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불량공주 모모코

下妻物語 Kamikaze Girls

2004 일본 15세 관람가

드라마, 판타지 상영시간 : 102분

개봉일 : 2005-09-02 누적관객 : 20,388명

감독 : 나카시마 데쓰야

출연 : 후카다 교코(모모코) 쓰지야 안나(이치코) more

  • 씨네217.00
  • 네티즌7.40
생긴건 공주풍, 성깔은 조폭풍~
스타일에 목숨거는 그녀, 불량공주 모모코


드레스를 위하여~ 짝퉁 판매에 나서다!!

짝퉁과 싸구려에 열광하는 시모츠마 주민들에게, 치렁치렁한 드레스를 입고 다니는 모모코는 별나도 한참 별난 소녀다. 하지만, 무슨 상관! “친구도, 애인도, 가족도, 다 필요 없다!”를 외치는 그녀에게 중요한 건, 오직 드레스뿐이다. 드레스만 입을 수 있다면, 모모코의 인생은 달콤하고 우아한 행복 찾기의 연속이다. 하지만, 각종 거짓말과 조작으로 드레스 구입 비용을 충당하던 모모코에게 위기가 닥친다. 짝퉁 명품을 팔아오던 유일한 물주인 아빠가 실직(?)하게 된 것. 이제 직접 자금을 조달해야만 하는 모모코는 집안의 유일한 재산인 짝퉁 베르사치의 판매책으로 나선다.

드레스 공주와 스쿠터 폭주족이 한패가 되다!

광고를 보고 첫 번째 손님이 방문한다. 그런데 이게 웬일! 수준급 침뱉기, 난데없는 박치기, 특공복 패션이라니! 게다가 스쿠터 폭주족인 그녀가 친구하자고 덤빈다! 우아함이 신조인 모모코에게 그녀는 달갑지 않는 불청객이다. 게다가 이치코는 폭주족 보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특공복에 자수를 놓겠다며 자수의 달인을 찾겠다는 엉뚱한 결심을 한다..

드레스가 전부였던 그녀에게 세상과 통하는 게 생겼다!!

얼떨결에 한패가 된 모모코와 이치코가 자금 마련차 들른 빠찡코에서 이치코는 첫사랑에 빠져버리고, 모모코는 그녀 인생의 전부였던 드레스 디자이너를 만나는 꿈 같은 순간을 맞이한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이들에겐 예기치 못한 일생일대 위기가 찾아온다.

드레스에 목숨 거는 모모코! 과연 그녀의 드레스는 끝까지 우아~하게 남아있을 수 있을까...?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1)


전문가 별점 (4명참여)

  • 7
    김봉석새로운 세대의 새로운 감성과 이야기
  • 7
    이성욱로코코와 롤리타의 흥미롭고 용감한 만남
  • 8
    김은형나도 베르사유 궁전을 거닐고 싶었다고
  • 6
    박평식서브컬처, 하수구의 폭죽 또는 혈관에서 돋는 날개
제작 노트
About Movie

2004년 키네마 준보 베스트10 선정!
일본을 들끓게 했던 바로 그 영화!!


9월 2일 국내 개봉을 앞둔 <불량공주 모모코>는 드레스에 목숨 거는 엉뚱한 소녀가 독특한 방식으로 자신만의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기발한 웃음과 유쾌한 감동으로 그려낸 영화다. 2004 칸느 영화제에서도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감각적인 영상이라는 평가를 받으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은 바 있다. 일본에서는 10주 이상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랭크 되면서 당시 일본영화의 흥행돌풍을 주도하였던 작품. 또한 일본의 권위 있는 영화 잡지 키네마 준보가 선정한 2004 일본영화 베스트 10에 선정되면서 대중성과 작품성에서 모두 인정 받았다. 제목부터 심상치 않은 <불량공주 모모코>는 캐릭터와 스토리, 편집에 이르기까지 신선함과 기발함으로 가득, 시종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해 제1회 CJ AIFF를 통해 소개 돼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했던 작품이며 당시의 폭발적인 관객의 반응이 국내에서의 개봉으로 이어졌다.

