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위크엔드 인 파리

Le Week-End

2013 영국 15세 관람가

코미디, 멜로·로맨스, 드라마 상영시간 : 99분

개봉일 : 2014-05-01 누적관객 : 32,070명

감독 : 로저 미첼

출연 : 짐 브로드벤트 린제이 던컨 more

  • 씨네215.67
  • 네티즌7.63
로맨틱 짐꾼 ‘닉’ ♥ 트러블메이커 ‘멕’ 커플의 동상이몽 2번째 허니문이 시작된다!

결혼 생활 30년차 부부 닉과 멕은 잃어버린 로맨스를 되찾고자 자신들의 신혼여행 장소였던 파리를 다시 찾는다. 그러나 30년이 흐른 지금 파리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주말 동안 펼쳐지는 그들의 2번째 허니문. 과연, 완벽하고 즐겁고 재미있고 로맨틱한…….여행이 가능할까?!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2)


전문가 별점 (3명참여)

  • 6
    박평식얼린 홍시 떠먹는 기분
  • 4
    이용철링클레이터, 앨런, 고다르를 흉내 내다 빈 수레만 들통 나다
  • 7
    이현경파리 가기 전에 이 영화 먼저 보세요~
제작 노트
[HOT ISSUE 1]

“사랑은 모든 것을 이긴다. 그것이 이 영화의 주제다.”
<노팅 힐>, <굿모닝 에브리원> 로맨틱 코미디의 거장 ‘로저 미첼’ 감독의 화려한 귀환!

영화 <위크엔드 인 파리>는 <노팅 힐>과 <굿모닝 에브리원>을 연출한 로저 미첼 감독의 신작으로 개봉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다. 로저 미첼 감독은 1999년 개봉한 <노팅 힐>로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로맨틱 코미디의 거장 반열에 올라섰다. 줄리아 로버츠와 휴 그랜트가 주연한 영화 <노팅 힐>은 할리우드 톱 여배우와 작은 서점을 운영하는 소심한 남자의 로맨스를 아름답게 그려내며 관객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전 세계적인 흥행을 거두며 로맨틱 코미디의 바이블이자 명작으로 남은 <노팅 힐>은 톱스타였던 줄리아 로버츠의 주가를 한층 더 올려준 것은 물론, 휴 그랜트를 로맨틱 코미디의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하게 만들었다. 이후 로저 미첼 감독은 방송국 신입 피디의 일과 사랑을 그린 <굿모닝 에브리원>으로 또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그런 그가 결혼 생활 30년차 부부의 파리 여행기를 그린 <위크엔드 인 파리>로 성숙한 리얼리즘 로맨스를 선보인다. 로저 미첼 감독은 나이가 들어도 변하지 않는 남녀 관계를 신랄하고 날카로운 대사와 재치 넘치는 유머들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연애 초기의 설렘은 아니지만 30년의 내공으로 더욱 견고해진 부부의 사랑을 느껴볼 수 있는 영화 <위크엔드 인 파리>. “사랑은 모든 것을 이긴다. 그것이 이 영화의 주제다.”라는 로저 미첼 감독의 말처럼 일상의 권태로움과 노년에 겪는 허탈감을 사랑으로 이겨내는 부부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안긴다. 또한 영화 <노팅 힐>을 통해 영국 런던의 ‘노팅 힐’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주목 받게 한 바 있는 로저 미첼 감독은 <위크엔드 인 파리>를 통해 그 어떤 영화에서보다 아름다운 ‘파리’의 모습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HOT ISSUE 2]

사랑스런 꽃부부 ‘닉’ & ‘멕’과 함께 떠나는 아름다운 파리로의 여행!
<비포 미드나잇>의 ‘제시’ & ‘셀린느’를 잇는 리얼리즘 로맨스의 탄생!

<위크엔드 인 파리> 속 파리의 모습은 다른 영화에서 보여졌던 것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으로 시종일관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로저 미첼 감독은 에펠탑, 몽마르트르 언덕, 사크레 쾨르 대성당, 몽파르나스 묘지, 퐁데자르 다리 등 파리의 대표 관광지뿐만 아니라 골목길에 자리한 레스토랑, 카페, 서점 등 파리의 구석구석을 그만의 연출 방식으로 화면 안에 다채롭게 담아내고 있다. 로저 미첼 감독이 <위크엔드 인 파리>에서 파리를 활용하고 있는 방법 중 가장 흥미로운 것은 ‘닉’과 ‘멕’이 방문하는 모든 장소 속에 두 캐릭터의 성격과 매력 그리고, 때로는 권태롭지만 그 무엇보다 견고한 30년차 부부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에피소드들을 자연스럽게 녹여냈다는 점이다. 이는 그저 파리를 배경으로만 차용한 다른 영화들과는 달리 마치 관객이 ‘닉’과 ‘멕’ 부부와 함께 여행을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도록 만든다. 이러한 전개와 연출 방식은 18년에 걸쳐 세 편의 시리즈를 개봉하며 많은 마니아 층을 양산해 낸 로맨스 영화의 명작 ‘비포 시리즈’를 자연스럽게 떠올리게 한다. 1996년 개봉한 <비포 선라이즈>를 시작으로 <비포 선셋>, <비포 미드나잇>으로 이어지는 ‘비포 시리즈’는 아름다운 비엔나, 파리, 그리스의 곳곳을 누비며 교감을 나누는 ‘제시’와 ‘셀린느’의 로맨스를 현실적이면서도 매력적이게 그려내어 많은 찬사를 받았다. 작년 <비포 미드나잇>의 개봉으로 전 세계 관객들을 다시 한번 ‘제시’와 ‘셀린느’의 여행길에 동참시킨 ‘비포 시리즈’. <위크엔드 인 파리>는 마치 <비포 미드나잇> 속 ‘제시’와 ‘셀린느’의 20년 후를 보는 듯한 ‘닉’과 ‘멕’의 모습으로 ‘비포 시리즈’를 그리워하는 관객들에게 선물 같은 영화가 될 것이다.


