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3X3D

3X3D

2013 프랑스,포르투갈 15세 관람가

코미디, 드라마 상영시간 : 62분

누적관객 : 173명

감독 : 장 뤽 고다르 피터 그리너웨이 에드가 페라

2천 년의 역사를 가진 포르투갈의 고도 기마랑이스를 소재로 두 거장 감독 장 뤽 고다르와 피터 그리너웨이 그리고 포르투갈의 실험영화 감독 에드가 페라가 각자의 에피소드를 만들어 한데 묶었다. 그들은 3D 효과가 관객의 지각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탐구를 보여준다. 이 영화는 기마랑이스가 2012년 유럽문화도시로 선정된 것을 기념하여 포르투갈 자본으로 기획되었으며 세계적인 감독들의 참여로 화제가 되었다. 오늘날 3D가 주로 오락적인 목표로 사용되고 있는데 대해 각성하고, 향후 지대한 변화를 야기하게 될 3D의 폭넓은 예술적 가능성을 탐색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세 감독이 만든 단편은 각각 이 도시를 배경으로 한다. 그리너웨이의 <시간에 딱 맞게>는 5분 길이의 플랑 세캉스가 매번 아침, 정오, 저녁에 반복적으로 이어지는 독특한 형식을 취하며 그때 그때 서로 다른 시대를 다룬다. 고다르의 단편 <세 개의 재난>은 3D 영화 역사에 대한 시도이며 페라의 <시네사피엔스>는 상이한 장르와 시대를 아우르는 모양새가 독특하다. 올해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폐막작으로 상영되었다.
(2013년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이수원)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