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별거가 별거냐3’ 박수홍 “첫 화면부터 침실신…결혼하고 싶더라”
정현서 jung@cine21.com | 2018-09-12

사진=티캐스트
사진=티캐스트



연예계 대표 노총각 박수홍이 ‘별거가 별거냐3’를 통해 결혼이 하고 싶어졌다고 전했다.

1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MC 박수홍, 박지윤을 비롯해 김태원-이현주, 임성민-마이클엉거, 김나니-정석순, 배기성-이은비 부부가 참석했다.

MC 박수홍은 결혼에 대한 생각에 대해 “저도 누굴 만날지 궁금하다. ‘별거가 별거냐3‘를 보면서 결혼을 하고 싶더라”며 “첫 화면부터 부부의 침실신이었다. 서로 다리를 얹고 자는 모습을 난 평생 해본 적이 없다. 부러웠다. 난 죽부인을 안고 잔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부부들의 일상을 보면서 소중함도 깨닫고 좋은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번엔 더욱 재밌을 것”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

함께 MC로 호흡 중인 박지윤 역시 “우리 프로그램은 타 방송과 달리 부부들의 생활이 분리돼있다. 그럴 때 더 진솔하고 솔직한 모습이 나오는 법”이라며 “보고 있으면 결혼 선배들의 모습에 나도 반성을 하게 된다. 깨닫는 것도 많고 배워가는 것도 많은 프로그램”이라고 거들었다.

‘별거가 별거냐3’는 대한민국 부부 행복 지수를 높이는 결혼 방학을 통해 건전하고 바람직한 부부 관계를 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15일 오후 9시에 첫 방송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