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생 로랑

Saint Laurent

2014 프랑스 청소년 관람불가

드라마 상영시간 : 150분

개봉일 : 2015-04-16 누적관객 : 89명

감독 : 베르트랑 보넬로

출연 : 가스파르 울리엘(이브 생 로랑) 레아 세이두(룰루) more

  • 씨네217.25
  • 네티즌7.00

세상이 염원했던 천재 ‘이브 생 로랑’ 창조 속에 숨겨진 탐미, 혹독하고 아름다웠던 삶의 그림자!

스물 한 살에 크리스찬 디올의 수석 디자이너가 된 천재,
여성에게 바지 정장을 선사한 패션 혁명가, 하지만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에 시달린 외로운 예술가…
그리고 영화, 젊음, 아름다움, 부를 모두 가졌지만 고립된 세계에서 미를 추구했던 남자.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임과 동시에 파멸적이고 탄생적인 삶에 모든걸 걸었던 예술가 ‘이브 생 로랑’!
그의 인생은 일생일대 뮤즈들을 만나면서 더욱 혹독하고 뜨거운 탐미 속으로 빠져드는데…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3)


동영상 (2)

전문가 별점 (4명참여)

  • 6
    박평식가볍지만 매끈하네
  • 8
    이용철위험하고 뻔뻔하나 지독하게 매혹적인 스케치
  • 8
    이지현프루스트의 스완을 입은 보넬로의 생로랑
  • 7
    유지나양성성의 매혹이 불현듯 다가온다
제작 노트
ABOUT MOVIE 1

칸 영화제 특별상 수상 & 황금종려상 노미네이트, 빛나는 작품성!
부산국제영화제 상영되며 국내 관객에게 뜨거운 찬사를 이끌다!

실제 스물 한 살에 크리스찬 디올의 수석 디자이너가 된 패션 혁명가였지만 지독한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에 시달린 외로운 예술가 ‘이브 생 로랑’이 일생일대의 뮤즈들을 만나면서 겪는 최악의 시기와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동시에 그린 영화 <생 로랑>이 유수의 세계 시상식에서 인정 받았던 영화적 작품성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서 <생 로랑>은 2014년 국제 영화제 중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는 칸 영화제에 출품되며 특별상을 수상하고 황금종려상 등에 노미네이트 되는 영광을 안으며 뜨거운 화제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2015년 세자르어워즈에서 의상상을 수상하고 최우수영화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음향상, 예술상, 편집상, 소품상까지 총 8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쾌거를 달성, 불꽃 같은 삶을 살았던 ‘이브 생 로랑’의 삶을 프랑스의 대표 감독 베르트랑 보넬로 만의 감각적 연출력으로 그려 냈음을 인정 받았다. 여기에 국제영화협회상에서는 2014년과 2015년 2년에 걸쳐 각각 최우수감독상과 최우수작품상을 휩쓸었으며 2015년 뤼미에르어워즈에서도 감독상을 수상, “미치도록 스타일리쉬한 영화”(THE WRAP), “생동감 있는 일대기”(FILM COMMENT) 등 해외 언론의 극찬을 이끌며 작품성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생 로랑>은 지난 2014년 제 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상영되면서 국내 언론과 관객들에게도 호평을 이끌었다. 당시 연출을 맡은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이 GV 행사에 직접 참여, 특별 행사를 진행하는 등 다양하게 관객과의 소통을 이어 갔던 것으로 알려 진다.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먼저 영화를 관람한 언론 매체는 “이브 생 로랑 인생의 특별한 시기를 중심으로 그의 낮과 밤 그러니까 창조와 유흥의 나날들이 고혹적이면서도 탐미적으로 펼쳐진다”(씨네21_정한석기자)라며 영화에 대한 호평을 아끼지 않았으며 관객들은, “예술적이고 메시지가 명확한 영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마리아 칼라스의 음악은 극의 재미를 더한다”, “배우들의 멋진 비쥬얼 만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는 영화다”,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가 매우 놀랍다. 볼거리가 많은 영화” 등의 반응을 보인 바 있어, 관객들의 기대는 더욱 상승되고 있다.

ABOUT MOVIE 2

‘이브 생 로랑’으로 완벽 변신한 가스페르 울리에부터
레아 세이두, 루이 가렐, 제레미 레니에까지.
프랑스 최고의 라이징 스타 대거 출연, 시선을 사로잡는 눈부신 캐스팅 화제!

