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ovie > 무비가이드 > 씨네21 리뷰
<히트맨> 웹툰 작가가 된 암살 요원이라는 설정

어린 시절 부모를 여읜 준(권상우)은 덕규(정준호)의 제안을 받고 국정원의 암살 요원이 된다. 그러나 웹툰 작가가 되고 싶었던 준은 자신을 비밀리에 사고사로 처리한 뒤 국정원을 탈출한다. 이름까지 수혁으로 바꾼 후 준은 꿈에 그리던 웹툰 작가 데뷔에 성공하지만 현실은 생각처럼 녹록지 않다. 쫓기는 듯한 마감과 낮은 조회수, 악성댓글에 매일같이 시달리던 그는 술김에 국가 1급 기밀, 과거 자신이 속해 있던 방패연 프로젝트를 웹툰의 에피소드로 그린다. 새 에피소드는 성공적이었고 편집장과 팬들은 다음 편을 내놓으라고 성화지만, 그는 더이상 다음 화를 그릴 수 없다. 한편 준의 웹툰을 확인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는 그의 소재를 파악하고, 준은 졸지에 그들의 더블 타깃이 된다.

<히트맨>은 코미디 장르에 꾸준히 도전해온 최원섭 감독의 신작이다. 영화는 준의 과거나 국정원 훈련 등을 웹툰 장면으로 처리하며 실사와 적절히 교차시키는데, 애니메이션 효과가 영화의 액션신들을 더욱 극대화해 보는 재미가 있다. 웹툰 작가가 된 암살 요원이라는 설정은 흥미롭지만, 영화는 코미디영화의 클리셰들을 연이어 보여주며 해당 설정이 가진 매력을 반감시킨다. 어딘가 엉성한 캐릭터들과 서사도 관객의 몰입을 방해한다. 그러나 권상우 특유의 코믹한 액션이 극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이이경이지원 등 적은 비중이지만 제 몫을 다하는 주변 배우들의 연기도 눈에 띈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