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agazine > 칼럼 > TView
[TVIEW] <밥블레스유> 다정이 반찬
최지은(작가) 2018-08-21

목요일 밤에는 간식을 준비한다. 좋아하는 컵라면에 뜨거운 물을 붓거나, 찬장을 뒤적여 찾아낸 팝콘을 전자레인지에 돌리고 TV 앞에 앉는다. 예능 프로그램을 ‘본방 사수’할 이유는 점점 사라지고 있지만 모처럼 예외가 생겼다. “브라자 풀고 같이 먹어요”라는 김숙의 명언과 함께 시작된, 올리브TV <밥블레스유> 때문이다.

<밥블레스유>는 시청자들의 사연을 받아 ‘이럴 땐 이런 음식’을 먹어보라고 추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사연은 거들 뿐, 네명의 베테랑 예능인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의 우애 넘치는 식탁은 마치 내 친구들과의 식사처럼 두서없이 즐겁다. 서러웠던 신인 시절부터 망한 연애와 좌절의 경험까지, 인생의 굴곡마다 함께해온 ‘언니들’은 오래된 만큼 가깝지만 친밀함을 핑계 삼아 함부로 대하지 않는다. 고기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코스만 짜와도 “네가 자랑스럽다”라며 칭찬하고, 사소한 농담에도 크게 웃어주며, 이렇게 좋은 곳에 데려와줘 고맙다고 말하는 걸 잊지 않는 이들의 다정함은 우정을 오래 유지하는 비결일 것이다. 여성의 나이 듦은 경력이 쌓이는 과정이 아니라 가치가 깎이는 수순으로 여기는 한국 방송계에서 이들 각자가 힘겹게 뿌리를 내리는 동안 서로의 존재는 얼마나 큰 힘이었을까. 무엇을 먹든 환호하는 이들을 보며 덩달아 즐거워지는 것은 그 소중함을 알기 때문이다. “진~짜, 맛있는 건 행복한 거야!” 진짜다. 맛있는 걸 나눠 먹을 친구와 함께라면 더욱.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