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사티리콘

Satyricon The Degenerates

1969 프랑스,이탈리아 15세이상관람가

코미디, 멜로·로맨스, 드라마 상영시간 : 129분

누적관객 : 44명

감독 : 페데리코 펠리니

출연 : 마틴 포터(엔콜피오) 히람 켈러(아스실토) more

  • 네티즌6.67
페트로니우스 아르비테르가 쓴 로마시대의 모험소설을 기초로 한 펠리니 최초의 역사물. 엔코르피우스라는 청년이 경험하는 갖가지 에피소드들을 묶은 고전인 원작을 감독이 자유롭게 각색했다. ‘컬러의 스펙터클’이라고 불릴 만큼 원색적이고 역동적인 색채를 보여주며 환상과 꿈의 경계를 따라가기 벅찰 정도로 놀랍게 그려낸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6)


제작 노트
페트로니우스 아르비테르의 동명소설을 기초로 만든 펠리니 최초의 역사물 <사티리콘>은 한마디로 막 나가는 영화다. 로마를 방문해 추문의 스펙터클로 롤러코스터 타는 <달콤한 인생>의 과격한 1세기 버전이랄까. 역사는 말뿐이고, 1세기 로마인을 화성인이라고 생각하고 만들었다는 펠리니의 말처럼, 역사라는 설정으로 현실과 최소한의 접점을 포기한 만큼 펠리니는 그로테스크한 인물들, 남색, 수간, 카니발리즘 등 1세기 로마를 금기는 존재하지 않는 억눌린 욕망과 꿈의 상징계처럼 그려 보인다. 기름진 장식과 과잉의 에너지로 충만한 이 바로크풍 풍속화 속에서는 역사와 판타지간 최소한의 구별마저 사라지고 없다.

<달콤한 인생>에서처럼 로마를 서구문명의 환유로 사용했던 펠리니는, 68혁명 이후의 여러 정황을 정말로 심각하게 비관했던 것일까? 데카당스를 경고하면서도 오히려 매혹된 듯한 인상의 이 작업은, 그의 두 번째 역사물(?) <카사노바>와 함께, ‘펠리니스크’(Fellinisque)한 스펙터클의 정점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