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잎새

잎새 Scent of Love

2001 한국 15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90분

개봉일 : 2001-10-19

감독 : 김정식

출연 : 박정철(김민규) 최유정(정다혜) more

  • 네티즌2.00

당신이 머문 자리마다 당신의 향기가 남았습니다.

찾는 사람 : 정유석
나 이 : 28세
178cm가량의 키에 스포츠형 머리
가죽자켓에 청바지 차림
천체 망원경을 소지하고 있음
보신 분은 연락바람

언제부턴가 전봇대에 붙기 시작한 누군가를 찾고 있는 내용의 전단지.

사정없이 전단지를 뜯어버리는 남자, 김민규.
그는 전봇대 꼭대기에서 고장난 전기를 고치는 일을 하는 배전전기원(전기수리공)이다.
그는 교도소 출소 후 관찰관의 보호아래 가로등을 다는 일을 하며 빛을 만들어 가는 남자다.
전봇대에 매달려 비누로 남산타워를 조각하기가 유일한 낙인 민규는 언제부턴가 전봇대에 붙기 시작한 사람을 찾는 전단지를 뜯어내는 것이 또 하나의 취미가 되었다.

다혜, 빛을 잃어가는 여자.
어릴 적 헤어진 동생을 찾는 전단지를 뜯긴 그 곳에 고집스럽게 다시 붙이는 정다혜는 퇴행성 시력으로 눈 앞의 사물이 차츰 어두워져 간다.
동생을 찾는 일 외엔 그때 그 때 돈을 벌어, 쓰고 싶은 만큼 쓰면 그만이라는 제멋대로의 그녀. 별다른 삶의 재미와 뚜렷한 목표가 있을 리 없다.

그래도 사랑은 찾아온다.
“여기서 살면 좋은 게 딱 한가지 뭔지 알아요?”
“걸리적 거리는 거 하나 없이 이렇게 괜찮은 야경 감상할 수 있는 데도 별로 없거든요”
다닥다닥 붙어있는 산동네의 낡고 허름한 건물들. 다혜와 민규는 이 곳에서 살고 있다.
한숨마저 말라버렸을 완벽하지 않는 그들이지만 그래도 전단지를 통한 대화가 시작되고 그들의 사랑은 찾아온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7)


동영상 (2)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