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거인

Set Me Free

2014 한국 12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08분

개봉일 : 2014-11-13 누적관객 : 22,541명

감독 : 김태용

출연 : 최우식(영재) 김수현(창원) more

  • 씨네217.13
  • 네티즌7.67
“그래, 누구나 가슴에 상처 하나씩은 품고 살아...”

구역질 나는 집을 나와 보호시설인 그룹홈에서 자란 열일곱 ‘영재’.
시설을 나가야 할 나이가 되었지만, 무책임한 아버지 집으로는 결코 돌아가고 싶지 않아 초조하다.
선량을 베푸는 사람들에게는 얼마든지 무릎을 꿇어주며 신부가 될 모범생처럼 살갑게 굴지만, 남몰래 후원물품을 훔쳐 팔기도 하고, 거짓말로 친구를 배신하며 하루하루 버틴다.
눈칫밥 먹으며 살기 바쁜 어느 날, ‘영재’에게 아버지가 찾아온다.
자신에게 동생마저 떠맡기려는 아버지로 인해 ‘영재’는 참을 수 없는 절망과 분노로 폭발하게 되는데…
“…무능한 아버지를 죽여주시고, 못난 어머니를 벌해주시고, 이런 나를 품어주세요”

절망을 먹고 거인처럼 자란 ‘영재’가 전하는
차마 버릴 수 없는 가족, 몹시 아팠던 청춘의 이야기 <거인>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1)


전문가 별점 (8명참여)

  • 7
    김성훈갈 곳 없는 소년을 위한 나라는 없다
  • 7
    김혜리생존을 위해 웃자란 몸을 끌고다니는 소년의 과로
  • 8
    송효정불안의 과정을 따라가는 원숙한 시선
  • 8
    유지나반영웅의 거친 숨결, 격렬하게 다가온다
  • 6
    이용철당신이 과거로부터 자유로워졌으면 좋겠다
  • 7
    이화정처절한 소년, 처연한 연기
  • 7
    주성철괴물이 되기를 거부하는 소년의 몸부림에 응원을
  • 7
    이동진성장영화가 아니라 일종의 재난영화
제작 노트
About Movie.

01. 단연, 진격의 거인
열일곱 ‘영재’의 숨찬 인생이 던지는 눈물
국내 최연소 칸 영화제 초청 감독 김태용 +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최우식

한국 영화계에 새로운 거인들이 등장했다. 무능한 부모를 떠나 스스로 고아가 된 ‘영재’를 연기한 최우식과 이를 섬세한 현실감과 담담한 어조로 담아낸 김태용 감독이 던진 파문이 예상보다 깊다. 집을 떠나 그룹홈에서 사는 열일곱 소년의 숨찬 인생을 담고 있는 <거인>은 평단과 관객의 서러운 눈물과 진심 어린 호평을 끌어내는 한편, 올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 - 비전’ 부문에 초청되어 ‘올해의 배우상’과 ‘시민 평론가상’을 수상하며 작품에 대한 신뢰를 더했다. 이는 국내 최연소로 칸 영화제에 초청되어 가능성을 드러냈던 김태용 감독과 결이 다른 연기력을 지녔으나 아직 그 잠재력을 드러내지 않았던 배우 최우식의 뜨거운 진격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들은 차마 버릴 수 없었던 가족과 몹시 아팠던 청춘의 이야기 <거인>을 통해 누구나 하나쯤 품고 있는 상처를 건드리면서 작지만 강한 영화의 힘을 뭉클하게 증명해내고 있다.


About Movie.

