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러시 : 더 라이벌

Rush

2013 미국 청소년 관람불가

액션, 드라마 상영시간 : 122분

개봉일 : 2013-10-09 누적관객 : 123,582명

감독 : 론 하워드

출연 : 크리스 헴스워스(제임스 헌트) 다니엘 브륄(니키 라우다) more

  • 씨네217.00
  • 네티즌8.27

숙명의 천재 레이서 그들은 이제 전설이 된다

타고난 본능적 천재 레이서 ‘제임스 헌트’
스피드를 즐기는 질주본능
주체할 수 없는 자신감
가까이 하기엔 너무 위험한 플레이보이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남자
그러나, 트랙 위에선 최고의 레이서

철저한 노력파 천재 레이서 ‘니키 라우다’
모든 것은 철저한 계산과 노력
거침없는 자신감
한 여자만 바라보는 로맨티스트
포기를 모르는 강한 집념의 남자
죽음의 문턱에서도 살아난 레이싱의 불사조

타고난 천재레이서 제임스 헌트와 철저한 노력파 천재 니키 라우다.
그들은 매 경기마다 라이벌로 부딪히며 치열한 접전을 벌이게 된다.
완벽한 설계로 승부를 완성하는 니키가 자신의 뒤를 바짝 뒤쫓자 스피드만큼은 최고라고 자신했던 제임스는 긴장하게 된다.
그리고 1976년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두 천재 레이서의 라이벌 대결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순간, 거센 비가 내리던 죽음의 트랙에서 한 대의 차량이 문제를 일으키며 불길에 휩싸이게 되는데…

1976년, 역사상 가장 위대했던 두 천재 라이벌
모든 것을 걸었던 세기의 마지막 대결이 시작된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3)


전문가 별점 (1명참여)

  • 7
    박평식톱니처럼 맞물린 드라마와 액션
제작 노트
[ Intro ]

레이서가 자신에게 하는 거짓말 하나 / 레이서는 항상 20퍼센트의 죽을 확률을
죽음이란 남들에게나 일어나는 일이다 / 가슴에 담고 운전석에 오른다
매년 2명 이상의 드라이버가 죽는데 / 시속 270km로 달리는
왜 위험을 감수하는 걸까 / 바퀴 달린 폭탄에 올라타는 셈이다

죽음에 가까워질수록
우린 살아있음을 느낀다

이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이자 레이싱을 하는 이유이다




[ About Movie ]

1976년 F1 그랑프리 시즌 영화화!
최대의 라이벌이자 최고의 친구였던 두 남자의
전세계를 열광시킨 세기의 명승부가 다시 펼쳐진다!
올림픽, 월드컵에 이어 연간 관람객 4백만 명, 188개국 6억 명의 인구가 시청하는 전세계 3대 스포츠 행사로 꼽히는 F1. 그 중에서도 레이싱의 황금기로 꼽히는 1976년 시즌을 뜨겁게 달군 숙명의 라이벌에 관한 영화가 우리 곁을 찾아온다.
오는 10월 9일 개봉하는 <러시: 더 라이벌>은 탁월한 스피드감으로 서킷 위를 질주한 천재 레이서 제임스 헌트와 철저한 계산으로 승리를 완성해간 완벽주의자 니키 라우다의 전설적인 명승부를 박진감 넘치는 영상 속에 그려낸 영화. 레이싱 역사상 가장 뜨거웠고 가장 강렬했던 명승부를 소재로 한 만큼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영화의 실제 주인공이기도 한 ‘레이싱계의 살아있는 전설’ 니키 라우다의 전폭적인 지원 하에 제작된 <러시: 더 라이벌>은 실존 인물의 스토리를 각색하는데 탁월한 재능을 지닌 영국 최고의 각본가 피터 모건이 니키 라우다와 만나 나눈 이야기를 바탕으로 기존의 스포츠 드라마를 뛰어넘는 완벽한 대결 스토리를 보여준다. 드라이빙 스타일은 물론이고 일상에서도 완벽하게 다른 인생을 산 두 남자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다, 하지만 누구보다 서로를 인정하며 최대의 라이벌이자 최고의 친구로서 뜨거운 명승부를 펼친 두 남자의 이야기는 관객들에게 오랜만에 짜릿한 전율과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최고의 스탭들이 만들어낸 탁월한 레이싱 장면은 마치 경기장 관중석에 앉아있는 것 같은 생생함으로 관객들에게 현장감을 전달하며 모두를 열광시킬 것이다.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에 빛나는 거장 론 하워드
헐리우드 최강 웰메이드 제작진과 의기투합,
웰메이드 실화 드라마의 모범 답안을 탄생시키다!
헐리우드 최고의 감독과 스탭들이 함께 해 기대를 모으는 <러시: 더 라이벌>. 연출은 <뷰티풀 마인드>(2002)로 제 7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는 거장 론 하워드가 맡아 기대를 모았다. <신데렐라 맨><프로스트 vs 닉슨> 등을 연출하고 <제이. 에드가><체인질링> 을 제작하는 등 실존 인물들을 다룬 영화에 남다른 관심을 보여온 론 하워드 감독은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다라는 완전히 다른 스타일의 두 천재 레이서가 숙명의 대결을 펼치게 되는 과정에 매료돼 또 한 번의 감동 실화를 펼쳐낼 예정이다. 그리고 헐리우드의 내로라 하는 제작진과 의기투합, 실화가 가진 강렬한 드라마와 박진감 넘치는 레이싱 요소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영화를 탄생시킬 것이다.
<더 퀸>과 <프로스트 vs 닉슨>으로 아카데미 각본 부문에 2회 노미네이트된 바 있는 최고의 각본가 피터 모건과 <슬럼독 밀리어네어>로 2009년 아카데미 촬영상을 수상한 안소니 도드 맨틀 촬영 감독, <아폴로 13>으로 아카데미 편집상을 수상한 댄 핸리와 마이크 힐까지 아카데미 수상자들이 고루 포진된 명품 제작진은 론 하워드가 그린 그림을 완벽하게 스크린 안으로 옮겨오는데 성공했다. 또한, <다크나이트> 시리즈, <인셉션> 등으로 유명한 사운드트랙의 거장 한스 짐머가 음악 작업에 참여, 웅장하면서도 박진감 넘치는 스코어를 완성하며 마지막 신의 한 수를 더했다.


