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News & Report > News > 국내뉴스
이원태 감독의 신작 '대외비: 권력의 탄생'(가제)이 배우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4월 30일 크랭크인했다 外
씨네21 취재팀 사진 백종헌 2020-05-08

명필름

배우 고두심, 지현우가 <빛나는 순간>에서 함께 호흡한다. 명필름랩 출신 소준문 감독의 데뷔작인 <빛나는 순간>은 제주 최고의 해녀인 진옥(고두심)과 그를 취재하기 위해 서울에서 온 다큐멘터리 PD 경훈(지현우)의 이야기로 6월 말까지 제주도 올로케이션 촬영을 마칠 예정이다.

빅스톤픽쳐스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장군 3부작’ 중 두 번째 프로젝트 <한산>이 6월 말 크랭크인을 예고했다. 빅스톤픽쳐스는 여수시와 업무협악을 맺고 대규모 세트를 조성할 예정이다. <명량>에 이은 <한산>은 1592년 7월 8일 한산도 앞바다에서 조선 수군이 일본을 크게 무찌른 한산도대첩을 다룬다.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옥택연 등이 출연한다.

트윈필름,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이원태 감독의 신작 <대외비: 권력의 탄생>(가제)이 배우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4월 30일 크랭크인했다. 배우 조진웅이 국회의원 총선에 인생을 건 남자 전해웅을, 이성민이 베일에 감춰진 권력의 실세권순태를, 김무열이 돈 앞에서 물불 가리지 않는 조직 보스 김필도를 연기한다.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이 배급하고 2021년 개봉예정이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