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역전의 명수

역전의 명수 The Twins

2005 한국 15세 관람가

드라마, 코미디 상영시간 : 126분

개봉일 : 2005-04-15 누적관객 : 602,078명

감독 : 박흥식

출연 : 정준호(박명수/박현수) 윤소이(오순희) more

  • 씨네214.00
  • 네티즌7.49

군대 두 번, 별 두 개, 뒤처리 인생, 억울해서... 뒤집는다!

꼬이고 꼬이는 안풀리는 인생.
잘난 쌍둥이 동생의 만년 대타인생


2분17초 먼저 태어난 명수와 현수는 일란성 쌍둥이다. 이미 중학교 때 학교를 깨끗이 정리한 1등 건달 명수는 전교 1등을 놓치지 않는 현수에게 늘 억울하게 당한다. 잘난 놈 현수와 비교되며 갖은 구박 속에 지내는 명수지만 불만 없이 군산 뒷골목을 책임진다. 잘난 쌍둥이 동생의 부탁으로 체면 구기면서 여자 뒤처리 해줬더니 이번엔 엄마가 현수대신 군대 가란다. 안가도 되는 군대지만 엄마 때문에 해병대에 입대한다. 제대하니 건달시절 저질렀던 실수가 명수의 발목을 잡는다. 감옥 들어갔다 나오자마자 또 다시 가문을 일으켜 세울 동생 죄를 뒤집어 쓰고 다시 별을 하나 더 달아야 할 판이다. 현수의 대타인생을 살며 꼬이고 꼬이는 인생... 자꾸 세상 밖으로 밀려나는 기분이다.

마침내 때가 왔다!
썩어빠진 세상을 상대로 역전승을 노린다!!!!


두 개의 별(?)을 달고 출소하는 날. 미모의 여인 순희가 접근해 온다. 한번 준다는 조건에 무작정 그녀를 따라 나서긴 했지만 차 안에 권총을 지니고 있질 않나, 감옥에서 나온지 두 시간 밖에 안된 명수에게 은행을 털자고 하질 않나... 게다가 단순 은행강도도 아니다. 이게 웬일? 장항파출소 총기도난사건, 그리고 정재계 골프게이트까지 연루됐다. 앞으로 세상 밖으로 던져질 일밖에 남지 않은 명수. 여태껏 세상에서 소외되어 왔던 명수는 이대로 물러 날 수 없다며 썩어빠진 세상과 맞짱 뜨려 하는데... 승률은 0%. 과연 세상을 향해 명수식 통쾌한 역전승을 거둬낼 수 있을까?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2)


동영상 (2)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4
    박평식역전의 명수? 명수의 역전? 갈팡질팡! 들쭉날쭉!
  • 4
    황진미아이디어는 좋았는데... 잡다한 이야기를 간추리지 못했군
제작 노트
About the Movie

코미디 영화의 새로운 전략을 시도한다!
웃음+감동 그리고 특별한 무엇(?)을 가진 [역전의 명수]


[역전의 명수]는 계속되는 기발한 사건들로 예측불허의 이야기를 지니고 있다. 풀릴 듯 풀리지 않는 스토리가 서로 얽히고 얽혀 탄탄하고 새로운 구성을 선보이며 가슴 찡한 감동과 박장대소를 함께 선사한다. 잘난 쌍둥이 동생 때문에 발생하는 에피소드들은 재미도 주고 가슴 뭉클한 가족간의 애틋한 이야기를 보여줌으로써 따뜻한 감동도 전해준다. 그리고 대한민국 1등 건달 명수는 우리시대가 지닌 많은 아픔을 가진 인물로 묘사되어 관객들의 공감을 얻을 뿐 아니라 중심 축이 되는 사건을 부패정권을 풍자한 것으로 가슴 후련한 이야기도 보여준다. 복잡한 듯 그러나 한 순간 한줄기로 연결되는 사건들의 이상적인 조합은 똑소리 나는 영화라는 수식어가 절로 나오게 한다. 이렇듯 <역전의 명수>는 웃음만을 위해 망가지는 코믹 요소는 배제하고 무겁고 아픈 소재들을 유머로 재해석하는 재기 넘치는 영화이다. 영화 상영 내내 유쾌한 웃음을 보여주다 영화의 마지막 순간에는 감탄사가 나오게 하는 웰메이드 코미디 영화! 이것이 바로 [역전의 명수]다.

