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Detective K: Secret of the Living Dead

2017 한국 12세 관람가

코미디, 어드벤처 상영시간 : 120분

개봉일 : 2018-02-08 누적관객 : 2,172,894명

감독 : 김석윤

출연 : 김명민(김민) 오달수(한서필) more

  • 씨네215.00
  • 네티즌7.80

목에 난 두 개의 이빨 자국, 심장을 관통한 화살촉에 새겨진 글자. “범인은 뭔가 말하고 싶어한다. 그렇다면 이것은 … 예고살인?!”

기이한 불에 사람들이 타 죽는 미스터리 한 사건이 계속되자 명탐정 김민과 파트너 서필이 다시 뭉친다.

그러던 중 사건 현장에서 자꾸 의문의 여인과 마주치게 되고, 직감적으로 그녀와 사건이 관련되어 있음을 느낀 명탐정 콤비는 의문의 여인과 함께 사건을 쫓기 시작한다.

범인이 남긴 단서들로 다음 목표물을 찾아낸 세 사람. 하지만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자 흑도포와 의문의 자객들이 세 사람의 수사를 방해하기 시작하는데…

모든 귀(鬼)들의 힘이 가장 세지는 보름!
만월에 열리는 달맞이 연회에 일어날 다섯 번째 살인을 막아라!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44)


전문가 별점 (3명참여)

  • 4
    박평식시리즈의 고려장
  • 6
    송경원기왕 이렇게 된 거 탐정은 포기하고 판타지 아스트랄 개그로 간다
  • 5
    허남웅추리는 거들 뿐, 예상처럼 웃기고 울린다
제작 노트
[소개1]

하나도 둘도 아닌 셋!
8년 지기 ‘김민-서필’콤비에
기억을 잃고 깨어난 괴력의 여인 추가요!

셋이 되어 돌아왔다! <조선명탐정> 시리즈의 백미는 역시 ‘김민’, ‘서필’ 콤비의 찰진 케미였다.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극진히 아끼는, 일명 ‘츤데레’ 케미의 기원 ‘김민’(김명민)-‘서필’(오달수) 콤비에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합세, 둘도 아닌 셋이 되어 3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더 찰싹! 붙어버린 껌딱지 ‘김민-서필’ 콤비!
8년이란 세월이 쌓였다.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에서부터 시작된 ‘김민-서필’ 콤비의 막강 호흡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세지고 친밀해졌다. 쌓여온 세월만큼 눈빛만 봐도 통하는 둘은 서로를 서슴없이 막 대하면서도 가장 아낀다. 모두가 탐정 나리라며 알아 뫼시고, 스스로를 조선 제일의 명탐정이라고 치하하는 데에 일말의 망설임이 없는 ‘김민’에게 ‘서필’은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릴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더 찰싹 붙어버린 콤비 궁합만큼 웃음도 배가 된 이번 시리즈, 기대해도 좋다.

너와! 나의! 연결고리~♬
사건의 KEY를 쥔 괴력의 여인!
연쇄 살인 사건의 현장마다 나타나는 의문의 여인. 이름도, 나이도, 자신에 대한 것은 그 무엇도 기억하지 못한다.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지만 그녀는 건장한 장정도 거뜬히 제압하는 괴력을 소유하고 있다. 존재 자체가 미스터리한 이 괴력의 여인은 자신의 기억을 찾기 위해 ‘김민-서필’ 콤비와 한 배를 타게 된다. 전작에서 여주인공들이 ‘김민’과 ‘서필’의 수사에 혼선을 주며 그들을 뒤흔들었다면, 이번에는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나서는 순간부터 마지막까지 ‘김민-서필’과 함께하며 웃음과 긴장을 동시에 불어넣는 결정적 역할을 한다. 시리즈 사상 가장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캐릭터의 탄생이다.

업그레이드된 ‘김민-서필’의 껌딱지 케미와 괴력의 여인이 만들어나가는 신선한 트리오 케미는 관객들에게 기대 이상의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소개2]

진화하는 소재! 점점 흥미진진해지는 이야기!

