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김도훈과 인생의 절반을 함께한 오나라, "냉탕과 온탕을 오가면서..."
최정화 choi@cine21.com | 2019-02-07

(사진=tvN)
(사진=tvN)



배우 오나라가 연인 김도훈을 언급해 화제다.

7일 진행된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종영 인터뷰에서 오나라가 김도훈을 언급했다. 그는 “연기할 때 연인에게 하듯이 가감 없이 조재윤에게 했다”라며 “때리는 신도 많고 소리 지르는 신도 많은데 애교를 떨 때는 또 확실하게 떤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면서 정신을 못 차리게 하는 게 20년 연애의 비결 같기도 하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앞서 그녀는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도 김도훈을 언급했다. 그는 "인생의 절반 가까이 김도훈과 연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혼인보다 앞으로 둘이 어떠한 길을 걷을지에 대한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그녀가 인터뷰를 통해 김도훈을 향한 진심을 드러냈으나 대중들은 연인관계를 오랜 기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인생의 절반 가까이를 김도훈과 지내 이목을 사로잡은 오나라는 긴 시간을 보낸 관계 속에 잊고 싶은 추억이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녀는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했을 당시 김도훈을 언급, "장기간 연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그런데 긴 시간 동안 가장 잊고 싶은 기억이 첫 입맞춤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후 그녀는 "모임에서 속을 게워내려 밖으로 나갔다. 그러자 연인이 따라나왔기에 감사한 마음이 들어 입맞춤을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