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검사외전

A Violent Prosecutor

2015 한국 15세 관람가

코미디, 범죄 상영시간 : 126분

개봉일 : 2016-02-03 누적관객 : 9,686,068명

감독 : 이일형

출연 : 황정민(변재욱) 강동원(치원) more

  • 씨네215.57
  • 네티즌6.07
진실 앞에 무대뽀! 다혈질 검사, 살인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히다!

거친 수사 방식으로 유명한 다혈질 검사 ‘변재욱’(황정민).
취조 중이던 피의자가 변사체로 발견 되면서 살인 혐의로 체포된다.
꼼짝없이 살인 누명을 쓰게 된 '변재욱'은 결국 15년 형을 받고 수감 된다.

진실 따위 나 몰라라!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반격 작전에 선수로 기용되다!

감옥에서 복수의 칼을 갈던 재욱.
5년 후, 자신이 누명을 쓰게 된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치원’(강동원)을
우연히 만나게 되고, 그 순간 감옥 밖 작전을 대행해 줄 선수임을 직감한다.
검사 노하우를 총 동원, 치원을 무혐의로 내보내고 반격을 준비하는 재욱.
하지만 자유를 얻은 치원은 재욱에게서 벗어날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는데…

감옥에 갇힌 검사와 세상 밖으로 나온 사기꾼!
이들의 예측불허, 반격의 한탕은 성공할 수 있을까?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94)


전문가 별점 (7명참여)

  • 5
    박평식무리수, 티켓 파워가 뭐기에
  • 5
    이용철분노할 일에 웃게 만들기
  • 6
    황진미진지한 법정극으로는 중간, 경쾌한 사기극으로는 추천
  • 6
    이주현훨훨 나는 강동원 보는 재미
  • 6
    김성훈사기꾼의 거짓말을 장착한 검사의 복수극
  • 6
    김현수이마에 웃김을 붙이고 권력에 맞서는 강동원
  • 5
    이동진배우의 매력으로 가린 허점
제작 노트
ABOUT MOVIE

단순한 범죄 영화가 아니다! 유쾌하게 웃기고 상쾌하게 뒤집는 범죄‘오락’ <검사외전>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가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과 손잡고 누명을 벗으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작만 들으면 복수극이나 느와르 같은 비장한 장르 영화를 떠올릴 수 있지만, <검사외전>은 제목에 들어간 ‘외전’에서 알 수 있다시피,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한 기운과 상쾌한 웃음이 살아있는 오락영화다. 설정 자체는 범죄 영화와 출발점을 같이 하지만, 전개 과정에서는 외전의 재치와 기발함이 돋보인다. 시종일관 도처에 잠복해 있는 코믹 코드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처럼, 다음 행동이 뭐가 될지 예상이 불가능한 캐릭터와 만나 <검사외전>을 유쾌, 상쾌, 통쾌한 범죄오락영화로 완성했다. 거기에 덧붙여진 배우들의 개성과 매력, 호연은 기존에 본 적 없었던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과 합쳐져 재미를 더욱 배가시킨다. 마음 놓고 즐기고 유쾌하게 웃으면 되는 <검사외전>은 범죄오락영화다.

갇힌 검사와 감옥 밖 사기꾼의 예측불허 버디 무비 <검사외전>

범죄 영화의 단골 캐릭터인 검사와 케이퍼 필름의 주요 캐릭터인 사기꾼. 그러나 <검사외전>의 검사와 사기꾼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설정에서 출발, 단 한 번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로 태어났다. 법정에 있어야 할 검사 ‘재욱’은 살인 혐의로 감옥에 갇혀 있고, 누명을 벗을 유일한 희망은 어디 하나 믿을 데 없어 보이는 허세 가득한 전과 9범의 사기꾼 ‘치원’이다. 있을 것 같지 않은 협업, 이루어질 일 없어 보이는 만남은 예측불허의 전개로 이어지며 한국 버디 영화가 보여준 적 없는 유쾌한 반전의 드라마로 관객들을 인도한다. <검사외전>은 검사와 사기꾼이라는 심각할 수 있는 조합이지만 티격태격의 대명사 ‘톰과 제리’처럼 캐릭터의 무게감을 걷어낸 뒤 유쾌함을 얹어 이제껏 본 적 없었던 새로운 버디 영화의 재미를 선보인다.

놓칠 수 없다! 황정민X강동원 최초의 만남, 극과 극 매력의 환상 케미 <검사외전>

황정민과 강동원. 서로 극과 극으로 다른 매력을 가진 두 배우가 <검사외전>에서 처음으로 한 스크린에서 관객을 만난다. 단 하나의 공통점이 있다면 두 배우 모두 유독 남자 배우와 만났을 때 더 강력한 시너지와 화학 작용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이다. <부당거래>와 <신세계> <베테랑> 그리고 <의형제>와 <군도:민란의 시대> <검은 사제들>까지. 독보적인 버디 케미의 필모그래피를 가진 두 배우는 <검사외전>에서 작전을 짜고 지시하는 검사와 그에게 선수로 기용된 사기꾼으로 만나, 입체적인 호흡으로 극의 흐름을 주고받으며, 예상치 못한 곳에서 튀어나오는 웃음 코드로 관객을 공략한다. 남성적 매력의 극한에 서 있는 황정민과 섬세한 매력의 강동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배우가 함께 만들어낸 환상 호흡은 스토리를 끌어올리며 캐릭터 영화 본연의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관객이 미처 보지 못 했던 색다른 매력을 서로에게서 끌어 내는 황정민과 강동원의 변신을 지켜보는 즐거움을 약속한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수상내역

  • [제37회 청룡영화상] 신인 감독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