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뉴스

[스페셜2]

<휴고>는 스코시즈의 가상 자서전Like

뉴스 기사 상세보기
글 : 양지현 | 2012-03-08
Share it 페이스북 트위터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휴고>의 네 배우, 프로듀서, 각본가, 원작자 인터뷰



벤 킹슬리와 에밀리 모티머, 에이사 버터필드, 크로 모레츠를 비롯한 배우들, 그리고 그레이엄 킹 프로듀서, 각본가 존 로건, 원작자 브라이언 셀즈닉이 가족 같은 분위기로 기자회견장에 나타났다. 이들은 서로가 서로의 연기를 칭찬해주고, 감독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했다. 영화 홍보를 위해 억지로 다시 모인 배우들에게서 느껴지던 지루함이나 건방진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휴고>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지던 기자회견장의 분위기를 전한다.



벤 킹슬리

-조르주 멜리에스에 대해 알고 있었는가.

=벤 킹슬리_운 좋게도 학창 시절에 교내 필름클럽이 있어서 에이젠슈테인, 프리츠 랑, 멜리에스 등의 작품을 접할 기회가 있었다. <달세계 여행>에 대한 기억이 아주 희미하게 남아 있었는데, 책과 시나리오를 접할 기회가 생긴 거다. 그런데 희한한 것은 우리 모두 이 작품을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을 받았다는 사실이다. 의식세계에 남아 있다고나 할까. 영화를 준비하면서 그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아가는 과정은 진정한 즐거움이었다.



-처음 영화를 접하게 된 경험을 말해달라.

=에밀리 모티머_13살까지 외동딸로 자랐다. 비 오는 오후가 잦은 영국 교외에서 살았는데, TV를 많이 봤다. 채널이 딱 3개였는데 모든 걸 TV를 통해 배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도리스 데이 주연의 <캘러미티 제인>을 본 것이 기억나는데, 아직도 그 작품에 애착이 깊다. 스코시즈는 <휴고>를 통해 자신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의 ‘첫 시네마 경험’을 재창조한 것이
라고 생각한다. 마법과도 같은 느낌이었다.

벤 킹슬리_내가 본 첫 영화는 <The Small Miracle>이라는 제목으로도 알려진 <Never Take No for an Answer>(1951)다. 당나귀를 살리기 위해 긴 여정에 오르는 이탈리안 소년의 이야기다. 내가 주인공이랑 비슷하게 생겨서 관객이 나를 들어 올리고는 “주인공이 여기 있다!”고 소리치기도 했다. (웃음)

크로 모레츠_엄마가 오드리 헵번을 무척 좋아하신다. 그래서 내가 본 첫 시네마 중 하나는 <티파니에서 아침을>이었다. 아마 5∼6살이었던 것 같은데 무슨 내용인지는 잘 몰랐지만 기억나는 것은 너무도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이었다. 나도 저런 여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아마 그래서 내가 <휴고>에서 맡은 이자벨 역을 좋아했는지 모르겠다. 이자벨은 헵번이 연기한 캐릭터들과 비슷하지 않은가.



-스코시즈의 작품에 익숙한 팬들이 어떻게 이 작품을 즐기면 될까.

존 로건_캐릭터에 포커스를 맞춘 것이 공통점이라고 할 수있다. 특히 디킨스 작품 캐릭터들과 유사하다. 마티와 디킨스의 여러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렬한 메인 캐릭터의 여정에 관한 영화라는 점은 마티의 다른 작품과 같다.

그레이엄 킹_스코시즈는 세계적으로 팬이 많지 않나. 그래서인지 스크리닝을 할 때마다 관객이 놀라곤 하더라. 이탈리아 갱도 없고 말이지. (웃음) 촬영장을 며칠 비울 때마다 “나 없는 동안 아무 캐릭터도 죽이지 말고, 욕도 넣지 말라”고 농담을 하곤 했다. (기자들 폭소) <휴고>는 여러 레이어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모든 연령층이 즐길 수 있다. 가족영화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영화다. 이 영화를 ‘이벤트’라고 생각해주기 바란다.



-3D로 작업하는 것은 누구의 생각이었나.

