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보안관

The Sheriff In Town

2016 한국 15세 관람가

코미디, 범죄 상영시간 : 115분

개봉일 : 2017-05-03 누적관객 : 2,525,524명

감독 : 김형주

출연 : 이성민(대호) 조진웅(종진) more

  • 씨네215.86
  • 네티즌6.40
과잉 수사로 잘리고 낙향한 전직 형사 대호(이성민)
보안관을 자처하며 바다만큼 드넓은 오지랖으로 고향 ‘기장’ 을 수호한다.
평화롭던 동네에 비치타운 건설을 위해 성공한 사업가 종진(조진웅)이 서울에서 내려온 그때,
인근 해운대에 마약이 돌기 시작한다.
종진의 모든 행보가 의심스러운 대호는 그를 마약사범으로 의심해
처남 덕만(김성균)을 조수로 ‘나 홀로 수사’에 나서지만
민심은 돈 많고 세련된 종진에게로 옮겨간 지 오래…

두고 봐라, 이래 당하고만 있겠나. 게임은 인자 시작이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40)


전문가 별점 (7명참여)

  • 7
    김성훈 <영웅본색>을 장착한 기장발 사기 대소동
  • 6
    김현수홍콩 대신 기장에서 ‘아재본색’
  • 6
    이용철아재들, 살아 있네
  • 5
    장영엽당신의 아재력을 시험해보고 싶다면
  • 6
    허남웅아재들의 ‘응답하라 <영웅본색>’
  • 5
    박평식허풍에 곁들인 잔재미
  • 6
    황진미남성성과 지역성, 혹은 수컷과 영역다툼에 대한 고찰이랄까
제작 노트
ABOUT MOVIE

낭만이 물결치는 남쪽의 바닷가 마을! 도시가 아닌 로컬의 정서
아재의 마음 속에 살고 있는 영웅을 깨우는 로컬수사극 <보안관>

제목부터 한국에는 없는 <보안관>이다. 평화로운 동네에 등장한 악당에 맞서 홀로 마을을 지키는 서부극의 주인공으로 익숙한 ‘보안관’은, 부산 기장을 무대로 형사 출신 토박이, 오지랖으로 동네를 주름잡는 대호와 서울에서 내려온 사업가 종진을 만나는 순간에 비장함 대신 정감과 웃음, 낭만이 넘실대는 바닷가 마을의 여유로운 정서를 얻었다. 형사나 검사가 아닌 평범한 지역 주민인 아저씨이자 과학수사나 치밀함과는 한참 거리가 멀지만 정의감과 애향심에서는 따를 자가 없는 ‘보안관’은, 마을 사람 모두가 변화를 가져다 줄 구세주로 반기는 사업가를 동네 평화에 금이 가게 하는 악당이라 의심한다. 그리고 그 누구보다 굳세게 ‘박힌 돌’이었던 그는 ‘굴러온 돌’로 인해 자기 집 안방 같았던 고향에서 심하게 외롭고 억울해진다. 사업가가 마약사범이라는 의혹을 품은 직후부터 고향을 지키려는 그의 모든 시도는 따 당한 한풀이로 오해 받지만, 바다만큼 깊고 넓은 오지랖으로 무장한 그는 유일한 제 편인 처남 덕만을 조수 삼아, 현역 형사시절에도 없었던 근성과 끈기로 좌충우돌 수사를 전개한다. 로컬수사극 <보안관>은 깊은 정과 투박한 진심으로 마을을 지키려는 평범한 한 남자의 고군분투와 그의 눈에만 수상한 사업가 그리고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모든 아재들의 마음 속에 잠들어 있는 영웅을 일깨운다.

폼은 한 때, 클라스는 영원하다! 이성민-조진웅-김성균
이들이 함께 하면 웃음도 차원이 달라진다! 불굴의 오지랖 <보안관>

이성민, 조진웅, 김성균. 스크린과 TV, 장르도 불문인 세 배우의 유일한 공통점은 다른 배우를 떠올릴 수 없게 하는 확고한 개성과 어떤 캐릭터건 자신만의 색을 더해 입체적으로 살려내는 연기력이다. 한국 드라마의 소재와 장르의 영역을 확장시켜 드라마의 통념을 깬 기념비적인 작품 [미생], [시그널], [응답하라 1994]의 중심에 있었던 세 배우는 액션과 리액션, 주고 받는 호흡에 가장 크게 기대는 장르인 코미디 <보안관>에서 따로 또 같이, 여지없이 진가를 발휘한다. 모두가 안심할 때 혼자서 의심하고 시키지 않아도 동네를 지켜야 한다는 사명감과 불굴의 오지랖으로 무장한 ‘보안관’ 이성민. 고요한 동네에 태풍처럼 등장해 파란을 일으키는 사업가로 보안관의 ‘나 홀로 의심’의 타겟이 되는, 어느 모로 봐도 보안관과 대조되는 도시형 사업가 조진웅. 그리고 보안관 집에 얹혀사는 처남으로, 피는 안 섞였지만 의리와 우정으로 그의 좌충우돌 수사를 보좌하며 웃음의 옥타브를 높이는 김성균까지. 이들 세 배우는 대결할 때도 공존할 때도 서로에게서 가장 리얼한 반응을 끌어내며 <보안관>의 재미를 함께 만들어냈다. 이성민-조진웅-김성균. <보안관>은 연기 잘 하는 배우들이 함께 할 때 어떤 시너지가 일어날 수 있는지, 클라스가 다른 웃음으로 응답한다.