<생 로랑>은 프랑스 최고의 라이징 스타들이 대거 출연하며 눈부신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프랑스 영화계를 이끌어 갈 차세대 배우이자 <한니발 라이징>을 통해 치명적인 이중 매력을 선보였던 가스파르 울리엘이 주인공 ‘이브 생 로랑’ 역을 맡아 혹독하고 아름다웠던 그의 삶을 리얼하게 표현했다.
국내에도 많은 여성팬을 보유 중인 꽃미남 배우 가스파르 울리엘은 <생 로랑>을 통해 전세계가 사랑한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으로 완벽 변신, 겉으로는 화려해 보이지만 그 이면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던 천재의 드라마틱한 삶을 연기했다. <인게이지먼트>로 세자르영화제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 이름을 알린 가스파르 울리엘은 꾸준히 TV와 영화에 출연하며 마침내 2007년에는 <한니발 라이징>에서 주연 한니발 렉터 역을 맡아 역사상 가장 지능적인 살인마로 분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로도 계속해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그는 최근 샤넬의 새로운 남자 향수의 모델로 발탁되어 연기와는 또 다른 세련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그는 <생 로랑>을 통해 매 해 혁신적이고 아름다운 컬렉션을 발표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아 온 유명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은 물론이고, 화려함 뒤에는 지독한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에 시달려야 했던 유약하고 섬세한 감성을 물 오른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영화의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가장 따뜻한 색, 블루>,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로 이름을 알린 배우 레아 세이두가 패션계에 큰 돌풍을 일으키며 트랜드를 주도했던 ‘룰루’ 역을 맡아 뮤즈의 매력을 과시하며 매력을 선사한다. 묘한 눈빛과 신비로운 매력으로 프랑스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녀는 올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는 <007 스펙터>에서 본드걸로 출연, 다니엘 크레이그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질투>, <몽상가들> 등 작품성 있는 예술 영화들을 통해 거장 감독들에게 연기력을 인정은 받아 온 배우 루이 가렐이 ‘이브 생 로랑’과 충격적 스캔들을 일으킨 주인공 ‘자끄 보마르셰’ 역을 맡아 또 하나의 파격적 아트 무비 탄생을 예고하고 있으며 <더 차일드>, <자전거 탄 소년>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제레미 레니에가 ‘이브 생 로랑’의 연인이자 사업파트너인 ‘피에르’를 맡아 프랑스의 가장 핫 한 배우들이 총출동한 화려한 캐스팅으로 개봉 전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ABOUT MOVIE 3

칸이 사랑하는 프랑스 대표 감독 베르트랑 보넬로의 감각적 연출!
‘이브 생 로랑’의 전성기와 삶의 고독함을 동시에 완벽하게 표현!

<라폴로니드: 관용의 집>을 연출, 칸 영화제 국제비평가협회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감독으로 떠 오른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은 과감하고 혁신적인 연출력을 선보이며 프랑스의 대표 감독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단편 <내가 아는 사람들>(1996)으로 데뷔, 1998년 첫 장편 작품으로 <유기적인 것>을 연출했다. 이후, 2001년 <포르노그래피>로 칸 영화제 비평가주간 국제비평가상을 수상, 2003년 <티레지아>로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 2008년 <전쟁론>으로 칸 영화제 신작을 발표했으며 그의 첫 사극 작품인 <라폴로니드: 관용의 집>으로 2011년 칸 영화제와 제13회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큰 화제를 모았었다. 지난 2014년 제 67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석한 그는 <생 로랑>이 2014년 제 19회 부산국제영화제 월드 시네마 부문에 초청되며 한국에 방문, GV와 특별행사를 통해 한국 관객들과 한차례 만남을 갖기도 했다.

<생 로랑>은 그의 탐미주의적인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은 전형적인 전기영화의 형식을 따르는 것을 거부했다. 감독은 관객들이 ‘이브 생 로랑’의 모습에 최대한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영화가 되길 원했으며, 이러한 연출의도에 따라 ‘이브 생 로랑’이라는 인물에 대해 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각도에서 접근한 전기영화가 탄생할 수 있었다. ‘이브 생 로랑’은 천재 디자이너로 젊은 나이에 부와 명성을 모두 손에 넣은 남부러울 것 없는 화려한 삶을 살았지만 그 이면에는 헤어나올 수 없는 고독으로 인해 지독한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에 시달렸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진 유약하고 섬세한 남자이기도 했다. 이에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은 “일반적인 전기 영화가 그 인물이 어떻게 유명세를 얻었는지 보여준다면 이 영화는 인물이 희생했던 것들에 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특히 <생 로랑>이 ‘이브 생 로랑’에 대해 다루었던 수 많은 전작들과 차별화 되는 지점은 1967년에서 1976년 까지의 특정시기를 집중적으로 조명했다는 것. 이 시기 ‘이브 생 로랑’은 커다란 영감을 안겨준 아름다운 뮤즈 ‘베티’와 ‘룰루’를 만났고, ‘자크’와 사랑에 빠졌으며 언제나처럼 연인인 ‘피에르’가 그의 곁을 지켜주었다. 이렇듯 그의 삶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서사를 가지고 있으며, 패션 디자인과 컬렉션에 있어서도 더할 나위 없이 큰 영향력을 발휘한 전성기이기도 했지만 그 뒤에는 고독한 모습도 동시에 선보이는 완벽한 연출력은 연기파 배우들과 실력파 감독이 함께 펼치는 최고의 앙상블에 기대를 더하고 있다.

