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agazine > 칼럼 > TView
<퀸덤>, 꽃이 아닌 나무로
최지은(작가) 2019-09-24

“솜털이 떨어질 때 벚꽃도 지겠지/ 나는 져버릴 꽃이 되긴 싫어 I’m the tree.” Mnet <퀸덤>에서 <너나 해> 무대의 막을 연 AOA 지민의 랩은 또렷한 선언과도 같았다. 검은 슈트를 입고 화사한 미소 대신 강렬한 시선을 보내며, 노출 있는 의상에 하이힐을 신은 남성 댄서들과 함께 절도 있는 안무를 소화하는 AOA의 모습은 관객에게는 물론 자신들에게조차 새로운 것이라고 했다. 바로 전주에 “새 구두를 신고 짧은 치마를 입어봐도 넌 몰라봐 왜 무덤덤해 왜/ 딴 늑대들이 날 물어가기 전에 그만 정신 차려 boy”(<짧은 치마>)라며 자신들의 5년 전 히트곡을 부르던 모습과 의상부터 태도까지 모든 면에서 대비되어 더 흥미로운 장면이었다.

이들이 페미니스트 선언을 했냐고 한다면 글쎄다. 하지만 많은 여성이 환호하고, 적지 않은 남성들이 불쾌해한 것은 분명 재미있는 현상이다. 물론 과도한 의미 부여는 금물이다. <페미니즘을 팝니다>의 저자 앤디 자이슬러는 비욘세로 대표되는 ‘연예인 페미니즘’의 한계에 관해 말했다. “사회를 변화시키려면 이미지와 언어, 그리고 ‘이렇게 행동해도 됩니다, 여러분’이라는 포괄적인 함의를 활용해 대중의 의식을 바꿔야 한다. (중략) 그러나 논쟁을 일상으로 전환하는 것과 논쟁을 한때의 가벼운 유행으로 만드는 것 사이에는 미세한 차이가 있다.” 즉 이 매혹적인 무대를 어떻게 해석할지, 앞으로 어떤 변화로 끌고 갈지가 과제로 남았다.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