ABOUT MOVIE

김종수, 조우진, 임현성, 배정남, 김혜은, 김병옥, 김광규까지!
<보안관>의 토박이 군단, 기장을 꽉 채운 연기파 배우들
누구를 봐도 웃기고, 어디를 봐도 든든한 앙상블 캐릭터 코미디!

<보안관>의 고향이자 무대인 부산 기장은 세계적인 관광지 해운대의 바로 지척에 있지만 외지인의 유입이 드문 상대적으로 한가한 고장이다. 바다도 있고, 백사장도 있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그곳에서 함께 오랜 세월 부대끼며 살아온, 서로 집에 있는 숟가락 숫자까지 꿰고 있는 토박이들이 있다. <보안관>의 웃음의 8할 이상도 이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각자의 색깔로 맞춰가는 모자이크에서 나온다. 우악스럽고 투박하고 직선적이지만, 그만큼 정 많고 의리 센 동네 사람들을 연기할 이들로, 제작진은 가짜가 아닌 진짜의 느낌, 토박이의 정서를 풍길 수 있고, 억양도 발음도 강한 경상도 사투리를 원어민처럼 구사할 배우들을 찾았다. 그 결과 <아수라><범죄와의 전쟁> [미생]의 듬직한 배우 김종수가 365일 추리닝으로 일관하는 동네 맏형 횟집 주인 용환으로, <내부자들> [도깨비]의 대세 배우 조우진이 동네 여론 조성의 선봉장인 행동대장 선철로, <군도>와 <롤러코스터>의 임현성이 순박한 덩치의 정수기 집 사장 강곤으로, 그리고 배정남이 입만 열면 홀라당 깨는 에어컨 가게 주인 춘모로 자리잡았다. 대호가 형사 시절 인맥을 빌미로 시도 때도 없이 ‘마약 사범’ 수사에 나서자고 들이대는 강력계 강반장 역에 <신세계> 등의 김병옥, 밖에서는 동네 보안관으로 목에 힘 빡 주고 지내는 대호를 쥐 잡듯 잡는 억척 마누라 역에 <범죄와의 전쟁>의 김혜은, 그리고 대호와 중학교부터 동창으로, 지역경제 살려낼 사업가 종진 편에 찰싹 붙어 대호를 갈구는 군청 박계장 역의 김광규까지. 로컬수사극 <보안관>의 동네 사람들은 로컬의 정서를 체화시킨 리얼함으로, 누구를 봐도 웃기고 어디를 봐도 든든한 빈틈 없는 재미의 캐릭터 코미디를 완성했다.

<범죄와의 전쟁><신세계><검사외전> 제작진,
영화사 월광과 사나이픽처스가 선보이는 로컬수사극 <보안관>

<보안관>의 재미를 믿어도 되는 또 하나의 근거는 제작진에서 나온다. 한국 범죄영화의 르네상스를 이끌어 낸 견인차가 된 <범죄와의 전쟁>에서 첫 연을 맺은 이래 <신세계> 그리고 검사와 사기꾼의 기상천외한 콤비 플레이를 통해 970만에게 재미를 안겼던 <검사외전>까지. 영화사 월광과 사나이픽처스는 항상, 배우의 기존 이미지를 연상할 수 없게 180도 변신을 끌어내며, 다른 영화에서 찾아볼 수 없는 새롭고 강렬한 캐릭터와 국민적 유행어가 된 “살아있네”, “드루와” 등 귀에 착 감기는 생생한 대사들로 관객들에게 뚜렷한 인상을 새겼다. 이들이 함께 선보이는 로컬수사극 <보안관> 또한 이성민-조진웅-김성균을 필두로 한 연기 잘하는 배우들의 이미지를 변주하고 확장시키는 독특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장면 장면마다 웃음의 포인트들이 뇌관처럼 잠복해 있는 새로운 재미를 약속한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