또 다른 라이벌의 탄생
크리스 헴스워스와 다니엘 브륄
실존 인물 싱크로율 100%에 도전, 완벽한 연기 변신에 도전하다!
영화비평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100%를 기록하고 있는 <러시: 더 라이벌>. 전세계 개봉을 앞두고 해외 평단으로부터 극찬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두 주인공의 연기 변신에 대한 반응이다.
<어벤져스><토르>의 ‘토르’ 역으로 전세계 여성들을 사로잡은 크리스 헴스워스는 <러시: 더 라이벌>에서 술과 여자를 좋아하는 플레이보이지만 서킷 위에서는 승리를 향한 강한 집념을 보이는 본능적 천재 레이서 제임스 헌트로 분해 거부할 수 없는 1970년대의 마초남을 완벽 재현했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천재 레이서이자 여성들의 우상이었던 제임스 헌트로 변신하기 위해 그의 전기를 읽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인터뷰를 접하며 그의 감정을 이해하고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특히, 그는 제임스 헌트의 트레이드 마크인 푸른 눈과 금발 머리, 건들거리는 걸음걸이와 완벽하게 일치하는 모습으로 제작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본 얼티메이텀> 등 출연하는 영화마다 미친 존재감을 보여줬던 유럽의 연기파 배우 다니엘 브륄은 <러시: 더 라이벌>을 통해 기존의 이미지를 뒤엎는 강렬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니키 라우다가 거주하고 있는 비엔나로 건너가 특유의 오스트리아식 영어 억양을 익히는 등 그가 살아온 삶을 그대로 받아들이고자 했던 다니엘 브륄은 <철의 여인>으로 아카데미 분장상을 수상한 마크 콜리어의 도움을 받아 니키 라우다의 독특한 구강구조까지 표현하며 디테일을 완성했다. 실존 인물 싱크로율 100%에 도전한 크리스 헴스워스와 다니엘 브륄의 완벽한 연기는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다의 라이벌 구도와는 또 다른 번외 경쟁으로 관객들에게 보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 PRODUCTION NOTES ]

