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인랑

人狼 ILLANG : THE WOLF BRIGADE

2018 한국 15세 관람가

액션, SF 상영시간 : 138분

개봉일 : 2018-07-25 누적관객 : 897,544명

감독 : 김지운

출연 : 강동원(임중경) 한효주(이윤희) more

  • 씨네216.14
  • 네티즌4.86
남북한 정부가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강대국의 경제 제재가 이어지고, 민생이 악화되는 등 지옥 같은 시간이 이어지고 있는 혼돈의 2029년.

통일에 반대하는 반정부 무장테러단체 ‘섹트’가 등장하자 ‘섹트’를 진압하기 위해 설립된 대통령 직속의 새로운 경찰조직 ‘특기대’가 정국의 주도권을 장악한다.

이에 입지가 줄어든 정보기관 ‘공안부’는 ‘특기대’를 말살할 음모를 꾸민다.
절대 권력기관 간의 피비린내 나는 암투 사이, ‘특기대’ 내 비밀조직 ‘인랑’에 대한 소문이 떠도는데…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 ‘인랑’​​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9)


전문가 별점 (7명참여)

  • 5
    박평식도전과 퇴보, ‘달콤한 <인랑>’
  • 8
    이용철<쉬리> 이후 20년, 한국 블록버스터의 두 번째 고지
  • 6
    장영엽원작을 넘어선 시각적 성취, 아쉬운 드라마
  • 5
    김성훈불충분한 배경 설명에 메시지 따로, 감정 따로
  • 7
    김현수레트로 퓨처 서울의 비극
  • 6
    허남웅총기가 감각을 깨우고, 사랑이 감정을 식힌다
  • 6
    임수연2018년, 오시이 마모루 감성의 유효성을 가늠해보다
제작 노트
ABOUT MOVIE

남북한 정부가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의 혼돈기
한국적 상황에 기반해 그려진 근 미래 <인랑>

김지운 감독이 근 미래로 눈을 돌린 <인랑>의 배경은,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는 가운데 중국과 일본 사이 영토 분쟁이 끊이지 않는 등 전운이 감돌자, 강대국들의 이해관계 속에서 자존을 위해 남북한이 통일 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다는 가장 한국적인 설정으로 시작된다. 통일 한국이 아시아의 신흥 강자로 부상할 것을 경계하는 중국, 일본, 미국, 러시아 등 주변 강대국의 무역 봉쇄와 원유 수입제한 등의 경제 제재로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가 뿌리부터 흔들리고, 민생은 최악으로 치닫는다. 이로 인해 반통일의 선봉에 선 무장 테러단체 ‘섹트’가 활약하고, 이에 맞서 대통령 직속으로 강력한 무장력을 갖춘 새로운 경찰조직인 ‘특기대’가 정국의 주도권을 장악하며 새로운 권력 기관으로 등장한다. 분단 체제 하에서 공고하게 권력의 핵심에 머물렀던 정보기관 ‘공안부’는 입지가 좁아지자 ‘특기대’ 말살을 위한 음모를 꾸미고, 세 세력 사이의 숨막히는 전쟁과 대결이 벌어지는 <인랑>의 세계는 살아남기 위해서는 인간이 아닌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혼돈의 시대다. 곳곳에서 테러가 벌어지고, 권력기관들끼리 서로를 공격하는 극도의 불안 속에서 <인랑>의 인물들은 누구도 믿을 수 없고 한 치 앞의 생사 또한 알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시간을 이어간다. 미래는 언제나 과거와 현재의 산물이다. 그렇기에 <인랑>은 한국이 가 닿을 수도 있는 미래로 배경을 설정했다. 그러나 혼돈기로 그려낸 이 미래의 시간 속에서, 인간의 길을 가고자 하는 인물들을 통해, 우리가 꼭 도달해야 할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 또한 놓치지 않는다.

