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ovie > 무비가이드 > HOME CINEMA
넷플릭스 <D.P.>, ‘진짜 사나이’들의 그늘

두 걸음만 물러서면 벽에서 길쭉하게 튀어나온 못대가리가 뒤통수에 닿는다. 알고 있지만, 피하고 싶지만, 병장 앞의 이병에겐 자신을 지킬 힘이 없다. “좆같으면 군대 빨리 오든지”라는 말은 이 폐쇄된 사회를 지배하는 강력한 규범이다. 내무반에선 누구도 개인으로 존재할 수 없고 비밀이나 상처를 침범당해도 저항할 수 없다. 군인에겐 벗어날 자유가 없기에 폭력과 부조리를 견뎌야 한다. 그러나 군가를 못 외워서, 코골이가 심하다는 이유로 가혹 행위를 당하던 신우석(박정우)과 최준목(김동영)은 견디다 못해 탈출한다.

<D.P.>는 탈영병을 체포하는 헌병대 군무 이탈 체포조(Deserter Pursuit)를 뜻한다. 안준호(정해인)와 한호열(구교환)은 2인 1조가 되어 탈영병을 뒤쫓는다. 진지함과 자유분방함, 관찰력과 직관력 등 상반된 매력을 지닌 동시에 상호보완적 파트너이기도 한 이들의 버디물이자 수사 추적극으로 볼 때 <D.P.>는 재미있는 드라마다. 작은 단서에서 출발해 체포 대상에 점점 가까워지는 과정은 흥미진진하고 액션 활극의 쾌감도 상당하다. 그러나 이 이야기가 이렇게 ‘재미있어도’ 괜찮은지 계속 물어야 한다.

여타 수사물과 달리 준호와 호열이 좇는 인물은 범죄자가 아니라 평범한 사병이라는 데 근본적 비극이 있다. 탈영병들은 법을 어겼다. 그러나 그들은 누구에게 무엇을 잘못했는가? D.P.조 담당 중사 박범구(김성균)는 탈영병을 “데려오자”라고 말하지만, 이들을 기다리는 것은 달라진 군대가 아니다. 우석은 복귀 대신 죽음을 택한다.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이 흐지부지되는 풍경이 그 이유를 짐작하게 한다. “어떻게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나요?”라는 준목 어머니의 외침은 허공에 흩어진다.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히다 전역한 선임에게 복수하기 위해 탈영한 조석봉(조현철)은 절규한다. “왜 내가 벌을 받아야 되는데? 나쁜 건 그 새낀데!” 지난해 군내 자살 사고는 42건 발생했고, 지난 3개월 사이 두명의 여군이 군내 성폭력으로 인해 목숨을 끊었다.

LINK

<용서받지 못한 자>

넷플릭스

<D.P.>의 초반, 준호에게 다정한 선임 석봉이 “우린 나중에 애들한테 잘해주자”라고 말하는 순간, 일이 결코 그렇게 잘 풀리지 않을 것을 눈치챌 수 있다. 윤종빈 감독의 2005년작이자 배우 하정우의 강렬한 등장을 알렸던 이 작품은 내무반이라는 작은 세계의 권력 구조가 어떤 식으로 구성원들을 지배하고 망가뜨리는지 지독하게 건조하면서도 세밀하게 파헤친다.

<서울연애>

왓챠

“넌 판소리 스텝을 기반으로 해서 세계 챔피언이 될 거야.” 옴니버스 단편 <서울연애>에 실린 <뎀프시롤: 참회록>은 장편영화 <판소리 복서>의 바탕이 된 작품이다. 지금은 비록 펀치 드렁크 때문에 일상생활조차 어렵지만 과거엔 열정 넘치는 복싱 선수였던 병구로 조현철이, 병구를 위해 산에서도 길바닥에서도 신명나게 장구를 쳤던 친구 교환으로 구교환이 출연한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