1. 아카데미가 인정한 각본가와 전설적 실존 인물의 참여!
영화보다 더 드라마틱한 실화를 스크린으로 만난다!
<더 퀸>과 <프로스트 vs 닉슨>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에 노미네이트된 바 있는 실력파 각본가 피터 모건, 그는 영화 <러시: 더 라이벌>을 통해 또 한 번의 특별한 실존 인물에 대해 이야기한다. 우연히 비엔나에 가서 니키 라우다의 친구를 만나게 되고 영화를 구상했다는 그는 F1 역사에 전설로 남아있는 1976년 시즌의 이야기를 영화화하기 위해 니키 라우다에게 직접 전화를 거는 열정을 보였다. 니키 라우다는 “헐리우드와 현실은 다르기 때문에 정말 많은 논의를 했습니다. 전 항상 피터 모건을 현실로 끌어내야만 했죠. 하지만 모든 건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영화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피터 모건은 <러시: 더 라이벌>의 초고를 완성한 후, <프로스트 vs 닉슨>을 통해 인연을 맺었던 론 하워드 감독과 작업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론 하워드 감독은 “영화 <러시: 더 라이벌>은 멋진 두 캐릭터의 대결이 너무 매력적이어서 뿌리칠 수가 없었습니다. 단순히 스포츠에 대한 내용을 뛰어넘어 사람에 대한 이야기가 담겼죠.”라고 밝히며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평소 F1에 관해 기본 정보 정도만을 갖고 있었던 론 하워드 감독은 완벽한 영화를 완성시키기 위해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다에 대해 연구하였고, 뜨거웠던 1976년 시즌의 레이싱을 재현하기 위해 촬영 장소 섭외에도 힘을 쏟았다.
최대의 라이벌이자 최고의 친구였던 숙명의 천재 레이서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다의 전설적인 이야기가 헐리우드가 인정한 거장 론 하워드 감독과 피터 모건에 의해 재탄생되는 순간이었다.


2. 전설의 명승부가 열렸던 실제 현장을 찾다!
리얼리티를 확보하기 위한 유럽 전역 로케이션!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스피드의 향연으로 긴장감을 더하는 영화 <러시: 더 라이벌>은 F1의 고장인 영국, 독일, 오스트리아에서 촬영됐다. 1976년 시즌의 명승부를 재현해야 되는 만큼 제작진은 영화의 리얼리티를 위해 많은 노력을 가했다. 특히, 전세계를 돌며 경기를 하는 스포츠인 F1의 특성상 다양한 경기장의 모습을 영화 속으로 옮겨와야 했는데 이는 결코 쉽지 않은 부분이었다. 영화 <슬럼독 밀리어네어>로 실력을 인정받은 <러시: 더 라이벌>의 무대 디자이너 마크 딕비는 “모든 레이싱과 보조 차량에 대한 정확한 역사적 고증을 통해 유럽에서 일본까지 총 15개의 트랙을 재현하는 극도로 어려운 작업에 몰두해야 했다.”고 전하며, 각 트랙의 기술진들을 위한 장식용 깃발, 다른 나라임을 보여주는 표식 및 장치들까지 디테일함을 놓치지 않았음을 밝혔다.
영화 속에서 눈여겨 볼 만한 장소는 니키 라우다가 끔찍한 사고를 당했던 독일의 뉘르부르크링 서킷. 론 하워드 감독은 “니키 라우다가 사고를 당했던 장소에서 같은 사고를 재현해야 되는 작업 때문에 촬영 전부터 숙연해졌습니다. 그렇지만 촬영 당일에는 감정적이기 보다는 현실적이 되어야 했으니 철학적인 생각은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왠지 모르게 그 장소의 의미, 그 곳에서 꼭 촬영을 해야만 한다는 의무감을 느꼈습니다.”라고 전하며 영화의 리얼리티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3. 우주 배경 영화를 찍는 것과 같은 노력이 들었다?
디테일 하나도 놓치지 않고 잡아내기 위한 제작진들의 노력!
F1에 대한 기본 정보만 가지고 있던 론 하워드 감독은 물론이고 영화에 참여한 모든 제작진은 F1에 대해 전문가가 되어야 했다. 제작진들은 현실적인 레이싱 장면의 구현과 1970년대를 표현하기 위한 화려한 시각적 효과와 기술적 디테일에 큰 힘을 쏟았다. 많은 시간을 들여 예전 레이싱 영화들을 찾아보며 순간의 포착을 위한 프리비주얼을 창조해낸 제작진. <슬럼독 밀리어네어>로 아카데미 촬영상을 수상한 안소니 도드 맨틀 촬영 감독은 “모든 이야기와 모든 장면에서 최고의 결과물을 끌어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했습니다. 이제껏 영화 작업을 하면서 이렇게 많은 렌즈를 사용해 본 적이 없습니다. 자동차 위, 아래, 배기관, 지붕 위, 아래까지 모든 곳에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라고 언급, 촬영의 어려움을 한 마디로 응집했다. 단 한 장면을 촬영하는데 최소 30대의 카메라를 사용, 모든 재료와 자동차 조각, 드라이버까지 잡아낸 <러시: 더 라이벌>. 특히 관객이 레이싱 카에 앉아있는 것처럼 생동감을 느끼게 하기 위해, 론 하워드 감독과 안소니 도드 맨틀 촬영 감독은 레이서의 헬멧에 카메라를 부착했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한 쪽에 무거운 카메라가 달리기 때문에 반대쪽에도 같은 무게의 물건을 달아야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머리에 엄청난 무게가 실리게 되었죠. 하지만 카메라가 눈 바로 위에 장착되어 있기 때문에 동공의 움직임이나 약간의 빛까지도 민감하게 잡힙니다.”라고 전하며 촬영 장면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수많은 카메라를 동원해 기존의 레이싱 영화와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일 영화 <러시: 더 라이벌>. 론 하워드 감독은 영화 <러시: 더 라이벌>이 우주 공간을 소재로 했던 자신의 전작 <아폴로 13>만큼이나 많은 노력을 들인 영화라고 표현했다.


