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ovie > 무비가이드 > HOME CINEMA
뉴요커 드라마에 밀레니얼 페미니즘을 더한 여성 서사 '볼드 타입' 시즌4 外
김소미 2021-11-19

<볼드 타입> 시즌4

크리에이터 사라 왓슨 | 넷플릭스

<섹스 앤 더 시티>의 영향 아래 식상하게 취급받아온 뉴요커 드라마에 밀레니얼 페미니즘이라는 강력한 패치를 더한 치열한 여성 서사다. 유방암 발병률을 높이는 브라카 유전자를 안고 태어나 유방 절제술을 고민하는 기자 제인, 디지털 소통 전문가이자 시의원 출마 경험이 있는 레즈비언 캣, 연애와 자아실현 앞에서 고민하는 스타일리스트 서턴. 늘 회사 창고에 모여 머리를 맞대기 바쁜 3인방은 페미니즘을 자각하고 살아가는 여자들이라면 일상에서 고민할 수밖에 없는 복잡다단한 문제들을 해결해나간다.

<노멀 피플>

감독 레니 에이브러햄슨 | 웨이브

부유한 변호사 집안이지만 가정폭력의 기억이 있는 아웃사이더 메리앤, 블루칼라 미혼모 가정에서 자랐지만 동급생에게 인기가 좋은 코넬. 아일랜드의 작은 도시에 자리한 고등학교에서 만난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진다. <노멀 피플>은 이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에 진학해 평범한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의 사랑 이야기다. 아일랜드 작가 샐리 루니가 쓴 동명의 작품을 충실히 각색해 소설의 섬세한 호흡을 12부작 드라마에 그대로 옮겼다. 연애와 사랑이란 범주로 정의되지 않는 관계를 묘사하는 전개가 아름답다.

<그린 나이트>

감독 데이비드 로어리 | 왓챠

<그린 나이트>가 왓챠 익스클루시브로 공개됐다. 올해 8월 국내 극장가에 개봉했지만 상영관을 찾기 힘들어 고전했던 관객이라면 왓챠 관람을 고려해볼 만하다. <고스트 스토리> <미스터 선샤인>의 데이비드 로어리 감독이 만든 중세 기사 신화인 <그린 나이트>는 J. R. R. 톨킨이 현대어로 출간한 <가웨인 경과 녹색 기사>를 재해석해 녹색 기사의 목을 베러 가는 어리숙한 기사 가웨인의 모험담을 따라간다. 로어리의 <그린 나이트>는 환상적인 내러티브 속에서 자기만의 영웅 서사를 찾아가려는 인간의 고독과 허망함을 그려낸다.

<환타지아>

감독 제임스 알가, 사무엘 암스트롱, 포드 비비 주니어 등 | 디즈니+

거장 레오폴드 스토코브스키의 지휘와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의 연주 아래 디즈니 역사상 최초, 그리고 최고의 콘서트가 펼쳐진다.

형식과 주제가 다른 8개의 시퀀스로 구성된 <환타지아>는 서사에 얽매이지 않고 이미지에 집중해 말 그대로 음악의 판타지아를 수놓는다. 바흐, 뒤가, 모차르트, 베토벤, 슈베르트의 음악과 함께 종종 환각적일 정도로 아름답고 순수한 1940년대 디즈니 애니메이션.

<메리 포핀스>

감독 로버트 스티븐슨 | 디즈니+

커튼 천을 떼어 만든 작은 짐가방 안에서 온갖 거대한 잡동사니를 꺼내고, 손짓 한방에 널브러진 물건들을 싹 정리시키는 마술사. 메리 포핀스는 분명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존재다.

한 숟갈의 설탕만 있으면 쓴 약도 먹을 수 있다고 활기차게 다독여주는 유모 메리 포핀스와 함께 떠나는 1964년 버전의 모험담은 줄리 앤드루스의 천재적인 퍼포먼스로 빛난다. 실사와 애니메이션을 넘나드는 당대의 트렌디한 시도도 은근히 사랑스러운 볼거리다.

<휴먼 보이스>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 티빙

티빙 온니로 공개되는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휴먼 보이스>는 장 콕토의 희곡을 알모도바르 방식으로 변용한 정념 가득한 멜로드라마다. 떠난 연인을 기다리며 그와 함께 살던 집에서 전화를 기다리는 여자는 배우 틸다 스윈튼. 마침내 전화가 걸려오고 대화가 시작되면 틸다 스윈튼의 묵직한 독백이 화면을 장악한다. 집 안 가구와 벽지, 작은 소품과 배우의 의상을 총망라해 양식적인 미장센을 즐기는 알모도바르의 스타일이 <휴먼 보이스>에서는 더욱더 표현주의적으로 극대화됐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