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뷰티풀 라이

The Good Lie

2014 미국 12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10분

개봉일 : 2015-03-26

감독 : 필라프 팔라도

출연 : 리즈 위더스푼(캐리) 아놀드 오셍(마메흐) more

  • 씨네215.00
  • 네티즌8.00
1987년 수단, 내전으로 부모를 잃은 ‘테오’, ‘마메르’, ‘예레미아’, ‘폴,’ ‘아비탈’은 반군들을 피해 수천 마일 떨어진 케냐의 난민촌으로 향한다. 난민들을 뒤쫓던 반군들에게 아이들이 발각될 위험에 처하자, 형 ‘테오’가 기지를 발휘해 본인만 반군들에게 붙잡혀간다. 13년 뒤, 난민촌에서 벗어나 미국에 정착할 기회를 얻어 비행기에 오른 네 사람. 하지만 미국 공항에서 여동생 ‘아비탈’이 다른 주로 떠나며 그들은 이별하게 된다. 슬픔에 잠긴 세 사람 앞에 픽업 나온 직업 상담사 ‘캐리’가 나타나고, 그녀의 도움을 받아 낯선 미국 환경에 적응해 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마메르’는 케냐의 난민촌에서 온 한 통의 편지를 받게 되는데…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1)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6
    박평식어색해서 미더운 경우
  • 4
    황진미남수단 내전도, 그들의 컬처쇼크도 전달 못한 밋밋한 영화
제작 노트
Production Note

‘리얼’로 뭉친 제작 비하인드 공개
아역부터 성인 배우들까지 모두 수단의 ‘잃어버린 아이들’ 캐스팅

<뷰티풀 라이> 속 ‘잃어버린 아이들’은 실제 수단의 내전으로 탄생한 ‘잃어버린 아이들’이다. 자신의 실수로 형이 죽었다고 믿는 ‘마메르’역의 아놀드 오셍, 하느님을 믿으며 신앙의 길을 걷는 ‘예레미아’역의 게르 두아니, 고향을 그리워하며 미국 생활에 염증을 느끼는 ‘폴’을 연기한 엠마뉴엘 잘, 그리고 극중에서 보여지는 수많은 난민들은 어린 시절 군인들에게 끌려간 소년병이었던 것이다. 또한 ‘마메르’, ‘예레미아’, ‘폴’의 아역배우들부터 케냐의 난민촌을 향해 수천마일 길을 떠나는 수많은 아이들은 모두 수단 난민 출신의 부모들을 둔 자녀들이었던 것. 오랫동안 잔인한 대우를 받았던 그들은 목숨을 걸고 수단을 탈출해 케냐 난민촌에 정착한 후 미국 역사상 가장 거대한 난민 재정착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으로 건너와 새 삶을 살게 된 것이다.
6개월 동안 미국을 비롯하여 캐나다, 영국, 호주, 남아프리카, 케냐 등 전 세계에 뻗어있는 ‘잃어버린 아이들’ 조직과 접촉하여 대대적인 오디션을 거쳐 수단 난민들을 캐스팅 한 제작진은 “영화 제작자로서 예술적 책임뿐만 아니라 도덕적 책임까지 가져야 함을 이들을 캐스팅하며 느꼈다. 그들과 그들의 가족은 살아남은 엄청난 고통과 정신적 충격을 버티며 살아가고 있다. 우린 이 거짓말 같은 이야기를 공정히 전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영화의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음을 고백했다.

필리프 팔라도 감독, 남수단과의 인연

필리프 팔라도 감독이 남수단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1994년 다큐멘터리 촬영 차 전쟁중인 남수단에 가게 된 그는 빗발치는 총알과 폭탄에 두 번이나 십자포화를 당하게 된다. 결국 촬영을 포기하고 UN으로 대피한 필리프 팔라도 감독은 그 과정에서 두고 온 사람들에 대한 죄책감을 느꼈다고 한다. 주변 사람들이 그의 책임이 아니라고 말해주었고, 본인도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지만, 떠날 때 그들을 버린 것 같은 느낌은 지울 수가 없었다는 필리프 팔라도 감독. “<뷰티풀 라이> 시나리오를 받은 후 20년 전 그들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수단으로 돌아가야 하는 당위성을 느꼈다. 제작진이 날 선택한 것이 아니라, 내가 <뷰티풀 라이>를 선택한 것이다”라며 남수단과의 운명과도 같은 인연을 밝힌 필리프 팔라도 감독은 포장하지 않은 담백한 연출력으로 영화의 생생함을 전한다.

