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혈투

The Showdown

2010 한국 15세 관람가

시대극 상영시간 : 111분

개봉일 : 2011-02-24 누적관객 : 43,947명

감독 : 박훈정

출연 : 박희순(헌명) 진구(도영) more

  • 씨네215.50
  • 네티즌5.85

적군보다 무서운 아군을 만났다

광해군 11년, 만주벌판. 적진 한가운데 고립된 3인의 조선군
명의 압박으로 청과의 전쟁에 파병된 조선 군장 헌명(박희순)과 부장 도영(진구)은 전투에서 패한 후 적진 한가운데 객잔에 고립되고, 그 곳에서 또 다른 조선군 두수(고창석)를 만난다. 하지만, 친구인 헌명, 도영 사이에 엇갈린 과거가 드러나며 팽팽한 긴장과 살의가 감돌기 시작하고, 둘 사이에서 두수는 행여 탈영한 자신을 알아볼까, 누구 편을 들까 노심초사다. 각자의 손에 장검, 단도, 도끼를 움켜쥔 채 세 남자의 시선이 부딪히고, 청군의 거센 추격 속에 살아남기 위한 마지막 혈투의 순간이 다가오는데…. 2011년 2월. 비밀이 밝혀질수록 혈투는 뜨거워진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9)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5
    이용철광기로 날뛰길 바랐다. 그런데 징징대며 다투기만 한다
  • 6
    주성철매력적인 컨셉 위에 좀더 이야기가 붙었으면
제작 노트
‘적군보다 무서운 아군을 만났다’ 시작부터 다른 사극<혈투>
영화 <혈투>는 광해군 11년, 청과의 전쟁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죽마고우 헌명과 도영, 그리고 탈영병 두수가 숨막히는 적의 추격 속에 만주 벌판 객잔으로 피신하지만, 어느 순간 그들의 칼끝이 적이 아닌 서로를 겨누게 되면서 죽음보다 더 지독한 혈투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다.
드디어 그 첫 번째 베일을 벗은 <혈투>의 메인 포스터는 막다른 길에 대치중인 세 남자의 거친 카리스마가 먼저 눈길을 끈다. 각각 단도, 장검, 도끼를 움켜쥔 채 결의를 다지는 듯한 박희순, 진구, 고창석의 포스가 느껴지는 가운데 ‘적군보다 무서운 아군을 만났다!’는 카피가 저 멀리 다가오는 적군을 뒤로하고 서로를 경계하는 이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 다른 버전의 액션 포스터는 역동적인 몸짓으로 혈투를 벌이고 있는 순간을 담고 있다. ‘친구와 적, 누가. 누구를 먼저 칠 것인가’란 카피와 함께 적진 한가운데서 적이 아닌 동지를 겨눈 뜨거운 혈투의 순간을 기대케 하는 포스터다. 특히, 남성적인 움직임 속에 뒤로 넘어가는 순간에도 상대를 주시하는 고창석의 코믹한 표정은 스릴 넘치는 긴장 속에 터지는 영화의 유머러스한 감각도 예견케 해준다.

<부당거래><악마를 보았다>작가, 박훈정 감독의 야심찬 도전!
2월 극장가 ‘혈투’에 본격돌입!
<음란서생><추격자><작전>까지, 충무로를 대표하는 흥행제작사 영화사 비단길의 네 번째 작품이자, 2010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박훈정 시나리오 작가(김지운 감독<악마를 보았다>, 류승완 감독<부당거래> 각본)의 감독 데뷔작으로 관심을 끌었던 <혈투>는 포스터 공개를 시작으로, 2월 극장가의 유일한 사극혈전으로 그 뜨거운 혈투를 펼칠 예정이다.
<세븐데이즈>, <작전>, <맨발의 꿈> 등 최고의 연기지존 박희순은 조선 최고의 군장 ‘헌명’으로, <비열한 거리>, <마더>를 통해 깊은 인상을 남긴 진구가 몰락한 양반가 자제인 ‘도영’으로,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의 강렬한 씬 스틸러에서 <헬로우 고스트>를 거쳐 <혈투>에서 당당히 주연으로 발돋움한 고창석은 탈영병 ‘두수’로 분해 배우인생 첫 사극에 도전, 끝장을 향한 혈투를 강렬하게 선보일 것이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수상내역

  • [제48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조연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