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매리는 외박중

2010 한국

드라마

감독 : 홍석구

출연 : 문근영(위매리) 장근석(강무결) more

  • 네티즌4.00

인생은 모든 길을 다 갈 수 없다 해서 결혼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선택이다.

풀하우스의 작가 원수연의 신작만화를 리메이크 한 작품,
연애와는 무관한 삶을 살아온 고집쟁이 철벽녀 위매리(문근영)와 매력적이지만 까칠하고 모든 방면에서 매리와는 너무 다른 무결(장근석).
등록금을 못대 대학을 휴학하고 비정규직을 전전하던 중 빚을 갚아줄 동아줄로 정략결혼을 하게된 매리. 가짜 결혼식 사진을 찍다 또 다른 남자인 JI기획 대표 정인과 이중결혼을 맞이하게 된다. 두 남자와의 100일간의 이중결혼 속에서 벌어지는 매리의 사랑이야기.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89)


제작 노트
최근 가상 결혼 생활을 다루는 리얼 다큐 프로그램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가상의 부부가 다큐와 쇼를 넘나들며 결혼을 마치 미션처럼 수행한다.
가족이 부재하고, 밤의 “부부 생활”이 빠진 가짜 결혼생활이지만
시청자들은 마치 진짜인 듯 간접적인 결혼 체험에 흥미를 느끼고 있다.
전통적 시대에 결혼은 신성한 것이었지만, 이제는 결혼이 쇼가 되는 시대가 왔다.

인생은 모든 길을 다 갈 수 없다. 해서 결혼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선택이다.
<매리는 외박 중>은 이 선택에 대한 <리얼리티 가상 결혼 드라마>이다.
그동안 트렌드였던 결혼 이전의 “동거”가 아닌, 결혼 이후의 “생활”을 다룬다.
한 사람을 놓는 고민이 아닌, 두 사람을 동시에 비교하는 이중 결혼을 하게 된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부모님이 원하는 조건 좋은 사람 사이에서 하게 되는 갈등.
흔히 우리가 말하는 “사랑과 조건” 두 가지를 모두 체험하게 되는 결혼이다.
홍대에서 보헤미안의 삶도 살아보고 청담동에서의 럭셔리한 삶도 살아 보게 된다.
그렇게 100일 동안 두 가지 삶을 살아 본 후 최종 선택을 하게 되는 것이다.

결혼은 판타지이고 현실이다. 결혼에 관한 이 두 가지 상반된 모순이 바로
<매리는 외박 중>의 정체성이다. 드라마는 가상과 현실의 세계를 넘나드는게임
같은 상황 속에서, 시청자들에게 사랑과 행복에 관한 질문을 던지려 한다.

최근 젊은 부부들은 혼인 신고를 하지 않거나, 미루는 비율이 높아졌다.
경박해지는 결혼 문화, 높아지는 이혼율 속. 결혼의 진실성이 위협받는 시대다.
남편이 두 명인 이중 결혼 생활이라는 다소 파격적인 설정으로 시작되지만
<매리는 외박 중>이 지향하는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혼은 여전히 신성하고
소중한 선택'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개인이 건강하고 결혼이 건강해야, 가정이 건강하고 사회가 건강하다.

<매리는 외박 중>은 젊은이의 일과 사랑, 삶의 의미를 흥미 있고 경쾌하게 그리는
가운데, 결혼과 사회, 가족과의 화해에 대한 의미 있는 드라마가 되기를 희망한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