=그레이엄 킹_스코시즈의 아이디어였다. 어느 날 갑자기 전화를 하더니 3D로 작업하는 게 좋겠다는 거다. 스코시즈가 원하는 거니까 당연히 동의는 했지만 솔직히 얼마나 힘든지는 모르고 시작한 거다. 하지만 역시 스코시즈는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냈다. 거장이 원하면 우리는 당연히 그의 의견을 따라야 한다고 본다. (웃음) 일부 관객은 3D영화를 보면 두통이 생긴다고들 하는데, 우리 영화를 보고 그렇게 말한 사람은 아직까지 한명도 못 봤다. 대부분의 3D영화가 후반작업을 통해 3D로 바꾸는데, 이 작품은 촬영할 때부터 3D 안경을 쓰고 해야 했다. 모든 장면을 3D를 염두에 두고 촬영했기 때문에 다른 3D영화가 아니라 <다이얼 M을 돌려라> 같은 작품을 참고하며 촬영했다.



-3D 작품이라는 것이 연기에 영향을 주던가.

=벤 킹슬리_3D 카메라는 연기하는 것을 좋아하지않는 것 같다. 오히려 배우의 행동(behavior)을 좋아하는 것 같다. 젊은 배우들은 필터가 없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다른 배우들도 더욱 경제적이고 겸손하게 만드는 것 같다고나 할까. 3D에서는 연기를 잘한다고 잘난 척을 할 수 없고, 맡은 역할을 겸손하게 연기하는 방법밖에는 없었다.

에밀리 모티머_3D로 찍고 있다는 것을 잊을 수가 없었다. 워낙 카메라가 크니까! 엄청나게! 패러독스 같지만 초창기 시네마에서 쓰던 카메라처럼 컸다고나 할까. 마술을 함께 공연하는 느낌이었다. 다른 영화와는 느낌이 확실히 달랐다.


크로 모레츠

-스코시즈와 작업하는 것이 두렵지는 않았는지.

=크로 모레츠_마틴 스코시즈 앞에서 오디션 보는 것도 떨렸지만 그 앞에서 악센트 연기를 망치는 게 더 겁났다. 근데 들어가서 “만나뵙게 돼서 반갑습니다, 미스터 스코시즈” 했더니, “마티라고 불러”라고 하시더라. 꼭 아버지처럼 느껴져서 그 이후론 떤 적이 없다. 마티처럼 친한 친구 같은 감독을 다시 만나기는 불가능할 것 같다.


에이사 버터필드

-캐스팅 뒤 주연배우 에이사 버터필드를 처음 만났을 때 어땠나.

=존 로건_의상을 입은 에이사가 내 앞으로 걸어오는데 브라이언이 원작 속에 그렸던 휴고가 살아서 나온 것 같았다. 이런 느낌은 처음이었다.

브라이언 셀즈닉_이 영화에 유명한 배우가 많이 출연하지 않나. 그런데 난 에이사를 만나는 것이 가장 긴장됐다. 왜냐하면 꼭 내가 만들어낸 캐릭터 같았기 때문이다.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말을 더듬을 정도였다. (웃음) 이제는 에이사랑 제대로 얘기를 나눌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때는 내가 만들어낸 캐릭터인데 어떻게 실제로 살아 있는지 너무 신기했다.



-<휴고>가 스코시즈의 유년기를 많이 연상케 한다는 말도 있던데.

=브라이언 셀즈닉_마티는 어렸을 적에 천식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고 하더라. 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래서인지 내가 무의식 중에 휴고의 캐릭터에 나의 유년 시절을 넣었고, 이를 마티가 인지한 것 같다. 어떤 평론가는 <휴고>를 마티의 가상 자서전(imaginary biography)이라고 표현했는데, 완벽하고 아름다운 설명 같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킹콩> 등을 제작한 데이비드 O. 셀즈닉과 아주 먼 친척이다. 사실 우리 집안은 할리우드영화쪽이 아니라 뉴저지 세탁소를 운영하는 집안인데…. (폭소) 그래도 친척은 친척이니까 다시 스크린에 셀즈닉 가문의 이름을 올려서 기쁘다. (폭소) 관객 역시 현재 가장 존경받고 있는 감독 중 하나가 새로운 테크놀로지를 이용해 시네마의 시작을 아름답게 보여준다는 것에 큰 의미를 갖지 않을까 한다.


글 : 양지현 |

네티즌 한마디

등록

관련키워드

관련기사

온라인 독자엽서 독자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