02. 최우식, 빛나는 보석
데뷔작이 곧 화제작! 하정우와 이제훈을 잇는 신예 배우의 등장
연기의 결이 다르다, 담백하고 세심한 열연

<거인>을 보고 ‘영재’가 계속 떠오른다면 그건 최우식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관객을 사로잡은 동력이 순한 얼굴로 담백한 연기를 펼치는 그에게서 나왔다는 사실은 영화를 보지 않고는 쉽게 믿지 않을 가능성도 크다. 낳아준 부모는 밀어내고 키워준 집에서도 내몰리며 겪게 되는 위기부터 신부가 되겠다고 거짓 꿈을 고하면서 양심과 도덕 따위는 외면하는 몰염치, 속물이 되어가면서도 아슬아슬 선은 넘지 않는 불안과 자존심, 동생마저 떠맡기려는 아버지 때문에 결국 폭발하고 마는 서러움까지. ‘영재’는 관객 입장에서 선뜻 응원하기 어려운 인물이자 내면의 위태로움을 과격한 표현 없이 보여주어야 하는 캐릭터이다. 그러나 불안한 청춘의 시기를 겪어낸 혹은 겪고 있는 이들이라면 대개는 공감할 수 밖에 없게 만든 힘은 바로 최우식이 아닐까. ‘영재’에 관한 본능적 해석, 세심하고 호소력 짙은 열연이 빛나는 데뷔작 <거인>이 곧 그의 출세작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03. 김태용, 예고된 등장
28살, 10번째 이야기로 ‘불안과 눈물’을 전할 속 깊은 이야기꾼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자전거 탄 소년>과 닮은 인생 드라마

극단의 사건 없이도 긴장감과 눈물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고 있는 영화 <거인>은 김태용 감독이 속 깊은 이야기꾼으로서의 자질을 유감없이 보여준 작품이다. 그는 지난 2010년 칸 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에 초청된 단편 <얼어붙은 땅>을 통해 이미 전 세계 영화계의 주목을 받았고, 이 때 받은 “욕망과 윤리의 경계에 선 소년의 갈등이 날것 그대로 살아난 작품”이라는 찬사는 <거인>에서도 유효하다. 거장 다르덴 형제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마니아이며 작품 세계에 있어 영향을 받았다는 김태용 감독의 말에서 짐작할 수 있듯 <거인>에서도 이들 영화의 면면과 가능성이 엿보이기도 한다. 가족이 직면한 상처를 담담한 절제로 그려내다가 뒤늦게 눈물을 폭발시키고야 마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소담한 이야기인 듯 사회 일면의 그늘을 담아내지만 종국엔 구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던지며 사회적 주제로 확장하는 다르덴 형제의 <자전거 탄 소년> 등. 이 작품들과 닮아 있는 진지하고 솔직한 인생 드라마, 가슴으로 우는 영화 <거인>을 스물여덟 나이의 젊은 통찰력과 정서로 완성해냈다는 사실은 김태용 감독의 밝은 미래를 예견하게 한다.


Production Note

01.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그린 고해 프로젝트
아픈 만큼 크다, 거인

영화 <거인>은 김태용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고해 프로젝트이다. 세상에 대한 분노를 동력 삼아 20대를 살아왔지만, 서른이 되기 전 영화를 통해 유년시절을 위로하고 스스로를 극복해 보고 싶다는 마음이 영화 <거인>의 시작이었다. 그래서 “그룹홈에서 자라, 신부가 되려 했고, 여전히 아버지를 싫어하는” 자신이 그 시절 만약 극단의 상황에 처했다면 어땠을지 상상하며 상처를 치유하듯 풀어내기 시작했다. “언젠가는 영화 속 ‘영재’의 엔딩처럼 내가 먼저 내 과거와 가족에게 손 내밀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라는 감독의 말처럼 용기를 낸다 해도 상처를 극복하는 것은 어려운 법. 막상 촬영에 들어가자 카메라를 외면하고 싶을 만큼 힘든 장면들이 찾아왔고, 고비를 마주할 때면 마음으로 영화를 함께 완성한 스태프와 배우들과 함께 넘겼다. 힘든 촬영이 있을 때면 스태프들이 와서 ‘톡톡’ 어깨를 두드려 주고, 함께 술도 마셔주면서 “영화보다 오히려 내 인생을 많이 걱정해줬다”고 전한 김태용 감독은 자신과 다른 방식으로 ‘영재’를 이해하고 열연한 배우 최우식의 연기를 통해 이해 받고, 상처를 치유 받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어딘가에 몸담고 속해있지만 사실 어디에도 안식할 곳 없는 소년의 외로움은 대부분 거짓된 꿈, 때로 지독한 사투 그리고 눈물겨운 버티기를 오가며 깊은 울림과 통증을 전달한다. 인생에 순응하면서도 안간힘을 쓰고, 발악하면서도 선은 넘지 않는 소년의 뜨거운 눈물은 세상을 버티고 견뎌내고 살아가는 자들의 눈물이기도 하다.


