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ovie > 무비가이드 > 씨네21 리뷰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 기타리스트로서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지희씨의 이야기와 장애인 자녀를 둔 어머니 이순도씨의 이야기
이주현 2019-10-02

20대의 김지희씨는 지적장애가 있는 기타리스트다. 영화가 밝히기 전까진 그녀에게 지적장애가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긴 어렵다. 그저 말수가 적고 조용하고 내성적인 사람이거니 생각하기 쉽다. 무대에서 기타를 치고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기타리스트로서 성장하는 과정에는 어려움이 따른다. 하지만 지희씨는 작은 목소리로 분명히 말한다. “작곡을 하고 싶어요.” 악보를 파악하고 감정을 표현하고 곡을 해석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지희씨는 포기할 생각이 없다. 어머니(이순도)와 아버지(김태식) 역시 그의 든든한 후원자다. 공연이 있을 때나 기타 레슨을 받을 때 어머니 이순도씨는 대전에서 서울까지 매번 동행한다. 다 큰 딸의 머리까지 직접 빗겨주는 걱정 많은 엄마이자 부지런한 매니저. 지희씨는 그런 엄마를 위해 곡을 만들고 싶다. 우여곡절 끝에 완성한 곡 제목은 <엄마의 뒷모습>. 두 단어 이상은 말하지 않던 지희씨가 <엄마의 뒷모습> 연주를 앞두고는 용기를 내 곡을 소개한다.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는 기타리스트로서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지희씨의 이야기와 장애인 자녀를 둔 어머니 이순도씨의 이야기를 씨줄과 날줄로 엮은 다큐멘터리다. 두 사람의 관계(착한 딸-좋은 엄마)가 너무도 반듯하고 애틋하게 형성되어 있어서인지 영화 또한 착하고 순하게 완성되었다. 오히려 그 점이 이 작품의 개성이기도 하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의 편집을 맡았던 현진식 감독이 연출했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