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이창동 (Lee Changdong)

1954-04-01

참여작품 평점평균

씨네217.7

/

네티즌8.5

| 수상내역 16

기본정보

  • 직업감독
  • 생년월일1954-04-01
  • 성별

소개

1954년 대구 출생. 경북대학교 사범대학를 졸업하고 1981부터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198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중편소설 부문에 당선되어 등단, 이후 1987년 이상문학상 추천우수상, 1992년 한국일보 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1993년 박광수 감독의 <그 섬에 가고 싶다>의 시나리오와 조감독을 맡고서 비교적 뒤늦게 영화로 뛰어들었다. 1996년 명계남, 문성근, 여균동 등과 함께 이스트필름을 설립, 1997년에 <초록물고기>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2002년에 <오아시스>로 제59회 베니스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했으며, 2003년부터는 문화부장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2004년 6월 장관직에서 물러나 영화계에 복귀한 그는 2002년 '오아시스' 이후 4년 만에 메가폰을 잡은 네 번째 작품 <밀양>으로 세계 최고 권위의 칸 영화제에서 전도연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관련동영상 (47)

코멘트 (9)

  • 이창동

    아주 오래전 로테르담국제영화제에 갔을 때 한 중국집에서 식사를 마친 뒤 식당 밖에서 허우샤오시엔 감독님이 내 담배를 빌려서 피운 적이 있었다. 우리는 이미 그때부터 담배로 굳게 연대했다. - 1077호, 커버스타, [커버스타] 이창동, 허우샤오시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의 만남
  • 김진도

    사실 <흔들리는 물결> 이전에 나우필름에서 준비하던 작품이 하나 있었다. 이창동 감독님이 그 시나리오를 보시더니 ‘그럴듯하긴 한데 이 인물은 가짜다. 흉내만 냈다’고 하시더라. 그 말이 계속 마음에 걸렸다. (웃음) 영화는 시작도 끝도 인물인 것 같다. 캐릭터가 좋으면 배우도 자연스레 연기가 잘되고 인물이 좋다는 건 결국 그 인물이 그리는 서사도 좋다는 말이다. 영화의 주제가 좋다는 걸로도 이어진다. 이창동 감독님이 수업을 통해 이런 생각을 정리해보게끔 해주셨다. - 1077호, people, [people] <흔들리는 물결> 김진도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