ABOUT MOVIE 4

당신이 몰랐던 천재 디자이너의 기막힌 삶을 만난다!
아름다움에 감춰진 고독을 담은 색다른 스토리에 집중하라!

세계적인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이라는 인물을 다룬 <생 로랑>은 그의 전성기 시절 화려한 컬렉션과 의상들을 만나볼 수 있는 세련된 패션영화일 뿐만 아니라 언제나 아름다움을 갈망했던 천재 예술가의 영화보다 더욱 영화 같았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은 <생 로랑>이 전형적인 전기영화의 형식을 따르는 것을 거부했다. 감독은 관객들이 ‘이브 생 로랑’의 모습에 최대한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영화가 되길 원했으며, 이러한 연출의도에 따라 ‘이브 생 로랑’이라는 인물에 대해 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각도에서 접근한 전기영화가 탄생할 수 있었다. ‘이브 생 로랑’은 천재 디자이너로 젊은 나이에 부와 명성을 모두 손에 넣은 남부러울 것 없는 화려한 삶을 살았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헤어나올 수 없는 고독으로 인해 지독한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에 시달렸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진 유약하고 섬세한 남자이기도 했다. 이에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은 “일반적인 전기 영화가 그 인물이 어떻게 유명세를 얻었는지 보여준다면 이 영화는 인물이 희생했던 것들에 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특히 <생 로랑>이 ‘이브 생 로랑’에 대해 다루었던 수 많은 전작들과 차별화 되는 지점은 1967년에서 1976년 까지의 특정시기를 집중적으로 조명했다는 것이다. 이 시기 ‘이브 생 로랑’은 커다란 영감을 안겨준 아름다운 뮤즈 ‘베티’와 ‘룰루’를 만났고, ‘자크’와 사랑에 빠졌으며 언제나처럼 연인인 ‘피에르’가 그의 곁을 지켜주었다. 이렇듯 이 시기는 그의 삶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서사를 가지고 있으며, 패션 디자인과 컬렉션에 있어서도 더할 나위 없이 큰 영향력을 발휘한 전성기이기도 했다.

ABOUT MOVIE 5

시선을 압도하는 영상미 & 아름다운 OST
영화 속 모든 것이 당신을 매료시킨다!

<생 로랑>은 가스파르 울리엘, 레아 세이두, 루이 가렐, 제레미 레니에 등 프랑스를 대표하는 스타들과 탐미주의적인 연출로 유명한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 외에도 프로덕션 디자이너 카샤 비스콥, 의상 디자이너 아나이스 로맨드, 실력파 제작진들이 다수 참여했다. 영화는 실존인물 ‘이브 생 로랑’을 다룬 흥미로운 스토리가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세련된 연출, 감각적인 영상미, 그리고 중독성 강한 OST까지 풍성한 볼거리로 가득한 진정한 오감만족 아트무비이다.

제작진들은 주인공의 액세서리, 도서관의 책, 선호하는 작가와 작곡가들, 예술작품에 이르기까지 영화에서 보여지는 모든 것에 있어 세세한 부분까지 제대로 나타내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이러한 것들의 경우 광택과 색감 등을 사용해 1970년대 스타일적인 특징을 재현해내며 그 당시의 분위기를 살릴 수 있었다고 한다. 특히 <생 로랑>은 패션을 소재로 한 영화인 만큼 의상과 스타일에 있어 가장 공을 들여야 했는데, 과거의 스타일을 다루지만 현대의 관객들까지 매혹시킬 수 있도록 세련된 아름다움을 추구했다. 또한 영화는 단순히 관객들에게 60년대에서 70년대의 특징적인 패션을 소개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각각의 캐릭터들의 특징이 의상, 스타일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하였다. 이처럼 영화의 스타일리쉬한 영상미를 한층 돋보이게 하는 것이 바로 주옥 같은 영화 속 음악들이다. 자유로운 분위기의 클럽 씬에서는 ‘Faithful man’과 같은 관능적인 음악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이브 생 로랑’의 화려한 패션쇼가 펼쳐질 때는 경쾌하고 빠른 템포의 ‘Since I found my baby’, ‘If it’s all the same to you babe’와 같은 곡들이 흘러나온다.

또한 영화의 곳곳에서 흘러나오는 ‘Stabat Mater’, ‘Ave Maria’, ‘King Arthur’와 같은 클래식 음악들은 영화에 웅장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더한다. 이처럼 <생 로랑>은 연기와 연출은 물론이고 눈길을 사로잡는 화려한 영상미와 세련된 음악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해 기대감을 더한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