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에릭 펠너 (Eric Fellner)

1959-10-10

참여작품 평점평균

씨네216.5

/

네티즌7.4

기본정보

  • 직업제작
  • 생년월일1959-10-10
  • 성별

소개

1992년부터 팀 베번과 에릭 펠너에 의해 공동으로 운영되고 있는 워킹 타이틀 필름스는 다양한 영화를 만들어 내고 있는 영국의 유명한 프로덕션 컴퍼니이다.

1983년에 창립된 워킹 타이틀은 지금까지 80편이 넘는 영화를 제작했고, 전세계적으로 총 35억 달러 이상을 벌어들였다. 이 영화들은 네개의 아카데미상(팀 로빈스 감독의 <데드 맨 워킹(Dead Man Walking)>, 코엔 형제 감독의 <파고(Fargo)>, 세자르 카푸르 감독의 <엘리자베스(Elizabeth)>)과 22개의 BAFTA상, 칸 영화제와 베를린 영화제의 유명한 상들을 수상했다.

워킹 타이틀은 리차드 커티스와 스티븐 달드리, 코엔 형제 등과 같은 감독들, 로완 앳킨슨와 콜린 퍼스, 휴 그랜트, 엠마 톰슨과 같은 배우들과 오랫동안 함께 일해왔고, 그로 인해 큰 성공을 거두었다. 마이클 뉴웰 감독의 <네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리차드 커티스 감독의 <러브 액츄얼리(Love Actually)>, 스티븐 달드리 감독의 <빌리 엘리어트(Billy Elliot)>, 로저 미첼 감독의 <노팅 힐(Notting Hill)>, 멜 스미스 감독의 <빈(Bean)>, 시드니 폴락 감독의 <인터프리터(The Interpreter)>, 코엔 형제 감독의 <오 형제여 어디 있는가(O Brother, Where Art Thou?)>, 크리스∙폴 웨이츠 감독의 <어바웃 어 보이(About a Boy)>, 각각 샤론 맥과이어, 비버 키드론이 감독을 맡았던 <브리짓 존스의 일기> 두편, 조 라이트 감독의 <오만과 편견(Pride & Prejudice)>, 커크 존스 감독의 <내니 맥피 – 우리 유모는 마법사(Nanny McPhee)> 등 모두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또한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히트 로맨틱좀비코미디 <새벽의 황당한 저주>는 영국 내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다.

작년에는 전세계적으로 큰 호평을 받았던 폴 그린그래스 감독의 <플라이트 93(United 93)>과 필립 노이스 감독의 <캐치 어 파이어(Catch A Fire)>, 폴 웨이랜드 감독의 <식스티 식스(Sixty Six)>를 개봉했다. 2007년에는 제레미 피븐과 라이언 레이놀즈가 출연한 조 카나한 감독의 <스모킹 에이스(Smokin’ Aces)>, 케이트 블란쳇과 제프리 러쉬, 클라이브 오웬 등이 <엘리자베스>의 성공 이후 다시 한번 뭉쳐 만든 세자르 카푸르 감독의 <골든 에이지(The Golden Age)>, 로완 앳킨슨이 출연하는 스티브 밴디랙 감독의 <미스터 빈의 홀리데이(Mr Bean’s Holiday)>, 키이라 나이틀리와 제임스 맥어보이가 출연하고, 이안 맥이완의 소설을 각색해서 만든 조 라이트 감독의 <어톤먼트(Atonement)>, 라이언 레이놀즈와 이스라 피셔, 데릭 루크, 아비게일 브레스린, 엘리자베스 뱅크스, 레이첼 웨이즈가 출연하는 아담 브룩스 감독의 <Definitely, Maybe> 등의 영화가 개봉을 기다리고 있어 가장 바쁜 한 해가 될 예정이다.

관련동영상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