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송해나 "공개연애 거부감 없어…남친 없지만 썸남은 있다" [화보]
정현서 jung@cine21.com | 2018-09-10

사진= bnt
사진= bnt



송해나가 모델에서 배우로 출사표를 던진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bnt와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송해나는 아이보리톤 수트로 모던한 감성을 연출하는 한편 핑크색 롱스커트와 블라우스로 사랑스러움을 완벽 소화했다. 이어 야외에서 진행된 컷에서는 브라운 가죽 재킷과 아이보리 롱스커트로 완벽한 가을 여자로 변신에 성공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해나는 최근 '두부의 의인화'라는 웹 드라마 촬영을 마쳤다며 "같은 모델 동료인 (김)진경이와 함께 촬영해서 맘이 편했다. 진경이와 극 중 친구 사이었는데 리허설 때부터 바로 반말로 연습을 해서 실전에서 잘 적응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에 도전하는 중이지만 모델이나 패션 쪽 일을 함께하고 싶다. 그래서 연기를 하면서도 모델, 패션 쪽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이미지의 공효진 선배가 롤모델"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평소 겁이 많고 귀신을 무서워한다는 송해나는 의외로 공포물에 도전하고 싶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해나는 "겁이 많아 리얼한 연기가 가능할 거 같다. 무서우면서도 한 번쯤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라며 웃었다.

모델과 배우 모두 오디션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인 만큼 그녀 역시 수많은 오디션에 도전 중이라고 했다. "이제 모델 오디션에 적응할 때가 되니 연기 오디션에 참여하고 있더라. 모델 오디션이 편하게 느껴지지만 연기 오디션은 힘들고 어렵다"고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좋은 사람들과 술 한 잔 기울이며 수다를 떨며 스트레스를 해소한다는 송해나가 가장 좋아하는 술 종류는 소주였다. 친한 지인 중 박나래를 보며 자극받는다는 그녀는 "(박)나래 언니는 일도 엄청 열심히 하는데 그 힘든 와중에 노는 것도 정말 잘한다. '언니도 저렇게 열심히 사는데 나도 열심히 살아야지'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30대에 접어선 송해나는 연애에 대한 생각도 숨기지 않았다. "공개연애에 대한 거부감은 없다. 현재 남자친구는 없지만 연락하는 썸남은 있다. 누군가 남자친구가 있냐고 물어봤을 때 거짓말을 하고 싶진 않다"는 소신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