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머드

Mud

2012 미국 15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31분

개봉일 : 2013-11-28 누적관객 : 28,507명

감독 : 제프 니콜스

출연 : 매튜 맥커너히(머드) 타이 쉐리던(엘리스) more

  • 씨네217.33
  • 네티즌7.56
열네 살 소년, 살인자 ‘머드’를 만나다!
14살 소년 ‘엘리스’는 절친 ‘넥본’과 함께 미시시피강 하류 무인도에서 나무 위, 놀라운 모습으로 걸려있는 보트를 발견한다. 아지트가 생겼다고 좋아하는 것도 잠시, 십자가가 박힌 구두를 신고 낡은 셔츠를 입은 채 팔에 뱀 문신을 한, 검게 그을린 ‘머드’가 소년들 앞에 나타난다.



사랑을 구하고 싶은 남자 ‘머드’, 사랑을 믿고 싶은 소년 ‘엘리스’
사랑하는 여자 ‘주니퍼’를 위해 살인을 저지르고 도망 중인 ‘머드’는 ‘엘리스’와 ‘넥본’에게 도와줄 것을 요청하고, ‘엘리스’는 서로 사랑하는 그들을 위해 모든 것을 하는데…



11월, 가장 완벽하고 아름다운 스토리가 펼쳐진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2)


동영상 (3)

전문가 별점 (6명참여)

  • 9
    김혜리올해의 소년과 ‘개츠비들’, 그리고 새로운 작가예감
  • 7
    박평식매끄럽게 착착 달라붙는다
  • 7
    이화정<스탠 바이 미>와 <허클베리 핀의 모험>의 추억을 공유
  • 5
    이후경거창하고도 앙상하여라
  • 8
    송경원식상함과 클래식은 한끗 차이. 심드렁하다가 울컥 차오른다
  • 8
    이동진가장 지역적인 디테일로 살려낸 가장 보편적인 성장담
제작 노트
[HOT ISSUE 1]
로튼토마토 신선도 99%!
전 세계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싹쓸이한 완벽한 영화!

평단의 호평을 이렇게 싹쓸이 한 영화도 드물다. 11월 28일 개봉하는 영화 <머드>는 미국 알칸사스 주의 광활한 미시시피 강을 배경으로 한 소년과 살인자의 만남을 통해 다양한 사랑의 의미를 담아내며 전 세계 평단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전작 <테이크 쉘터>로 그 가능성을 인정받은 제프 니콜스 감독의 신작이라는 점 외에도 메시지가 담긴 스토리와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를 바탕으로 제65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시작부터 그 작품성을 확실하게 인정받은 바 있는 <머드>는 북미 개봉과 함께 미국 영화 평가사이트 로튼토마토(www.rottentomatoes.com)에서 신선도 평가지수 99%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최근 수작으로 인정 받으며 화제가 되고 있는 <그래비티>(97%)보다 높다는 점에서 <머드>의 작품성에 대한 전세계의 평가와 만족도를 확인시킨다. “완벽한 영화!_ 영화 평론가 Rohan Morbey”, “올해 가장 창의적이고, 감성 충만한 영화!_ The New York Times”, “영화의 인물, 공간, 주제 모두 환상적이다!!”_ IndieWIRE”,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는 환상적인 영화” _ Flickeringmyth” 등 영화의 완성도에 대한 찬사가 쏟아지는 가운데, <머드>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 독자들이 뽑은 2013년 상반기 영화 Top10에도 선정되며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장고: 분노의 추격자>, 바즈 루어만 감독의 <위대한 개츠비> 등 명감독들의 작품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도 했다.


[HOT ISSUE 2]
2회 연속 칸영화제를 사로잡은 천재 감독이 돌아왔다!
차세대 거장 제프 니콜스 감독의 신작 <머드>!