뭘해도 안되던 억울한 녀석(?) 명수의 통쾌한 한판 뒤집기!!!
공공의 적이었던 정준호가 공공의 적을 응징하러 돌아왔다


[공공의 적2]에서 야비한 공공의 적으로 분했던 정준호가 이번엔 공공의 적을 혼내주는 건달 명수로 돌아왔다. 세상으로부터 늘 KO패 당하는 정 많고 의리 있는 세상에서 제일 못난 놈 명수는 쌍둥이 동생 현수의 뒷처리 전담반. 하지만 상황은 역전 가능하다. 썩어빠진 세상을 향해 일침을 가하는 명수는 더 이상 공공의 적이 아닌 공공의 적을 응징하러 나선 의리의 사나이. 정재계 비리 인사들을 혼내 줄 가슴 뻥 뚫리는 명수식 한방을 기대해도 좋다! [역전의 명수]는 보는 사람은 통쾌하고, 명수는 뒷골목 인생 상쾌하게 청산하고 인생 역전을 하는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유쾌한 영화다.
또한 이 영화에서는 정준호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날이 갈수록 연기의 깊이를 더해가고 있는 정준호는 [역전의 명수]에서 전혀 다른 두 인물을 연기한다. 베테랑 연기자답게 극과 극의 캐릭터를 오고 가는 그의 연기는 [역전의 명수]를 한층 빛나게 하는 요소이다. 정준호는 가진 것 없고 되는 일 하나 없는, 하지만 의리는 대한민국 1등인 박명수와 출세가도를 달리는... 하지만 이기적인 냉혈한 박현수, 두 명의 일란성 쌍둥이 형제로 1인2역에 힘차게 도전한다.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 다 모여라
초특급 조연군단, [역전의 명수]는 우리가 책임진다!!


[역전의 명수]는 화려한 조연들의 향연으로 가득하다. 먼저 [살인의 추억]에서 향숙이 신드롬을 일으켰던 박노식이 명수와 늘 함께하는 동생 똘빵으로 등장하며 베테랑 연기자 박정수도 명수와 현수의 엄마로 분해 잘난 아들을 위해 또 다른 아들을 희생시켜야 하는 가슴 아픈 모정을 연기한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나선 명계남도 반가운 얼굴 중 하나. 충무로 영화계 터줏대감인 명계남은 부패권력의 핵심인 송우진으로 출연해 고통스러운(?) 연기를 펼쳐 보일 예정이다. 그리고 맛깔 나는 감초연기의 지존이라 불리는 임현식도 [역전의 명수]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같은 대사도 그를 통하면 폭소가 되어 나오는 임현식은 [역전의 명수]에서도 역시 끊임없이 터지는 애드립으로 촬영장을 압도했다. 촉새 역의 조형기는 누군가를 사랑한 죄로 감옥까지 오게 된 인물을 연기하여 [역전의 명수]의 숨은 재미를 더해주었고, [공공의 적2]에서 강철중 검사의 오른팔인 수사관 역을 맡았던 박상욱은 이 영화에서도 정준호와 호흡을 맞춘다. 그 밖에도 브라운관에서 주목 받고 있는 연기자 오수민 등도 [역전의 명수]를 만루까지 이끌어 주는 힘이 되었다.

Production Note

촬영기간 7일, 강변북로에서 팔당대교까지
서울 도심 한복판을 질주하는 고난이도 추격씬 완성!


[역전의 명수]에서 클라이막스를 장식하는 자동차 추격장면은 실제 추격을 방불케 하는 대규모 작전을 통해 완성되었다. 서울의 중심 도로인 강변북로를 시작으로 첫 테이프를 끊은 촬영은 도심 추격의 진수를 보여주기 위해 시속 100Km가 넘는 위험 천만의 상황에서 진행되었다. 빠른 속도로 달려가는 차량들의 행렬은 보기 드문 진풍경을 연출했는데 추격장면의 마지막 코스인 팔당대교 장면은 헬기까지 상공을 점령하는 등 대범한 스케일과 긴장감을 선사해준다. 영화의 사실감을 높이기 위해 인적이 드문 도로를 찾지 않고 서울 중심도로에서 촬영을 선택하였다. 이와 같은 노력은 완성도 있는 장면을 탄생하게 하였다.

군산의 명문, 군산고
전교생 [역전의 명수] 출연


80년대 고교야구가 붐을 이뤘던 시기 9회말 역전의 명수로 이름을 날린 야구의 명문 군산상고와 군산고는 군산의 대표 학교이다. 이 중 군산고가 영화 [역전의 명수]에 실제 등장한다. 명수의 쌍둥이 동생 현수가 서울대 법대 수석으로 입학한 후 자랑스럽게 고등학교 졸업식에 참석하는데 졸업식이 진행되는 학교가 바로 군산고 이다. 강당에 모인 학생 역시 군산고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며 상장을 수여하는 교장 선생님 역시 실제 군산고 교장선생님이 출연하였다. 영화의 큰 모티브를 제공한 학교의 전폭적인 지지는 영화 [역전의 명수]에 큰 힘이 되었고 군산시도 지원을 아끼지 않아 군산 역전 촬영 등 공공 장소에서의 촬영을 도와주는 원동력이 되었다.

군산의 명물, 군산 국밥집
스텝들이 기다리는 촬영장면!!


헌팅할 때부터 군산 역과 바로 붙어있는 군산 시장은 [역전의 명수]가 실제 이곳을 염두에 두고 쓰여지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구성조건이 딱 들어맞았다. 하지만 시장이라는 곳은 워낙 밤낮없이 바쁜 곳이어서 촬영은 자정을 넘긴 시간에 해뜨기 전까지 밖엔 허락되지 않았다. 특히 ‘명수’네 집 생활 터전이자 ‘명수’가 주름잡고 있는 국밥집은 실제 맛있기로 소문난 집이어서 손님이 쉴새 없이 들어 닥친다. 하지만 군산을 배경으로 영화가 만들어 진다는 자부심에 국밥집 아주머니는 긴 촬영기간이지만 흔쾌히 촬영에 협조해 주었고 발빠른 제작진은 영업에 지장 없게 촬영에 임했다. 또한 배우들과 스텝들은 국밥집 촬영이 있는 날마다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맛있는 밤참을 먹을 수 있었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