[HOT ISSUE 3]

제38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제57회 런던 국제영화제 초청작!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인정받은 웰메이드 로맨틱 코미디!

<위크엔드 인 파리>는 로맨틱 코미디의 거장 로저 미첼 감독의 작품답게 개봉 전부터 전 세계 유수 영화제를 사로잡으며 웰메이드 로맨틱 코미디로서 인정받았다. 할리우드 톱 여배우와 서점을 운영하는 소심한 남자의 로맨스를 그린 <노팅 힐>을 통해 사랑의 판타지를 자극했던 로저 미첼 감독은 <위크엔드 인 파리>에서는 결혼 30년차 부부의 성숙하고 사실적인 리얼리즘 로맨스를 선보인다. <위크엔드 인 파리>는 로저 미첼 감독 특유의 판타지적 로맨스는 없지만 30년의 세월이 지나도 변함없이 티격태격하는 남녀의 모습을 그려내며 전 세계 유수 영화제를 사로 잡은 것. 또한 새롭게 시작되는 사랑의 설렘과는 다른 소울메이트인 부부가 평생 동안 쌓아 올린 견고한 사랑은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의 거장인 로저 미첼 감독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리얼리즘 로맨스 <위크엔드 인 파리>에 대해 해외 평단에서는 “이 작품은 <노팅 힐>에 이은 로저 미첼 감독의 새로운 대표작이 될 것.”(Urban Cinefile), “넘치는 유머 속에 사랑의 달콤 쌉쌀함을 담고 있다.”(Daily Mail), “우아하게 신랄하면서도 부드럽고 감동적이며, 깊은 통찰력이 있는 영화!”(Birmingham Mail), “영화 전체가 훌륭하게 짜여있어 관람하는 동안 계속 놀라게 만든다.”(Financial Times)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HOT ISSUE 4]

제74회 아카데미 수상자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짐 브로드벤트’!
<어바웃 타임>, [셜록3] 영국 최고의 국민 배우 ‘린제이 던칸’!
최고의 명품연기 펼치며 <위크엔드 인 파리>로 영화제 남.여 주연상 수상!

<위크엔드 인 파리>를 더욱 빛나게 하는 것은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짐 브로드벤트와 영국 최고의 국민 배우 린제이 던칸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이다. 잃어버린 로맨스를 되찾고자 신혼여행지였던 파리로 2번째 허니문을 떠난 결혼 30년차 부부 ‘닉’과 ‘멕’을 연기한 짐 브로드벤트와 린제이 던칸. 두 배우는 <위크엔드 인 파리>를 통해 탄탄한 내공으로 다져진 관록 넘치는 연기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캐릭터를 100% 흡수, 산세바스티안영화제 남우주연상과 영국독립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로맨틱 짐꾼 ‘닉’ 역을 맡은 짐 브로드벤트는 <해리 포터> 시리즈의 ‘슬러그혼 교수’ 역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친숙한 배우다. 그는 2002년 영화 <아이리스>에서 알츠하이머에 걸린 부인을 헌신적으로 돌보는 남편 ‘존’ 역을 연기해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을 거머쥐며 자타공인 최고의 연기파 배우로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다양한 작품에서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펼치며 주목 받아온 그는 <위크엔드 인 파리>에서 아내를 매우 사랑하는 로맨티시스트이지만 하는 말마다 그녀의 성질을 돋우는 남편 ‘닉’ 역을 맡아 귀여운 로맨틱 할배의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로저 미첼 감독은 “짐 브로드벤트를 캐스팅 할 수 있어서 매우 운이 좋았다.”라며 ‘닉’ 그 자체였던 짐 브로드벤트의 혼연일체 된 연기력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트러블메이커 ‘멕’ 역의 린제이 던칸은 다수의 연극상 수상뿐만 아니라 1990년 시체스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2001년 런던 비평가협회 ‘올해의 여배우’ 노미네이트 등 화려한 경력의 영국 대표 여배우이다. 그녀는 30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어바웃 타임>에서 개성 강한 독특한 매력의 ‘팀의 엄마’ 역을, 영국 인기 드라마 [셜록3]에서 사건을 충격적 결말로 이끄는 의뢰인 ‘스몰우드’ 역을 연기하며 국내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위크엔드 인 파리>에서 린제이 던칸은 여전히 소녀 감성을 간직한 ‘멕’ 역을 맡아 남편 ‘닉’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는 도도하고 통통 튀는 매력을 선사한다. 로저 미첼 감독은 “린제이 던칸은 정말 인상 깊게 모든 것을 열심히 했다.”라며 최상의 집중력으로 완벽한 연기를 해낸 그녀와 함께 작업한 것에 대한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짐 브로드벤트와 린제이 던칸은 <위크엔드 인 파리>의 꽃부부로 열연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리는 자연스러우면서도 내실 있는 연기로 결혼 30년차 부부의 견고한 사랑을 완벽하게 표현해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