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택시운전사

Taxi Driver

2016 한국 15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37분

개봉일 : 2017-08-02

감독 : 장훈

출연 : 송강호(김만섭) 토마스 크레취만(위르겐 힌츠페터(피터)) more

  • 씨네215.83
  • 네티즌5.92

1980년 5월, 서울 택시운전사. “광주? 돈 워리, 돈 워리! 아이 베스트 드라이버”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은 외국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갔다 통금 전에 돌아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거금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영문도 모른 채 길을 나선다.

광주 그리고 사람들. “모르겄어라, 우덜도 우덜한테 와 그라는지…”
어떻게든 택시비를 받아야 하는 만섭의 기지로 검문을 뚫고 겨우 들어선 광주.
위험하니 서울로 돌아가자는 만섭의 만류에도 피터는 대학생 재식(류준열)과 황기사(유해진)의 도움 속에 촬영을 시작한다.
그러나 상황은 점점 심각해지고 만섭은 집에 혼자 있을 딸 걱정에 점점 초조해지는데…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19)


전문가 별점 (6명참여)

  • 5
    김혜리강력한 배우를 가진 영화가 안이해질 때. 큰 울음이 최선의 애도라 믿을 때
  • 7
    이용철격류에 휩쓸렸을 때는 몸을 맡기면 된다
  • 6
    황진미어리둥절한 외부인의 시선 이상의 것이 나올 때가 되지 않았나
  • 6
    김현수비극의 역사 표지판에 놀라 서행 운전하다
  • 6
    허남웅감동과 눈물 그 이상을 기대했다. 특히 이 조합에서는.
  • 5
    임수연지나친 전형성이 실화의 힘까지 잡아먹는다
제작 노트
PROLOGUE

영화 <택시운전사>,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에 대한 화두를 던지다

지금 ‘왜 다시 1980년 5월 광주인가?’라는 거창한 질문 이전에 영화 <택시운전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에서 시작한다.

낡은 택시 한 대가 전 재산으로,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서울의 평범한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 그는 택시비를 벌기 위해 광주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모른 채 외국 손님을 태워 광주로 향한다. 그의 택시를 타게 된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토마스 크레취만)는 ‘사건이 있는 곳은 어디든 가는 것이 기자’라고 담담하게 말한다. 이 둘의 공통점은 인간의 기본적인 ‘도리’에 충실하다는 점이다. 택시비를 받았으니, 손님을 목적지까지 무사히 태워줘야 한다는 만섭의 도리와 고립된 광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알려야 한다는 피터의 도리에서부터 <택시운전사>는 출발한다.

그들이 만나는 광주 사람들 또한 마찬가지다. 가장이자 아빠인 소시민 택시운전사 ‘황태술’(유해진)과 평소 운동권도 아니었던 평범한 광주 대학생 ‘구재식’(류준열). 그러나 양심과 상식, 인간의 도리 면에서 이들은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을 한다. 비장한 사명감이나 신념 이전에 사람이 해서는 안 되는 일에 맞서서 사람으로서 자기가 해야 할 일을 할 뿐이다.

이러한 <택시운전사> 속 인물들을 통해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소박하지만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본다. 그리고 평범한 사람들인 그들의 이야기가 ‘내가 저 자리에 있었다면?’이라는 질문으로 연결되며, 비단 ‘과거 속 남의 일’이 아닌 ‘현재, 우리의 일’일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하며 큰 울림을 전할 것이다.


ABOUT MOVIE

광주를 취재한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그를 태운 택시운전사 김사복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1980년 5월 광주를 스크린에 불러내다

“내 눈으로 진실을 보고 전하고 싶은 생각뿐이었다. 용감한 한국인 택시기사 김사복 씨와 헌신적으로 도와준 광주의 젊은이들이 없었다면 다큐멘터리는 세상에 나올 수 없었다”. <택시운전사>의 모티브는 한국의 민주화에 기여한 공로로 2003년 제 2회 송건호 언론상을 받은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의 수상 소감이 담긴 신문 기사 한 줄이었다.

다큐멘터리 ‘기로에 선 대한민국’으로 계엄 하의 삼엄한 언론 통제를 뚫고, 유일하게 광주를 취재해 전 세계에 5.18의 실상을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 그리고 80년 5월 광주의 한가운데로 힌츠페터를 태우고 들어갔다 온 평범한 소시민이자, 힌츠페터조차 끝내 다시 찾지 못해 익명의 존재로 남은 김사복 씨를 스크린으로 불러냈다. 이들이 광주까지 가는 길, 광주에서 만난 사람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택시운전사의 마음 속 행로를 따라가는 <택시운전사>는 실재했던 두 사람의 관점이 가진 생생함으로, 1980년 5월 광주를 사람들의 이야기로 풀어냈다.