4. 페라리, 맥라렌, 태그호이어, 로터스, 구찌, 페라가모 등
전설적 브랜드들이 만들어낸 올해 최고의 수작!
영화 <러시: 더 라이벌>에는 페라리, 맥라렌, 로터스 등 이름만 들으면 누구나 알 만한 브랜드들이 등장한다. 값을 매기기 힘든 명카들의 등장에 현장에서는 배우들보다 자동차 모시기에 더욱 많은 노력이 투입됐을 정도. 하지만 레이싱 역사상 가장 뜨거웠던 명승부를 스크린에 재현하는 일에 전설적인 브랜드들은 모두 내 일처럼 나섰고 관객들은 영화 속에서 멋진 차들의 질주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1970년대 시대를 보여주기 위한 명품 브랜드들의 참여도 이어졌다. 전통 있는 F1 후원사인 태그호이어는 자신들의 박물관에 있는 당시 스타일의 시계까지 내어주며 영화의 디테일을 보강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또한 의상 디자이너 줄리안 데이는 역사적인 브랜드인 구찌와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의상을 사용해 캐릭터에 힘을 실어주었다. 다방면에서 화려함이 강한 구찌의 특성은 자유분방한 제임스 헌트와 시크한 매력을 선보이는 탑 모델 수지 밀러에게, 고상하고 점잖은 특징을 가진 살바토레 페라가모는 니키 라우다와 그의 부인 말린 라우다에게 적합한 의상이었다. 특히, 1970년대의 패션 스타일은 현재보다 다채롭고 독특하기 때문에 의상 디자이너 줄리안 데이는 1970년대의 백화점에 걸린 옷까지 연구하며 의상만으로도 캐릭터의 성격을 나타낼 수 있도록 노력했다.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다의 의상은 평상복뿐만 아니라 레이스 수트에서도 큰 차이를 보였다. “1970년 시즌의 특징은 레이스 수트를 덮고 있는 광고였다. 광고 패치로 후원사들의 광고를 레이스 수트에 뗐다 붙였다 할 수 있어서 광고 패치의 수를 보면 그가 얼마나 잘 나가는 레이서인지 알 수 있었다.”는 제작진들의 설명처럼 로고 하나를 보여주는데도 많은 공을 들였다.




[ LEGEND RIVAL ]

“승리 이외 모든 것은 무의미하다!”
제임스 헌트(James Hunt)
1947년 8월 29일 ~ 1993년 6월 15일
영국 출신, 맥라렌팀 소속
월드 챔피언 1회(1976년), 그랑프리 우승 10회

스피드를 즐기는 질주본능
가까이 하기엔 너무 위험한 플레이보이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남자
그러나, 서킷 위에선 최고의 레이서

크리스 헴스워스, “제임스 헌트에겐 2등이나 3등은 아무런 의미가 없었습니다. 승리 이외 모든 것은 무의미한 것이었죠. 1976년 월드 챔피언쉽을 따고 난 후 그는 레이싱을 그만뒀습니다. 더 이상 전처럼 열정이 느껴지지 않으니까요.”


“승리는 믿음이 있어야 가능하다!”
니키 라우다(Niki Lauda)
1949년 2월 22일 ~
오스트리아 출신, 페라리팀 소속
월드 챔피언 3회(1975년, 1977년, 1984년), 그랑프리 우승 25회

모든 것은 철저한 계산과 노력
한 여자만 바라보는 로맨티스트
포기를 모르는 강한 집념의 남자
죽음의 문턱에서 돌아온 레이싱의 불사조

다니엘 브륄, “니키 라우다는 언행이 명확하고 솔직한 사람이었습니다. 니키 라우다는 자신이 살아온 날들에 대해 정말 관대하고 열린 생각을 갖고 있었어요.“
more

수상내역

  • [제67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영국) 후보
  • [제67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 후보
  • [제67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편집상 수상
  • [제67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음향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