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ovie > 무비가이드 > 씨네21 리뷰
<키코리키: 시간여행> 공룡시대부터 미국 서부시대, 과거 중국까지
김송희 2019-04-10

평화로운 마을 키코리키에 사는 사고뭉치 토끼 크래쉬(이경태)와 친구들은 배리의 생일을 앞두고 파티를 준비한다. 친구들은 이번만큼은 조용히 놀고 싶지만 악동 크래쉬가 이 좋은 기회를 놓칠 리 없다. 파티 때마다 폭죽으로 산 하나를 날려버릴 만큼 장난이 심한 크래쉬가 이번엔 무슨 사고를 칠지 친구들은 걱정스럽기만 하다. 크래쉬는 떠들썩한 파티를 위해 데자뷰 여행사에 전화를 걸고, 시간의 벽을 뚫고 몇초 만에 여행사의 두더지(김정훈) 사원이 크래쉬를 찾아온다. ‘인생 최고의 시간을 확실하게 만들어드린다’는 데자뷰 여행사는 최근 타임머신 ‘딸깍장치’를 개발했는데, 실수로 장치가 작동되면서 5분 후의 크래쉬와 현재의 크래쉬가 한 시공간에 존재하게 된다. 두명의 크래쉬는 함께 시간여행을 하게 되고, 공룡이 출몰하는 백악기부터 흑사병이 도는 중세시대, 미국 서부시대와 과거의 중국까지 넘나들며 시간의 역사를 흐트러트린다.

2004년 러시아에서 TV시리즈로 방영된 <키코리키>의 세 번째 극장판 애니메이션이다. 토끼, 사슴, 두더쥐 등의 동물을 동그라미 하나로 단순화한 귀여운 캐릭터와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려 모험을 떠나는 악동 크래쉬가 벌이는 소동극의 매력은 이번에도 유효하다. 크래쉬와 친구들이 타임머신 장치를 통해 공룡시대부터 미국 서부시대, 과거 중국까지 활보하기 때문에 영상미는 더 화려해졌다. 철없던 악동이 모험을 통해 성장한다는 익숙한 교훈 역시 아동 애니메이션으로서 장점이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