SF, 액션, 느와르, 그리고 스파이 장르까지!
장르 마술사, 김지운 감독이 창조해낸 복합 장르적인 재미 <인랑>

단 한번도 장르 반복이 없이 언제나 새로운 장르 영화의 재미 속으로 관객들을 안내했던 김지운 감독. 그가 <인랑>에서는 복합적인 장르의 재미를 선보인다. 미래를 다루는 SF지만, 첨단기기가 난무하는 할리우드 SF와는 궤를 달리하는, 분단 한국에서만 가능할 설정인 통일을 앞둔 혼돈의 미래를 그린다는 점에서 그 만의 독특한 SF영화를 우선 기대하게 한다. 테러단체와 권력 기관이라는 세 세력의 설정과 강화복을 입은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의 존재는 배우들이 대역 없이 맨몸으로 직접 해낸 강화복 액션과 카 체이스, 총격 액션 등 액션 장르의 박진감과 쾌감을 선사한다. 권력 기관들의 암투 사이, 음모와 배신이라는 느와르적 세계 안에서 목적을 위해 서로를 속이는 등장 인물들은 스파이 영화의 긴장감 속에 움직인다. 각 장르의 고유한 매력이 교차하며 관객을 시종일관 끌고 가는 <인랑>의 세계는 인간과 늑대, 인간의 길과 짐승의 길이 공존하는 제목 <인랑>처럼 충돌하고 공존하는 복합 장르의 재미를 선 보인다. 각 장르를 대표하는 작품들을 만들었던 장르 마술사 김지운 감독이기에, 그가 장르 영화들의 매력을 한번에 선 보일 종합선물 세트이자 또 한번의 영화적 신세계인 <인랑>은 영화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ABOUT MOVIE

거장, 거장을 알아보다!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걸작 SF 애니메이션
김지운 감독에 의해 실재하는 신세계로 재창조되다! <인랑>

<공각기동대>의 거장 오시이 마모루 감독 원작의 1999년 판 애니메이션 <인랑>은 전 세계 매니아들의 열광 속에 SF 애니메이션의 고전으로 남았다. 그 자신이 실사화를 염두에 두고 애니메이션을 먼저 만들었으나, 영화화 할 수 없었던 <인랑>은 <반칙왕>과 <놈놈놈>의 팬이었던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지지와 동의 속에 김지운 감독을 만나 드디어 영화화 될 수 있게 되었다. 그리스 신화 속 죽음과 지하 세계를 관장하는 신 하데스의 수문장. 늑대를 닮은 머리 셋 달린 괴수, 케르베로스에서 착안한 인간과 늑대가 공존하는 제목 <인랑>에서 짐작되듯, 애니메이션이라기엔 심오한 주제의식과 강화복 디자인, 그리고 섹트의 아지트이자 영화의 주요 배경인 지하 수로까지. 상상력이 손 끝에서 구현될 수 있는 애니메이션과 달리 모든 것이 실제 세계로 구축되어야 하는 <인랑>의 영화화. 묵시록적 SF였던 원작의 아이코닉한 이미지는 유지한 채로, 이를 영화화 하는 과정에서 덧보태질, 한국적으로 확장된 세계관과 김지운 감독 특유의 미쟝센과 스타일, 그리고 살아 숨 쉬는 캐릭터들까지. 개성과 재미를 놓치지 않으며 애니메이션이 선보일 수 없는 강렬한 영화적 체험으로 재탄생 될 것이라는 기대는 관객. 그 이전에 원작자인 오시이 마모루의 것이다.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 강동원과 그 내면의 인간을 깨우는 존재 한효주
<놈놈놈>이후 10년, 김지운 감독과 정우성의 재회
김무열, 한예리, 최민호, 허준호, 신은수까지! 개성과 연기력의 각축전 <인랑>

<인랑>의 기대 포인트는 장르적 신세계에 머물지 않는다.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한예리, 최민호, 허준호, 신은수까지. 배우들의 매력의 경연장일 <인랑>은 배우를 보는 재미와 맛이 충만하다. 독보적인 선과 뉘앙스, 표정을 가진 강동원이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로 변신해, 짐승이기를 강요하는 임무와 인간의 마음 사이에서 갈등하는 주인공 임중경의 심리와, 오직 그만이 할 수 있는 강화복 등의 강렬한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한효주는 짐승으로 살아가야 편안할 임중경에게서 인간의 마음을 일깨우는 이윤희로, 재발견에 가까운 연기를 선보인다. 최초로 만나는 정우성과 강동원의 호흡 또한 볼거리. 한국 액션의 명장면을 숱하게 가진 두 배우의 액션 합은 물론, 멘토와 멘티 같은 특기대 훈련소장과 정예대원으로 만난 둘의 입체적인 관계는 또 다른 호흡을 불어넣는다. 한편 자신이 가진 남성적 매력을 극대화해서 보여주었던 <놈놈놈>이후 김지운 감독과 10년 만에 재회하는 정우성이 연기하는 훈련소장 장진태가 또 어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지 기대된다. 공안부로 옮긴 이후, 친구였던 임중경과 적으로 대립하는 한상우 역의 김무열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이중적인 매력으로 가득하다. <인랑>의 테러리스트인 섹트 대원, 한예리는 매 장면이 요구하는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는 연기로 빛나고, 이제는 배우로 익숙한 최민호의 변신과, 악의 정점에 있는 공안부장 역 허준호의 카리스마. 그리고 임중경의 트라우마를 자극하는 빨간 망토 소녀로 <가려진 시간> 후 강동원과 재회하는 신은수는 제 각각 강렬한 존재감으로 빛난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