참고자료 | 한겨레신문, 2003..12.5 ‘광주’보도로 제2회 송건호 언론상 받은 위르겐 힌츠페터


ABOUT MOVIE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의 첫 만남!
마음의 협연으로 빚어낸 시너지!

세대도 국적도 개성도 다 다르다. 그러나 캐릭터가 가진 인간적인 드라마를 입체적으로 살려내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배우’라는 점은 공통된다. 한국인이 가장 믿고 보는 배우 송강호와 독일과 할리우드를 넘나들며 전 세계 관객들을 만나온 명배우 토마스 크레취만, 어떤 캐릭터건 인물에 내재해 있는 깊은 인간미를 드리우는 유해진. 그리고 꿈과 아픔이 공존하는 청춘의 아이콘이 된 류준열. 이들 네 배우는 <택시운전사>를 통해 처음으로 한 스크린에서 만난다.

<택시운전사>는 분명, 각자에게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네 배우는 <택시운전사>가 지닌 소재의 무게에 짓눌려 놓칠 수도 있었을, 캐릭터의 인간적인 본질과 고민, 희로애락을 섬세하면서도 실감나게 그려내며 서로 교감했다. 또한 5.18이라는 사건 뒤에서 제대로 복기된 적 없는 한 사람 한 사람을 대변하며 <택시운전사>를 완성했다. 말이 통하지 않는 서울 택시운전사와 독일기자의 동행, 서울을 출발할 때 운전석과 뒷좌석이었던 두 사람의 위치가 광주를 관통하며 운전석과 조수석으로 바뀌기까지. 자연스러운 마음의 교류를 보여준 송강호와 토마스 크레취만. 그리고 그들에게 소박한 진수성찬을 대접하는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 역의 유해진, 만섭의 택시를 함께 타고 다니며 통역을 돕는 광주 대학생 구재식 역의 류준열까지. 언어를 비롯한 모든 차이를 뛰어넘는 네 배우들의 첫 만남은 마음의 협연을 이뤄내며 또 한번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다.


PRODUCTION NOTE

또 하나의 주인공 ‘택시’ 캐스팅 비하인드?!
만섭의 일터이자 주공간인 ‘브리사’&황태술의 ‘포니’

올해 나이 45세를 맞이한 1973년 식 브리사와 42세, 1976년 식 포니. 만섭의 일터이자 생활 공간, 그리고 피터와 만섭의 메인 공간이기도 한 만섭의 택시는 영화의 시각적 인상을 결정하는 것과 동시에, 택시의 여정을 관객이 따라간다는 점에서 ‘어떤 차종과 색을 선택할 것인지’가 주요 미션이었다. 황태술의 광주 택시 또한 광주의 모든 택시를 대변하는 상징성을 담기 때문에 <택시운전사>의 ‘택시’는 또 하나의 주연을 캐스팅하는 과정에 버금가는 각고의 노력이 투여 됐다.

차종은 캐릭터의 느낌에 맞춰 빠르게 결정됐다. 서울 택시운전사 만섭의 택시는 모나지 않고 둥그스름한 외형의 ‘브리사’가 캐릭터와 잘 맞아떨어졌다. 또한 기존 영화에서 쉽게 접하지 못했던 모델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시각의 80년 5월 영화, 그리고 복기된 적 없는 ‘김사복’이란 인물과 일맥상통한 느낌을 지닌다. 정 많은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 택시는 만섭 택시와의 차별화를 위해 다른 차종으로 가되, 기존 영화에서 종종 등장해 친근한 이미지를 지닌 ‘포니’가 낙점됐다.

색과 그 색의 빛깔을 정하는 데는 오랜 기간이 걸렸다. 그 당시 하늘색, 노란색, 녹색 택시가 많았는데 그 중에서도 녹색이 화면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기에 적합하다고 제작진들은 판단했다. 하지만 빛깔을 정하는 게 관건이었다. 밝으면서 따뜻한 느낌, 계속 봐도 피곤하지 않으면서도 가볍지 않은 느낌의 ‘녹색’을 만들기 위해 명도와 채도를 달리 배합한 페인팅만 십여 차례. 마침내 만섭의 녹색 ‘브리사’와 황태술의 ‘포니’가 태어났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