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미스터 션사인’ 이병헌-김태리, 위태로운 상태 직면…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임시우 lim@cine21.com | 2018-09-10

사진='미스터 션샤인' 캡처
사진='미스터 션샤인' 캡처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과 김태리가 더욱 위태로운 상태에 직면했다.

지난 9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20회분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16.5%, 최고 17.8%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vN 채널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평균 10.6%, 최고 11.5%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남녀 10~50대 전연령 시청률이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대세 드라마의 입지를 굳혔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모리 타카시(김남희)에게 선전포고를 날리는 유진 초이(이병헌)와 이완익(김의성)을 처단하는 고애신(김태리)의 모습이 담겼다. 극중 유진은 홍파(서유정)를 죽인 후 다리에 매단 타카시를 향해 분노의 따귀를 날리며 포효했던 상황.

"저 여인이 뭔지 넌 아나본데"라고 타카시가 비죽거리는 와중에 달려온 장승구(최무성)가 절망스런 표정으로 내 안사람의 시신을 내리라고 하자 유진은 이를 일본군에게 명령했다. 그리고는 비아냥대는 타카시에게 총을 겨누고는 "내리란 말 안 들려!"라며 격분을 터트렸다. 이어 유진과 승구를 번갈아보던 타카시가 "내가 이거. 꼭 갚아줄게. 기대해"라고 하자 유진은 "너도 기대해. 내가 너 죽일 거니까. 그러기로 약속했거든. 방금 마음도 먹었고"라면서 서슬 퍼런 선전포고를 날렸다.

반면 복면을 하고 변복한 채 이완익의 집에 잠입했던 애신은 이완익 앞에서 복면을 내려 정체를 드러냈다. 고사홍의 손녀라고 외치며 당혹스러워하는 이완익에게 애신은 "더 빨리 왔어야 했는데 내가 좀 늦었어. 늦었지만 왔어. 당신을 죽이러"라면서 애신의 어머니 김희진(김지원)의 유언과 맞물리는 발언을 했다.

이에 이완익이 "나 하나 죽인다고 다 넘어간 조선이 구해지간?"이라고 받아졌지만, 애신은 "적어도 오늘 하루는 늦출 수 있지. 그 하루에 하루를 보태는 것이다"라면서 자신의 집안과 조선을 박살내버린 이완익에게 서늘하게 울분을 토해냈다. 이완익이 애신 쪽으로 베개를 던져 시선을 분산시키려했지만, 애신은 이완익이 기어가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총을 발사했고, 피를 흘리며 기대앉은 이완익이 장도를 꺼내려고 하자 애신은 이완익의 심장을 정확히 명중, 이완익의 숨통을 끊었다.

더욱이 이후 유진은 타카시의 밀정인 프랑스 공사관의 레오를 붙잡아 이정문(강신일)에게 건네면서 "전쟁을 해보면 말입니다. 빼앗기면 되찾을 수 있으나 내어주면 되돌릴 수 없습니다. 어떤 여인도, 어떤 포수도 지키고자 아등바등인 조선이니 빼앗길지언정 내어주진 마십시오"라고 조언, 자신을 지켜주지 않아 달아나려 했던 조선을 향한 진심을 드러냈다. 자신의 목숨을 내건 채, 조선에 위협을 가하던 타카시와 이완익을 상대하는 유진과 애신의 위태로운 운명이 드러나면서, 앞으로 닥칠 고난과 역경을 예고했다.

그런가하면 20회분 엔딩에서는 각자의 방향으로 멀어지자고 한 후 반년 만에 나타난 의병 애신이 유진에게 미국으로 데려가 달라며 부탁하는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극중 애신은 납치된 이정문 대감을 구하고 고종의 비자금 예치증서를 상해로 무사히 보내는, 일본 거사에 자청했던 터. 이후 애신은 본국 귀국 명령이 떨어진 유진의 방에 몰래 숨어들었고, 애신을 만난 유진은 당황하면서도 섭섭해 했다.

하지만 애신이 본국으로 간다 들었다고 하자 작별인사 하러 왔냐는 유진에게 애신은 "함께 가겠소. 데려가시오 나를. 미국으로"라고 답해 충격을 안겼다. 동시에 "다 왔다고 생각했는데 더 가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불꽃 속으로. 한걸음 더"라는 유진의 내레이션이 담기면서 순탄치 않은 두 사람의 미래를 예감케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