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고령화가족

Boomerang Family

2013 한국 15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13분

개봉일 : 2013-05-09 누적관객 : 1,139,250명

감독 : 송해성

출연 : 박해일(인모) 윤제문(한모) more

  • 씨네215.67
  • 네티즌7.08
인생포기 40세 ‘인모’
결혼환승전문 35세 ‘미연’
총체적난국 44세 ‘한모’
개념상실 15세 조카 ‘민경’
자식농사대실패 69세 ‘엄마’까지

평균 연령 47세, 극단적 프로필
나이 값 못하는 {고령화 가족}이 온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92)


전문가 별점 (6명참여)

  • 4
    김혜리남다른 가족형태, 다를 것 없는 갈등과 화해
  • 5
    박평식통속화에 폭력화
  • 6
    유지나콩가루 가족에도 엄마는 기둥!? 윤여정 막강 연기력!
  • 5
    이동진막장 소재의 활력도 충무로의 감동 강박 앞에서는
  • 7
    주성철<무적자> <고령화가족> 송해성은 ‘밥’으로 합의본다
  • 7
    황진미혈연과 위계가 아닌, 밥상과 의리로 묶인 모성가족!
제작 노트
[About Movie]

세상에 이런 조합은 없었다!
박해일-윤제문-공효진-윤여정-진지희까지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적역 캐스팅!

박해일, 윤제문, 공효진, 윤여정, 진지희까지 이름만으로도 관객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주는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고령화가족>으로 뭉쳤다. 캐스팅 공개만으로도 뜨거운 기대를 불러모은 <고령화가족>은 엄마 집에 빌붙어 사는 철없는 백수 첫째 아들 ‘한모’, 데뷔작부터 흥행에 참패한 영화감독 둘째 아들 ‘인모’, 남들은 한번도 힘든 결혼을 세 번째 앞두고 있는 뻔뻔한 로맨티스트 셋째 딸 ‘미연’과 그녀를 쏙 빼 닮아 되바라진 성격을 자랑하는 사춘기 여중생 ‘민경’이 평화롭기만 하던 ‘엄마’ 집에 모여 껄끄러운 동거를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최종병기 활>의 신궁, <은교>의 노시인 등 매 작품마다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색다른 선택으로 탁월한 연기력을 과시해온 박해일이 <고령화가족>의 유일한 고학력자이자 허세가 하늘을 찌르는 둘째 아들 ‘인모’ 역을 맡았다.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더킹 투하츠]와 영화 <전설의 주먹> 등 관객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깊은 인상을 남긴 윤제문이 <고령화가족>의 첫째 아들 ‘한모’로 분해 생활 밀착형 백수의 진수를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영화 <러브 픽션>, 드라마 [최고의 사랑] 등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는 매력적인 로코퀸으로 거듭난 공효진이 당당하게 바람난 셋째 딸 ‘미연’으로 파격변신을 감행했다. 여기에 대한민국 영화계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지닌 관록의 여배우 윤여정이 무엇 하나 잘난 구석이 없는 삼 남매를 무한한 사랑으로 보듬는 한편, 자식들에게 말 못할 비밀을 간직한 ‘엄마’ 역으로 가세해 작품에 깊이감을 더한다.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의 빵꾸똥꾸,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민화공주 등 통통 튀는 매력으로 사랑받아온 진지희는 공효진의 딸 ‘민경’ 역으로 실제 자신의 나이와 같은 까칠한 사춘기 중학생을 현실적으로 연기해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처럼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앙상블을 자랑하는 <고령화가족>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가족의 탄생을 예고한다.


[About Movie]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역도산><파이란>
섬세하고 내밀한 연출력의 송해성 감독!
베스트셀러 작가 천명관의 동명소설 <고령화가족>을 재해석하다!

