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News & Report > News > 해외뉴스
알렉 볼드윈 <조커> 하차, “도널드 트럼프 같은 역할에 캐스팅된 적 없다”

알렉 볼드윈

알렉 볼드윈호아킨 피닉스 주연 영화 <조커>(가제)에서 하차했다. 캐스팅 소식이 전해진 후 불과 이틀 만의 일이다.

8월 29일(현지 시각), <할리우드 리포터>를 비롯한 다수의 해외 매체는 “알렉 볼드윈이 영화 <조커>에서 하차했다”고 보도했다. 알렉 볼드윈은 <조커> 솔로 영화에서 배트맨의 아버지 토마스 웨인 역을 맡기로 되어있던 상태. 그는 <USA 투데이>와 나눈 인터뷰를 통해 스케줄의 충돌을 이유로 들며 “나는 더 이상 그 영화에 함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 역할을 대신할 수 있는 25명의 배우가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알렉 볼드윈 트위터

알렉 볼드윈의 갑작스러운 하차 소식과 함께 그가 29일 트위터에 올린 내용도 함께 화제가 됐다. 알렉 볼드윈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토드 필립스 감독의 <조커>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같은 역할에 캐스팅된 적 없다”고 밝혔다.

배트맨 브루스 웨인의 아버지 토마스 웨인은 유명한 의사로, 범죄로 얼룩진 고담시를 보살피는 자선 사업가이자 박애주의자인 캐릭터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해당 영화 관계자의 말을 빌려 “<조커> 시나리오 속 토마스 웨인은 코믹스에서와 달리 1980년대 도널드 트럼프와 같이 가식적인 비즈니스맨으로 묘사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포브스>에서는 “(토마스 웨인의 캐릭터가 각색됐다는) <할리우드 리포터>의 보도는 실수”라고 지적했다. 토마스 웨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워너브러더스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알렉 볼드윈은 지난해 9월,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aturday Night Live)에서 도널드 트럼프를 풍자한 연기로 에미상의 코미디 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에서 도널드 트럼프를 연기한 알렉 볼드윈.

알렉 볼드윈이 하차한 <조커>은 2주 후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조커 역을 맡은 호아킨 피닉스를 비롯해 로버트 드 니로, 마크 마론과 <데드풀 2>에 출연했던 재지 비츠 등이 출연한다. <행오버> 시리즈의 연출을 맡았던 토드 필립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2019년 10월 4일 북미 개봉 예정이다.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