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모두 잘 지내고 있다오

Stanno tutti bene Everybody's Fine

1990 이탈리아 15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26분

감독 : 주세페 토르나토레

출연 : 마르첼로 마스트로얀니 미셸 모건 more

  • 네티즌5.67
자신만의 원칙을 철저히 지키려 노력하며 사는 홀아비 마테오 스크로(마르첼로 마스트로이안니 분)는 퇴직을 하고 연금을 받으며 시칠리아 섬에 있는 카스텔베트라노에 살고 있다. 그는 언제나 죽은 아내 안젤라와 오래 전부터 이탈리아 전역에 흩어져 살고 있는 다섯 명의 자식들을 그리워한다. 그러나 휴가철이 되어도 자식들이 고향인 시칠리아에 오지 않자 자신이 직접 그들을 만나러 가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여행을 하면서 실망과 회한만 느끼게 된다.

그가 처음으로 간 곳은 아들 알바로가 가 있는 나폴리이다. 마테오는 아들이 차기 국회의원 정도의 위치에 있는 줄 알았으나, 실제로는 어느 국회의원 밑에서 자료나 수집해 주는 일을 하고 있다.

다음에는 피렌체로 가서 예쁜 용모를 가진 딸 토스카를 만난다. 마테오의 생각으로는 딸이 유명한 배우가 되어 있어야 하는데, 실제로는 속옷 광고의 사진 모델을 하고 있고, 게다가 아비 없는 자식까지 기르고 있다. 그리고 밀라노에서는 교향악단에서 베이스 드럼을 연주하며 음악가로서의 길을 걷고 있지만, 자신의 직업에 만족하지 못하는 아들 굴리엘모를 만난다.

마지막으로 토리노에서는 전화국의 중역이 된 줄로 알고 있었던 노르마를 만나지만, 노르마 역시 전보를 치는 일을 하는 일개 직원일 뿐이고 결혼 생활도 파탄 지경에 이르러 있다. 자식들 모두 고향에서 외로운 홀로 생활을 하고 있는 노부에게 심려를 끼치지 않기 위해 잘 지낸다고, 일도 가정도 모두 평탄하다고 속여왔고, 자식들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은 마테오는 자식들이 그렇게 힘들게 살고 있는 줄은 꿈에도 몰랐던 것이다.

쓰라린 마음을 안고 고향인 시칠리아로 돌아 온 마테오는 그토록 사랑했던 아내의 무덤에 찾아가 낮은 목소리로 이야기 한다. “모두 잘 지내고 있다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3)


제작 노트
이 영화는 고향인 시칠리아를 홀로 외로이 지키다가 가족들을 만나러 가는 초로의 사나이(마스트로이안니)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의 기억 속에 어린 시절 사랑스럽기만 했던 자식들이 현실 세계 속에서는 정 반대의 삶을 살고 있어 실망하게 된다. 현대 이탈리아의 정경과 고독한 인생의 뒤안길이 묘한 대비를 이루고 있다.
주세페 토르나토레 감독이 살바토레 카쉬오를 다시 기용해 <시네마 천국>의 영광을 재현하고자 만든 작품. 엔니오 모리코네의 음악도 감동적이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