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News & Report > Report > 현지보고
[현지보고] <울버린> 시리즈의 변신 <로건>
양지현 2017-02-17

시간이 흐를수록 예전엔 신경조차 쓰지 않았던 조그마한 상처도 흉터로 남곤 한다. 그래서일까. 불멸의 존재였던 울버린에게도 세월의 흔적이 엿보인다. 흰머리가 무성하고, 얼굴과 몸에 선명한 흉터가 남아 있으며, 커피 한두잔으로는 절대 해결될 것 같지 않은 피곤함을 달고 다니는 울버린을 만날 수 있는 영화. 제임스 맨골드 감독의 신작 <로건>이 3월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 작품은 <엑스맨> 시리즈의 스핀오프이자 시리즈의 인기 캐릭터 울버린을 주인공으로 한, <엑스맨 탄생: 울버린>(2009)과 <더 울버린>(2013)에 이은 <울버린>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다. 화려한 엑스맨 유니폼과 가제트가 등장하지 않는 이 영화는 일견 SF 장르보다 서부극에 가까워 보이기도 한다. <로건>은 슈퍼히어로 장르 영화로는 최초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돼 화제가 됐는데, 지난해 말 이십세기폭스사가 뉴욕 링컨센터에서 공개한 40여분의 푸티지를 통해 영화의 대략적인 밑그림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마블 코믹스 <올드맨 로건>에서 모티브를 얻은 이 작품에서 로건은 세상과 등진 채 멕시코 국경 인근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는 정신이 온전치 못하고 쇠약해진 프로페서X(패트릭 스튜어트)를 돌보며 리무진 운전사로 일한다. 로건 역시 재생 능력인 힐링 팩터가 약화돼 늘 고통 속에서 산다. 그러던 어느 날 정체불명의 집단에 쫓기는 돌연변이 소녀 로라(다프네 킨)가 그의 앞에 나타난다. 로라를 뒤쫓는 이는 트랜지전이라는 강력한 회사의 보안담당 책임자 도널드 피어스(보이드 홀브룩)와 그의 부하들. 도널드는 팔과 다리 등 신체 일부가 기계로 개조된 사이보그다. 그는 실험대상인 로라가 도망치자 마치 자신의 소유물을 되찾으려는 듯 로라를 추적한다. 사실 로라는 놀라울 정도로 울버린과 유사한 능력을 지녔다. 어떤 면에서는 울버린보다 더 뛰어난 전투력을 갖고 있다. 하지만 프로페서X와 로건은 어린 로라가 평범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도널드를 피해 긴 여정에 오른다.

<로건>은 제임스 맨골드 감독의 두 번째 <엑스맨> 영화이며, 패트릭 스튜어트의 다섯 번째이자 휴 잭맨의 아홉 번째 <엑스맨> 영화다. 이 작품은 휴 잭맨이 울버린을 연기하는 마지막 영화로 알려졌다. 맨골드 감독은 “결국 나 자신이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고, 휴 역시 같은 생각이었다”라며, “CG 외에도 캐릭터를 흥미롭게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믿음으로 <로건>을 만들게 되었다고 한다. 보다 원초적인 느낌을 줄 수 있는 웨스턴 장르를 끌어온 건 그래서라고. 흥미롭게도 그는 이 영화에 영향을 준 작품으로 2006년작 <미스 리틀 선샤인>을 언급했다. 최근 개봉하는 일련의 슈퍼히어로영화들에 워낙 많은 캐릭터가 나오기에 각각의 캐릭터에 할애되는 시간이 지나치게 적다는 점이 늘 아쉬웠던 그는, “마블의 영화를 만드는 게 아니라고 가정”한 뒤 <로건>을 작업했다고 한다. “액션 장면은 많지만 기술적인 요소를 최소화”하려고 했고, “로건과 로라, 프로페서X의 여정(그는 ‘가족여행’이라는 표현을 썼다)”에 초점을 맞추려고 했다고 맨골드 감독은 말했다. 더불어 이번 작품에서 우리는 로건이 슈퍼히어로 울버린으로서의 영웅적인 모습과 실제 자신의 모습 사이에서 고뇌하는 걸 볼 수 있다. 로건 자신도 자기 자신을 어디까지 믿어야 할지 알지 못한다. 이건 지금까지의 <엑스맨>과 <울버린> 시리즈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방식의 고뇌다.

한편 이번 작품에서 가장 눈길을 끈 인물은 <로건>으로 데뷔한 로라 역의 다프네 킨이다. 맨골드 감독은 “로라는 영화가 진행될수록 더 멋있어지는 캐릭터”라며, “오디션을 볼 때 지나치게 귀엽지 않고, 스턴트가 가능한 남미쪽 아역배우를 오랫동안 찾았다”고 말했다. 부모가 모두 연예계에 종사하는 킨은 현재 할리우드에서 부는 긍정적인 변화의 바람 때문에 큰 역할을 맡게 됐다. 세계 시장을 겨냥한 많은 할리우드영화들이 다국어를 사용해 제작되기 때문이다. 이제 갓 12살이 된 이 소녀의 빠른 성장을 기대해보아도 좋을 듯하다. 보다 인간적인 모습으로 무장한 울버린과 새로운 캐릭터, 스토리로 무장한 <로건>의 진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았다. 이어지는 지면에서는 이번 영화에서 악역을 맡은 보이드 홀브룩의 인터뷰를 전한다.

관련영화

관련인물

사진제공 이십세기폭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