Production Note

02. 평균 연령 25세, 젊고 뜨겁고 훈훈한 현장
열정을 먹고 자라다, 거인

평균 연령 25세, 28세의 젊은 감독이 진두지휘한 <거인>의 현장은 2월 극강의 꽃샘추위가 무색할 만큼 젊고 뜨거운 에너지로 훈훈했다. 패기와 열정으로 뭉친 스태프들과 막강한 팀워크의 배우들이 함께한 <거인>의 현장은 늘 즐겁고 활기가 넘쳤기 때문이다. 김태용 감독만의 1:1 디렉팅으로 최상의 연기를 펼친 배우들의 팀워크도 현장을 달궜다. 현장의 ‘어르신’이었던 주인공 ‘영재’의 뻔뻔한 아버지, 베테랑 배우 김수현의 따뜻한 리더십은 극 중 두 아들 ‘영재’ 최우식과 ‘민재’ 장유상의 빛나는 연기를 이끌어냈다. 막강 조연진의 호흡도 대단했다. 김태용 감독의 전작 <밤벌레>로 데뷔한 ‘민재’ 역의 장유상, <마녀>로 단숨에 연기파 여배우로 떠오른 박주희, 그리고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를 통해 인상적인 스크린 데뷔를 마친 신재하까지 충무로 기대주들의 호연이 이어졌다. 현장의 훈훈한 분위기는 주인공 ‘영재’의 슬픔과 아픈 상처에 몰입했던 배우 최우식을 웃게 했다. 김태용 감독과는 <똥파리> 제작부 막내와 감독의 신분으로 연을 맺은 양익준 감독이 “<똥파리>의 주인공이 아빠가 된다면 어떨까”라는 감독의 요청에 흔쾌히 ‘범태’의 아버지로 특별출연하며 의리를 지킨 것도 또 하나의 훈훈한 에피소드다. 이처럼 형제 같고 친구 같은 또래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훈훈한 현장 시너지는 작품에 고스란히 반영되어 동시대를 살아가는 아픈 청춘들의 마음을 흔드는 힘있는 작품이 완성되는 토대가 되었다.


03. 팬心 스틸러, 최우식
열연 속에서 키가 크다, 거인

배우 최우식은 <거인> 촬영 현장의 아이돌이었다. 구김살 없고 솔직한 성격, 성실한 태도와 몰입도 높은 최고의 연기로 현장 스태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특히 첫 테이크에서 최고의 연기를 펼친 덕에, 제 아무리 어려운 씬도 평균 2회 촬영으로 베스트 컷을 뽑아내 촬영 시간을 단축한 일등 공신으로 감독은 물론, 촬영, 조명, 제작부 등 전 스태프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인상적인 열연을 펼친 성당 촬영 시에는 응급실에 실려갔다 바로 현장으로 복귀 했음에도 불구하고 잊을 수 없는 명연기를 선보여 여자 스태프들의 눈물 섞인 응원세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최우식의 인기는 이제 촬영장을 넘어 온라인과 극장가를 공략할 기세다. 공개 즉시 열광적인 반응을 불러 모은 <거인> 포스터가 화제를 모으면서 최우식의 이름이 SNS와 온라인 타임라인을 점령했고 최우식에 대한 온라인의 폭발적인 반응은 부산까지 이어졌다. 전회 매진된 부산국제영화제 <거인>의 상영 티켓은 최우식 팬들의 티켓 구하기 대란을 일으켰고, 부산 상영관에서 진행된 무대인사와 관객과의 대화는 최우식을 직접 만나기 위해 멀리서 온 팬들과 대형 줌렌즈를 장착한 일명 ‘대포여신’단, 그리고 선물 박스를 대동한 조공 행렬로 흡사 팬미팅을 연상시켰다. 첫 주연작으로 연기력을 인정 받은 데다가 강렬한 팬덤까지 갖춘 새로운 연기파, 이른바 팬心 스틸러 배우 최우식의 등장을 기대해도 좋다.
more

수상내역

  •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시민평론가상 수상
  • [제36회 청룡영화상] 신인 감독상 수상
  • [제36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