그들이 쫓는 사건, 이렇게 달라졌다!
이번엔 미스터리! 초자연현상에 도전한다!
조선 제일의 명탐정 콤비는 추적하는 사건마저 남다르다.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에서 공납 비리를 숨기려는 관료들의 음모를 캐내는 이야기를 통해 사회적 부조리를 꼬집었다면,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은 조선 경제를 뒤흔드는 불량은괴 유통 사건의 배후를 뒤쫓았다. 첫 번째 시리즈에서 나라의 근간을 위태롭게 하는 사건을 중심으로 권력층들의 수탈과 비리를 낱낱이 파헤쳤고, 두 번째 시리즈에서는 일본에 얽힌 숨겨진 음모를 밝히며 더욱 크고 거대해진 이야기로 관객들을 끌고 들어갔다. 세 번째 시리즈로 돌아온 조선명탐정 콤비, 이번에는 과학수사로도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한 사건에 뛰어든다.

흡혈 괴마 연쇄 살인 사건. ‘김민’과 ‘서필’은 시리즈 사상 최대 난제를 마주하게 된다. 그 어떤 것도 논리적으로 설명되는 것이 없는 이 기이한 사건 앞에 명탐정 콤비는 탈과학수사를 선언하고 사건에 접근하기 시작한다. 옛 서적에서 기록으로만 이어져 오던 흡혈 괴마를 물리치기 위해 ‘김민’과 ‘서필’은 새로운 무기를 개발하는 것도 서슴지 않는다. 3일에 한번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기묘한 사건 앞에서 ‘김민’, ‘서필’, 괴력의 여인은 머리를 맞대어 다음 예고 살인을 쫓고, 힘을 합쳐 자신들을 추격하는 의문의 검객들을 물리친다. 하지만 사건 현장마다 나타나는 정체불명의 사내 ‘흑도포’의 훼방까지 더해지며 사건은 점점 더 미궁 속으로 빠져든다.

또 한 번 명탐정 ‘김민’으로 돌아온 김명민은 “기존의 <조선명탐정> 시리즈 속 ‘김민’의 수사 방식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김민’의 조수 ‘서필’ 역의 오달수 역시 “스토리가 더 깊어졌다. 1편과 2편에서 볼 수 없었던 감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전하며 새로운 시리즈만의 매력을 예고해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소개3]

독보적인 한국형 시리즈물의 명맥을 잇다!

조선시대 명탐정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한국판 셜록홈즈’라 불리며 한국형 시리즈물의 시작을 알린 <조선명탐정>. 2011년 1월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에 이어 2015년 2월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까지 설 연휴 극장가를 사로잡았던 <조선명탐정> 시리즈가 다시 한번 2018년 2월을 책임지러 돌아왔다.

설날엔 역시 조선명탐정!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은 설 연휴는 물론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478만 관객을 사로잡았다. 4년 후 다시 돌아온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역시 3주간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설 연휴 일평균 39만 명씩 동원하며 ‘설날엔 역시 조선명탐정’이라는 명성을 입증했다. “설 연휴가 되면 보고 싶은 영화로 기억되고 싶다”는 김명민의 바람처럼 2018년 2월에도 설 연휴 흥행강자로 시리즈물의 명맥을 이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가 또 또 나설 차례인가!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김석윤 감독은 물론 주인공 김명민, 오달수가 세 번째 시리즈까지 함께 돈독함을 다지며 물오른 앙상블을 선사한다. 여기에 장남철 촬영감독, 권유진 의상감독, 류현상 무술감독은 물론 조명팀, 특수효과팀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제작진들 역시 3편까지 이어진 시리즈를 함께하며 현장에서도 척하면 척, 눈빛만 봐도 통하는 최고의 호흡을 보여줬다는 후문. 이는 기존의 한국형 시리즈물 영화들이 주요 배역의 배우들과 감독이 매번 달라지는 것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새로이 합류한 김지원 역시 “ ‘김민’과 ‘서필’이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감격이었다”고 했을 정도. 모든 게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을 시작으로 3편의 시리즈물이 제작되기까지 주요 배우와 제작진들이 영화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서로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있었기에 가능한 일. 8년의 세월을 함께해 온 이들의 케미는 스크린에서도 눈부신 빛을 발하며 관객들에게 통 큰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궁극의 케미스트리”라는 김석윤 감독의 말처럼 서로의 호흡에 있어서 어벤져스 팀으로 통하는 <조선명탐정>의 배우와 스탭들, 또 한번 2018년 설날을 책임지러 온 이들의 흥행불패 신화 도전에 모두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