살아있다는 것이 견딜 수 없었던 두 남녀가 일주일에 한번의 만남을 통해 겪게 되는 기적 같은 변화를 그린 휴먼 멜로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일본인이 아니란 이유로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없는 현실에서 운명적으로 ‘레슬링’을 만나 세상을 다 가지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 <역도산>, 더 이상 추락할 곳조차 없는 삼류 건달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사랑 이야기 <파이란> 등 섬세한 심리묘사와 탄탄한 연출력을 자랑하는 송해성 감독이 <고령화가족>으로 돌아왔다. 동명의 원작소설 [고령화가족]은 [고래](2004년), [나의 삼촌 부르스 리](2012년) 등 내놓는 작품마다 화제를 불러일으킨 베스트셀러 작가 천명관의 장편소설. 세련되지도 쿨하지도 못한 가족의 이야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 소설 [고령화가족]은 2010년 발간 당시 ‘가족’에 대한 새로운 의미를 제시하며 다양한 독자층의 뜨거운 반응과 지지를 이끌어낸 바 있다. 전작에서 원작소설을 영화화한 경험이 있는 송해성 감독은 “흔히들 가족 이야기는 뻔하다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실제 모든 집안의 속내를 들춰보면 결코 뻔하지 않다. 그 안에는 수없이 많은 부딪힘과 그것에 내포된 무수한 의미들이 존재한다”며 자신만의 내밀한 통찰력으로 영화 <고령화가족>을 새롭게 재탄생 시켰다. 또한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정서를 탁월하게 그려내고 배우들의 풍부한 감성을 이끌어내기로 정평이 나있는 그가 <고령화가족>에서 자신만의 장기를 발휘해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과 함께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킬 예정이다. 2013년 5월, 스크린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영화 <고령화가족>은 원작의 탄탄한 스토리와 박해일, 윤제문, 공효진, 윤여정, 진지희 등 5인 5색 연기파 배우들의 앙상블이 송해성 감독 특유의 정서와 통찰력으로 버무려져 그의 필모그래피에 없어서는 안될 대표작으로 이름을 남기게 될 것이다.


[About Movie]

누구나 하나쯤 있을 법한 ‘가족’의 말 못할 속사정!
남들보다 조금 더 솔직하고 조금 더 발칙한 그들의 유쾌한 반란!

어느 집에나 하나쯤 있을 법한 문제점을 총체적으로 지니고 있는 <고령화가족>은 다름아닌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고령화가족>은 엄마라는 존재, 즉 집으로 돌아감으로써 자신을 재충전하고 또 다른 시작을 맞이할 수 있다는 희망을 얻게 되는 삼 남매의 이야기”라고 밝힌 송해성 감독. 자신에게도 ‘초심’을 되찾는 계기가 되었다는 영화 <고령화가족>에서 다 키워 내보낸 자식들이 다시 돌아오게 된 ‘엄마의 집’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따뜻한 보금자리라고 할 수 있다. 무능하고 철 없는 백수 첫째, 하던 일을 말아먹었지만 허세만은 하늘을 찌르는 둘째, 위 아래 없는 막내 여동생, 그 여동생을 쏙 빼 닮아 되바라진 조카까지 무엇 하나 내세울 것 없는 식구들에게 끝없이 음식을 해 먹이며 감싸 안는 엄마는 나이 값 못하는 삼 남매의 자양분이자 이 영화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관객들은 가족 사이에서도 차마 입 밖으로 꺼내지 못하는 서로에 대한 불편한 속내를 남들보다 솔직하고 거침없이 표현하는 <고령화가족>의 구성원들을 통해 속 시원한 공감과 은근한 대리만족까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회적 무능함, 경제적 실패, 이혼 등 각자의 사연을 안고 십여 년 만에 다시 엄마 품 안으로 돌아와 기막힌 동거를 하게 된 삼 남매, 독설은 물론 주먹질과 발차기까지 서슴지 않지만 곧이어 밥상 앞에서 도란도란 모여 앉아 끼니를 나누는 장면들은 유쾌한 웃음을 넘어서 진정한 ‘식구’(食口)의 의미를 전해줄 예정이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수상내역

  • [제50회 대종상 영화제] 감독상 후보
  • [제50회 대종상 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
  • [제50회 대종상 영화제] 여우조연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