전작 <테이크 쉘터>를 통해 신예감독답지 않은 날카로운 시선으로 불안에 휩싸인 현대사회의 한 단면을 그려내며 기존의 할리우드 영화와는 다른 신선한 매력을 선사했던 제프 니콜스 감독. 평단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제64회 칸영화제에서 비평가주간대상, 국제비평가협회상, 극작가협회상까지 3관왕의 영예를 안은 그가 또 한번 칸영화제를 놀라게 한 작품으로 국내 관객들을 찾는다. 이미 국내에서도 매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제프 니콜스 감독의 신작 <머드>는 제65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후보에 오른 것은 물론 뜨거운 호평과 찬사를 받으며 그를 향후 미국을 대표할 차세대 거장으로 자리매김시켰다. 자신의 고향, 알칸사스 주의 미시시피 강이라는 아름답고 미스터리한 배경과 자신의 경험에서 영감을 얻어 <머드>를 탄생시킨 제프 니콜스 감독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다양한 각도에서 깊이 있게 그려내며 관객으로 하여금 이 판타스틱한 이야기에 점점 빠져들게 만든다. “미국 영화계에서 제프 니콜스는 가장 독특하면서도 환영 받는 존재다_NY TIMES”, “제프 니콜스는 현재 미국 영화계의 가장 흥미로운 감독이다_Cinevue” 등 제프 니콜스 감독에게 쏟아지는 영화계 전반의 찬사와 더불어 <머드>에 대해 열네 살 소년과 살인자의 만남이라는 독창적인 소재를 통해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완벽하게 담아냈다는 평가는, <테이크 쉘터>에서 ‘불안’이라는 감정을 손에 잡힐듯한 연출력으로 보여주었던 이 젊은 감독의 신작 <머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HOT ISSUE 3]
할리우드 스타 매튜 맥커너히, 리즈 위더스푼!
연기파 마이클 섀넌! 가능성 충만 아역 타이 쉐리던까지!
최고의 배우들, 시나리오에 반하다!

차세대 거장으로 떠오른 제프 니콜스 감독의 신작에는 내로라하는 할리우드 스타들의 선택이 이어졌다. 바로, <머드>가 가진 영화의 힘이 좋은 배우들을 한 자리에 모이게 만든 것. 기존의 고정된 이미지를 깨고 전혀 다른 캐릭터를 보여준 스타 배우는 물론 연기파 배우, 새롭게 떠오르는 배우들까지, <머드>는 탄탄한 스토리 위에 다채로운 배우들로 색다른 캐릭터들을 구축시켰다. 가장 미국적인 배우이자, 할리우드 섹시남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매튜 맥커너히는 제프 니콜스 감독이 각본 단계에서부터 염두에 두었던 배우였고, 그 또한 <테이크 쉘터>의 팬인 동시에 <머드>의 시나리오와 감독의 비전에 매료되어 단번에 출연을 확정했다. 제프 니콜스 감독은 “매튜 맥커너히는 ‘머드’를 연기하기 위해 태어났다”라고 표현하기도 했으며, 언론에서는 <머드>야 말로 매튜 맥커너히의 영화 커리어에 있어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머드’가 사랑하는 여인 ‘주니퍼’를 연기한 리즈 위더스푼은 매튜 맥커너히가 꼭 한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던 배우였고, 이번 영화에서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느낌 대신 섹시하면서도 거친 느낌으로 임팩트있는 연기를 펼쳤다. 여기에 제프 니콜스의 모든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며 <테이크 쉘터>에서 명연기를 보여준 마이클 섀넌을 비롯해 샘 셰퍼드와 사라 폴슨 등 둘째가라면 서러울 연기파 배우들이 모두 모여 다양한 사랑의 모습들을 그려나간다. 하지만 <머드>에서 주목해야 할 배우는 이들뿐만이 아니다. 2011년 데뷔한 ‘타이 쉐리던’은 <머드>의 ‘엘리스’를 완벽하게 연기해내며 매튜 맥커너히의 아우라를 뛰어 넘는다는 극찬을 받았으며, 그의 절친 ‘넥본’을 연기한 제이콥 로플랜드는 알칸사스 현지 오디션을 통해 2,00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되어 때 묻지 않은 신선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