Production Note

감동 실화 탄생 비하인드 공개
리즈 위더스푼이어야 했다! 그녀를 염두에 두고 완성된 시나리오

‘마메르’, ‘예레미아’, ‘폴’을 미국 공항에서 픽업해서 그들에게 직업을 소개시켜주는 직업 상담사 ‘캐리’ 역을 두고 제작진은 오직 리즈 위더스푼을 떠올린다. 시나리오 단계부터 ‘캐리’ 캐릭터를 리즈 위더스푼으로 염두에 두고 완성되었던 것이다.
“리즈 위더스푼이 가진 어둠과 밝음이 공존하는 지적이고 우아한 이미지가 ‘캐리’역에 적역이었다. 그래서 캐릭터 구상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그녀를 떠올렸다”라고 밝힌 시나리오 작가 마가렛 네이글은 리즈 위더스푼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캐리 역할은 당신을 위해 썼어요”라고 고백할 만큼 그녀에 대한 깊은 애정과 <뷰티풀 라이>를 함께 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드러낸다. 필리프 팔라도 감독 역시 그녀를 선택한 제작진에 적극적으로 동의한다. 타인에겐 날카롭고 배타적이었던 ‘캐리’가 수단에서 온 세 명의 청년들로 인해 가슴 속 깊은 곳에서 강렬한 무언가를 느끼기 시작하며 변해가는 모습은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리즈 위더스푼만이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였다는 것. 결국 감독과 제작진의 적극적인 구애는 리즈 위더스푼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그녀의 깊은 내공 연기는 영화의 완성도를 높인다.

아프리카 최대의 난민촌 케냐 ‘카쿠마’에서 실제 촬영

어린 ‘마메르’, ‘예레미아’, ‘폴’이 수단을 탈출해 에티오피아를 거쳐 케냐에 도착해 머무는 난민촌 카쿠마는 영화 속 허구의 장소가 아닌 실제 존재하는 장소이다. 케냐 난민촌 카쿠마는 1992년 남수단 난민들의 대거 정착으로 세워진 것을 기점으로 현재는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등 다른 아프리카 민족까지 수용하고 있는 아프리카 최대의 난민촌이자 가장 오래된 난민촌 중 하나. UN의 텐트들로 시작하여 천천히 난민들의 건물과 문화를 이룩하고, 하나의 마을 공동체를 완성하게 된 카쿠마에서의 촬영은 쉽지 않았다. UN과 협업하여 전쟁 난민 10만명을 수용하고 있는 카쿠마 접근 권한을 어렵게 얻은 제작진은 배우들과 제작에 꼭 필요한 핵심 스태프들만 투입해 촬영을 진행한다. 또한 난민촌 배경, 주연배우들이 대화를 나누는 시장, 초원 등 촬영할 수 있는 장소가 최소한으로만 허용되어 결국 제작진은 짧은 시간에 어렵게 촬영을 마친다. 하지만 그곳에서 만난 ‘잃어버린 아이들’과, 20년 이상 난민촌에서 살고 있는 수많은 난민들을 통해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진한 감동을 느꼈다는 제작진은 “굉장히 감격적이고, 잊지 못할 위대한 경험이었다. 카쿠마에서의 촬영을 통해 우리 모두가 변했다”며 어떤 영화 현장에서도 느낄 수 없는 위대한 경험이었음을 고백했다. 이처럼 배우와 스탭이 하나가 되어 진심을 담아낸 영화 <뷰티풀 라이>는 작은 용기가 만들어낸 기적 같은 스토리로 진한 여운과 감동을 전할 것이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