일본 최고의 아이돌 스타 후카다 쿄코 주연
기발한 영상 속에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드레스를 입기 위해서 누구의 시선도 개의치 않는 엉뚱한 소녀 모모코로 분한 후카다 쿄코는 일본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여배우. 그녀의 매력은 참한 외모에서 뿜어내는 장난스러움 가득한 엽기 발랄한 이미지다. 치렁치렁한 드레스를 곱게 차려 입고, 아무려면 어떠냐는 식의 뚱한 표정을 짓는 그녀만의 공주병은 영화 내내 웃음을 터트리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TV CF로 최고의 실력을 인정 받은 감독이 보여주는 영상의 시각적 즐거움은 모모코 못지않은 기발함으로 가득하다. 상상하는 거의 모든 것을 비주얼로 표현하면서도 현실과 상상의 경계를 정확하게 지키는 편집과 감수성으로 영화는 새로운 스타일의 영상뿐 아니라 주인공의 감정마저도 놓치지 않는 섬세함을 보여준다. 이것이 기발하고 독특한 영상 속에 담겨있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는 <불량공주 모모코> 최고의 미덕이다.

막가파 아빠
무대책 엄마
드레스 인생 앙사마
느끼 섹시남
왕년 폭주족 애꾸 할머니
이보다 웃길 수 없다!
모두모두 행복해지는 좌충우돌 인생극장~


<불량공주 모모코>에서 놓칠 수 없는 즐거움은, 그녀를 둘러싼 인물들이 펼쳐 놓는 저마다의 이야기이다. 뒷골목 양아치로 근근히 생활하던 모모코의 아빠가 유니*셜 베르*치 따위의 브랜드 네이밍으로 짝퉁계를 평정하는 순간은 나름대로의 눈물겨운 성공담이다. 모모코를 낳은 산부인과 의사와 눈이 맞아 가출해버린 엄마는 조숙해버린 딸의 충고대로 미모 가꾸기에 불철주야 노력한 결과 미인대회에 출전하기에 이른다. 모모코의 엄마가 미인 대회에 나오는 것을 TV로 보던 아빠가 수상 못한 엄마를 고소해하는 장면은 정말 눈물이 쏙 빠질 만큼 제대로 웃겨준다 과거가 의심스러운 애꾸할머니는 날아가는 파리를 손으로 낚아채는 왕년 폭주족이지만 지금은 손녀인 모모코에게 어리광 부리는 게 낙이다.
<불량공주 모모코>에는 앞뒤 재지 않고 소신 있게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인생을 살아가는 특별한 주인공들이 있다. 남의 시선에 아랑곳 않고 고고한 드레스족으로 살아가는 모모코를 비롯, 50cc 스쿠터와 특공복으로 폭주족 예찬을 늘어놓는 이치코, 불혹의 나이에 미인대회에 도전한 모모코의 엄마 등 모두들 스스로의 행복을 찾아 용감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인 것이다. 이들이 벌이는 좌충우돌은 보는 이들에게는 엉뚱한 웃음을 주지만, ‘누구나 간절히 원하는 것을 찾는 것만이 행복을 이룰 수 있는 길’이라는 평범한 진리도 얘기하고 있다


Production Note

모모코는 불량하다?!

귀여운 퍼프 소매와 앙증맞은 레이스의 호사스런 드레스만을 입는 모모코. 새침하니 예쁘장한 외모의 모모코는 마리 앙트와네트를 꿈꾸는 공주다. 그렇지만 그녀는 진정한 불.량.공.주!!! 마을 사람들과도 학교 친구들과도 소통을 거부한다. 그저 상상 속에서 우아한 삶을 꿈꿀 뿐! 그녀에게 불량스럽게 들이댄 이치코는 펄럭이는 특공복에 짙은 화장으로 불량스러움을 과시하지만 첫사랑에 가슴 아파하고 불의를 참지 못하는 의리파 순정 소녀다. 엉뚱하기 짝이 없는 이 둘의 만남이지만 모모코와 이치코는 스스로의 힘으로 행복을 찾아내는 진정한 우량소녀들 임은 영화를 보면 밝혀질 것!

