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투 터프 가이즈

Dos tipos duros Two Tough Guys

2003 스페인 청소년 관람불가

액션, 코미디 상영시간 : 99분

개봉일 : 2004-12-24 누적관객 : 3,144명

감독 : 후안 마르티네스 모레노

출연 : 안토니오 레시네스(빠코) 엘레나 아나야(따띠아나) more

  • 씨네215.50
  • 네티즌4.33

무엇을 상상하든 최악의 결과를 보게 될 것이다?!

날 딴사람만 납치 해, 이자는 계산도 안될 만큼 늘어나고…
“나 킬러 맞는거야? 그런거야?”

빠꼬(안토니오 레시네스)는 이따금씩 들어오는 수입으로 먹고 사는 ‘3류 킬러’로 머리엔 비듬이 그득한데다가 빚 투성이인 중년을 훌쩍 넘긴 그런 인물. 그가 살고 있는 지방 도시의 ‘비토 꼴레오네로(대부)’로 불리는 돈 로드리고(마누엘 알렉산드레)는 그 빚쟁이들 중 하나이다. 빠꼬가 빚을 갚기를 기다리기에 지친 로드리고는 두 가지 대안을 제시한다. 총을 맞아 죽던지 아니면 그 일에 끼어들 만한 재능이라고는 전혀 보이지 않는 어리버리 하면서도 기본적인 개념조차 없어 보이는 청년이자 그의 조카인 알렉스(조르디 빌체스)에게 일을 가르치는 것. 빠꼬는 자존심이 심하게 상하지만 어쩔 수 없이 두번째 조건을 선택하게 된다.

어벙한 그 넘과 외국 용병(?)술집 여종업원. 그리고 나
무엇을 상상하든 최악의 결과를 보게 될 것이다?!

알렉스를 떠맡게 된 첫날, 빠코는 울적한 마음에 단골 술집을 찾게 되고, 그 곳에서 자신의 신분을 숨기는 노인에게 억만장자의 상속녀인 정육점 여주인 아라미스(로사 마리아 사르다)를 유괴해 두둑한 몸값을 받아내는 일을 제안받게 된다. 그러나 설상가상 알렉스가 술집에서 눈이 맞은 여종업원 따띠아나(엘레나 아나야)를 막무가내로 그 일에 끌어들이고 그들은 천신만고 끝에 납치에 성공하게 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일을 의뢰한 노인의 말이 모두 거짓임이 밝혀지고 빠코는 인질을 풀어주게 된다.
하지만 그의 킬러 인생(?)이 항상 그랬듯이 이 일로 인해 빠코와 알렉스, 아라미스는 상상도 못한 험난한 앞날을 맞이하게 되는데…...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7)


동영상 (1)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5
    박평식스페인산답게 괴이하고 엉뚱하게 웃긴다
  • 6
    황진미‘소녀>소년>성인女>성인男’ 순으로 대담하다. 멋진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