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라디오쇼'에서 재무설계사 진로 변경한 배우 여현수, 연봉 언급
임시우 lim@cine21.com | 2018-09-11

사진='라디오쇼' 캡처
사진='라디오쇼' 캡처



재무설계사가 된 배우 여현수가 연봉을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배우에서 재무설계사로 진로를 바꾼 여현수가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에서 재무설계사로 직업을 바꿔 화제를 모았던 여현수는 "5년전에 결혼하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되면서 배우 생활이 불안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여현수는 "저 혼자 살 만큼은 버는데 아이들까지 키우기에는 불안한 마음이 컸다. 고정 수입이 아니다 보니까. 그래서 불안감에 진로를 바꿨다"며 "배우는 은퇴했다. 배우를 그만두고 이 일을 시작한 거다. 제가 SNS에 17년의 배우생활을 접는다는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배우를 그만두는 것에 대해 결단을 내리기 쉬웠다. 이제는 제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눈앞에 있었기 때문에 고민을 하지 않았다. 고민을 하면 아이들에게 너무 이기적이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아내가 고민이 많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입에 대한 박명수의 질문에 여현수는 "저는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사람을 계속 만나야한다. 만나는 사람마다 제 고객이 되는 것은 아니다. 얼마만큼의 많은 고객을 만나는 것이 중요한 일 중 하나"라며 "그러다보니까 많은 금액을 받기도 했다. 지금 시작한지 3년 정도 됐는데, 대기업 임원 정도도의 연봉을 받는다. 억대 연봉인 것은 맞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