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남아본색

男兒本色 Invisible Target

2007 홍콩 15세이상관람가

액션 상영시간 : 129분

개봉일 : 2008-08-28

감독 : 진목승

출연 : 사정봉(아진) 여문락(방혁위) more

  • 씨네215.50
  • 네티즌5.74

올 여름, 더이상의 액션은 없다!

최강의 액션 캅스, 사라진 1억달러의 행방을 찾아라!!

홍콩 시내 대낮 한 복판에서 7인조 강도들에 의해 비밀리에 1억달러를 수송하던 장갑트럭이 기습 당한다. 두목 천양생(오경 분)이 이끄는 7인조 강도단은 트럭을 폭파하고 현금을 탈취해 도주한다. 트럭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폭파되면서 근처 상가의 쇼 윈도우들은 산산이 부서지고, 이 때 보석가게에서 결혼반지를 고르던 아진(사정봉 분)의 약혼녀가 죽게 된다. 그러나 현금 1억달러는 강도단이 차지하지 못하고 행방을 알 수 없게 된다.

6개월 뒤, 방혁위(여문락 분) 경위와 형사들이 도로순찰 중 천양생의 무리로부터 공격을 받고 방혁위는 천양생에게 굴욕을 당한다. 한편 6개월 전 사건 때 갱단 일원으로 잠입한 비밀경찰 위경달(곽부성 분)의 동생인 순경 위경호(방조명 분)는 형에 대한 혐의 때문에 정직처분을 받는다. 위경호는 그의 형이 결백하다고 굳게 믿고 이 사건을 자신이 해결하려고 결심한다.
그 후 아진, 방형사 그리고 위경호 이 세 명의 경찰이 각각 천양생과 강도단을 체포하기 위해 의기투합한다.
6개월 전 현금운송 트럭 강도 사건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수송대장인 하영강을 찾아 정신병원에 가지만 이미 먼저 찾아 온 천양생 일당이 하영강을 납치하자 추격하는데 천양생이 스쿨버스의 아이들을 인질로 잡는 바람에 세 사람도 붙잡히고 만다. 천양생은 사라지 돈을 되찾기 위해 하영강에게 배신자를 폭로하도록 강요한다.
잡혀있는 동안 위경호는 자신의 형이 비밀경찰 임무 중에 발각되어 살해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아진과 방형사 역시 강도사건 당시 베일에 싸인 주모자가 경찰임을 알게된다.
이에 경찰 내에 주모자를 색출하려는 세 사람과 돈을 가로챈 자를 누군인지 알아내고 경찰본부를 급습하는 강도단 사이에 일촉즉발의 대결이 벌어지는데…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2)


동영상 (1)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4
    김봉석액션만 그런대로 볼 만하다
  • 7
    김종철폭발하는 오경의 카리스마!!
제작 노트
<소림축구> 제작사가 선보이는 아크로바틱 액션 퍼포먼스 !
2004년 <옹박>, 2006년 <13구역>, 그리고 2008년 <남아본색>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액션으로 무장한 “남아본색”은 주성치의 흥행대작 “소림축구”의 제작사인 Universe Entertainment가 100억원의 제작비를 들여 만든 영화이다.
“천장지구”, “뉴 폴리스 스토리” 등의 흥행에 성공한 진목승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짜임새 있는 드라마와 리얼액션의 결합으로 자신의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아이템을 가지고 격렬하고 예술적인 액션스타일의 “남아본색”을 탄생시켰다. 거기에 홍콩영화계의 밀레니엄 스타로 발돋움한 사정봉, 여문락, 성룡의 아들로 잘 알려진 방조명과 쿵푸대회 챔피언인 오경이 합세해 눈부신 캐스팅을 이뤄냈다. 출연한 배우들 대부분 스턴트 없이 고난이도 액션을 소화했고, 감독이 표현하고자 한 남성의 힘과 용기의 이상을 생생하게 묘사했다는 평을 받았다.

홍콩액션느와르의 화려한 부활 !
주윤발 식 홍콩느와르와 성룡 식 아크로바틱 쿵푸액션의 환상조합


1980년 대 후반부터 90년 대 초반까지 국내 극장관객을 열광하게 했던 “영웅본색”,”첩혈쌍웅”과 같은 홍콩느와르 영화는 당시 많은 남성들에게 남자들의 의리를 쫓게 하며 큰 인기를 누렸지만 90년대 후반 이후 “동방불패”를 필두로 이연걸 식 무협영화가 주류가 되며 성룡의 영화를 제외하곤 홍콩영화의 쇠퇴와 함께 사라져갔다. 그 후 오랜시간 홍콩 느와르를 잊고 살았을 때 “무간도”라는 걸출한 작품이 나타났지만 금새 열기는 식어버렸다. 그리고 홍콩느와르가 이제는 고전으로 자리매김하려는 때에 홍콩영화계에 “남아본색”이 등장했다.
“남아본색”의 비주얼은 예전 홍콩느와르를 연상시키며, 또한 과거에 그랬던 것처럼 선과 악의 캐릭터 모두가 가슴에 커다란 상처를 지니고 있어서 그 가슴 속 상처를 폭력으로 표출한다. 또한 주윤발과 이수현의 “첩혈쌍웅”에서 그랬던 것 처럼 적과 아군의 경계가 무너져 캐릭터 간의 공감이 이루어지고 결국은 둘 다 함께 피를 흘리며 전장에서 사라져가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남아본색”에서 진목승 감독은 과거의 홍콩느와르에서 보여준 액션방식에서는 탈피하여 주윤발 식 총격액션과 성룡 식 아크로바틱 쿵푸액션, 이연걸의 타격액션을 적절하게 배치하여 그 만의 홍콩액션느와르를 탄생시켰다.
“남아본색”은 오랜 만에 과거 홍콩영화의 향수를 물씬 풍기는 작품으로서 개봉 당일 중국본토에서만 3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여 2007년 개봉 당일 신기록을 달성하였으며 중국에서 개봉 첫 주 1위는 물론 중화권에서 박스오피스 1위 및 상위권에 랭크 되는 등 경이적인 흥행기록을 세웠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수상내역

  • [제44회 대만금마장] 남우조연상 후보
  • [제44회 대만금마장] 액션감독상 후보
  • [제44회 대만금마장] 영화음악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