 더 죽고 싶었다. 그러다 유방암이 걸렸다. 내 40여 년 평생이 지워지는 거 같았다”라고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홍여진은 1979년 미스코리아 선으로 당선된 후 배우로 데뷔했다. 현재 SBS 일일 아침드라마 ‘나도 엄마야’에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