10센티 유리구두, 23인치 드레스, 24시간 핑크빛 립스틱...
엉뚱한 패션리더? 하지만, 사랑스러운 모모코의 패션 스타일~


모모코가 공주풍 드레스 스타일의 완성을 위해 택한 패션 브랜드는 일본 로리타 룩의 명품 베이비 더 스타 샤인 브라이트(Baby, The Stars Shine Bright)이다. 일본의 10대에서 20대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 브랜드는 공주풍 패션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며 하나의 패션 트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불량공주 모모코>의 공주풍 패션 컨셉에 따라 베이비 더 스타 샤인 브라이트에서는 100여벌이 넘는 의상을 제작 협찬했고, 40여벌의 의상을 영화에서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리얼리티를 위해 다이칸야마에 위치한 본점에서의 촬영이 이루어졌고, 공주풍 드레스를 차려 입은 직원들의 깜짝 까메오 출연도 이루어졌다. 모모코의 공주풍 드레스 의상은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트랜드를 이루는 패션경향이다. 아이들을 비롯 아가씨와 주부들까지 레이스와 풍성한 주름, 꽃무늬로 정의되는 일명 ‘샬랄라’ 의상을 가리지 않고 선호하고있는 추세인 것이다. 이는 현실은 아니지만 우아하게 공주처럼 살고싶은 내적심리와 키덜트(Kidult) 취향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 할만하다. 영화의 주인공 모모코는 드레스를 통해 결국 진정한 행복의 의미와 세상과의 소통을 배우게 되는데, 의상을 단순히 장식으로서의 의미가 아니라 자아를 표현하고 발견하는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공주풍으로 꾸며진 모모코의 방은 영화의 원작자마저 감탄했다고 하니 차마 민망해서 입지는 못했던 사람들에게도 공주풍 스타일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천재적 뮤지션 칸노 요코의 OST
주주클럽의 주다인과 불량공주 모모코의 특별한 만남!!


신선한 캐릭터와 기발한 영상으로 시종일관 웃음을 선사하는 <불량공주 모모코>에 힘을 실어주는 또 하나의 요소는 단연 음악이다. 일본 음악계의 전설로 불리우는 ‘칸노 요우코’는 몽환적인 느낌의 재즈에서 스윙, 프로그레시브 락까지 다양한 범주를 넘나드는 뮤지션으로 통한다. 그의 음악의 느낌과 영화적 감각이 주주클럽의 보컬 주다인과 만났다. 2003년 11월 주다인 솔로 앨범을 낸 이후 활동이 뜸했던 주다인이 [불량 공주 모모코]의 뮤직 비디오 주제가를 직접 부르기로 결정한 것. 라는 제목으로 만들어진 이번 노래는 가사의 내용도 자기가 하고싶은 것을 하고 해낼 거라는 당당함을 담고 있어 영화의 주인공 모모코의 느낌을 그대로 전해준다. 주다인의 음색과 제대로 맞아 떨어지는 신나는 펑크 락인 Only You는 영화의 감각을 업그레이드시켜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모모코의 해피홀릭의 세계 시모츠마!!
그곳에선 누구라도 행복한 공주가 된다~


<불량공주 모모코>는 일본에서는 여고생의 필수 바이블로 알려진 다케모토 노바라의 베스트 셀러 <시모츠마 이야기>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원작의 소설을 CF같은 순발력과 순정만화의 감성으로 만든 영화는 실제 시모츠마시를 중심으로 이바라키현의 각 지역과 도쿄의 다이칸야마 등을 배경으로 촬영을 하였다. 극중 모모코는 시골마을 시모츠마에서 일본 멋쟁이들의 감성 패션 충전소라 불리는 다이칸야마까지 두 시간 반 남짓을 오로지 드레스를 구입하기 위해 원정(?)을 가기도 한다. 모모코가 도쿄와 가깝다는 이유로 이사오길 좋아했던 시모츠마는 사실 논과 밭뿐인 시골마을이다. 도쿄와 가깝게 인식되지만 결코 도쿄는 아닌 이곳의 감성은 수채화 같은 하늘과 푸른 들을 배경으로 달콤한 판타지를 표현하기에 더없이 적절한 곳이었다. 또한 영화의 하일라이트에 등장한 우시쿠대불상은 실제 이바라키현의 대표적 관광지로써 높이가 120m, 자유의 여신상의 3배나 되는 엄청난 크기의 불상이다. 제작진은 실제 이곳에서 촬영을 위해 연못과 작은 언덕을 만들며 판타지를 현실로 만드는 괴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