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노트북

The Notebook

2004 미국 15세 관람가

멜로·로맨스, 드라마 상영시간 : 123분

개봉일 : 2016-10-19 누적관객 : 789,087명

감독 : 닉 카사베츠

출연 : 라이언 고슬링(노아 캘훈) 레이첼 맥아담스(앨리 해밀튼) more

  • 씨네216.00
  • 네티즌7.51
17살, ‘노아’는 밝고 순수한 ‘앨리’를 보고 첫눈에 반한다.
빠른 속도로 서로에게 빠져드는 둘.
그러나 이들 앞에 놓인 장벽에 막혀 이별하게 된다.

24살, ‘앨리’는 우연히 신문에서 ‘노아’의 소식을 접하고
잊을 수 없는 첫사랑 앞에서
다시 한 번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되는데…

한 사람을 지극히 사랑했으니 내 인생은 성공한 인생입니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9)


전문가 별점 (1명참여)

  • 6
    박평식첫사랑이 마지막 사랑이 되게 하소서. 소박한 기도
제작 노트
ABOUT MOVIE 1

<이터널 선샤인>, <500일의 썸머>의 뒤를 잇는
올가을 다시 보고 싶은 최고의 로맨스 영화 1위 <노트북>!


사랑스러운 여자 ‘앨리’와 그녀에게 첫눈에 반한 ‘노아’의 운명적인 사랑을 그린 멜로 영화 <노트북>은 2004년 개봉 당시 전미 박스오피스 5위, 국내에서는 누적 관객수 78만 명을 동원하며 전 세계 1억 1천만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거두며 수많은 관객에게 사랑 받았다. 풋풋한 첫사랑으로 만나 엇갈린 운명 속에서도 마지막 순간까지 서로를 향한 진실한 사랑을 나누는 두 남녀의 러브 스토리로, “사랑으로 채워진 멋진 영화!”(Detroit News), “당신도 모르게 응원하게 될 사랑!”(New York Times), “확실하고 영향력 있는 최고의 로맨스!”(Variety) 등 해외 매체의 찬사를 받았으며, 국내 개봉 당시에도 <이프 온리>, <내 머리 속의 지우개>와 같은 멜로들과 경쟁하며 가을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로맨스 영화로 자리 잡았다. 최근에는 관객 선정 ‘다시 보고 싶은 최고의 로맨스 영화 1위’에 선정되기도 한 <노트북>은 네이버 평점 9.01을 기록하며 지금까지도 영화 팬들에게 두고두고 회자되는 로맨스의 바이블, 명작 중의 명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노트북>은 로맨스 소설의 대가인 니콜라스 스파크스의 56주간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원작 [The Notebook]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으며, 그의 장인, 장모의 실제 러브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 감동 실화로 밝혀져 더욱 주목 받았다. 감독 닉 카사베츠의 따뜻한 연출력과 이 작품을 통해 로맨스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라이언 고슬링, 레이첼 맥아담스의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엿볼 수 있는 영화 <노트북>은 전 세계를 두근거리게 한 러브 스토리로, 기존 관람객은 물론 영화를 보지 못했던 젊은 관객의 이목까지 집중시키며 <이터널 선샤인>과 <500일의 썸머>의 뒤를 이을 재개봉 로맨스 흥행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ABOUT MOVIE 2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를 장악한 감동 실화 소설 원작 <노트북>!
한 남녀의 특별한 러브 스토리가 전 세계를 감동시키다!


‘디어 존’, ‘워크 투 리멤버’, ‘베스트 오브 미’ 등 영화화된 작품이 많기로 유명한 멜로 소설의 대표적 작가 니콜라스 스파크스의 데뷔작이자 영화 <노트북>의 원작 [The Notebook]은 출판사와 계약하기도 전에 영화 판권이 팔렸을 만큼 읽는 이를 감화시키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렸을 적부터 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었으나 제약 회사에 다니고 있었던 니콜라스 스파크스는 자신의 결혼식 바로 다음날 아내의 조부모에게 그들의 평범하면서도 특별한 사랑 이야기에 대해 듣게 되었고, 그것을 듣자마자 꼭 책으로 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소설 속 이야기 대부분은 그 때 들은 이야기에서 비롯된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한 소년이 방학을 맞아 시골에 내려온 소녀에게 반하면서 시작된 뜨거운 사랑이 평생 이어져 영원한 사랑으로 완성되었다는 이 러브 스토리는 출간되자마자 천만 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미국 전역의 독자들을 감동시키기 시작해 56주간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기록되는 기염을 토했다. 연출을 맡은 닉 카사베츠 감독은 이 소설을 읽고서, “이 이야기와 똑같은 경험을 하지는 못했지만, <노트북> 속 사랑이 바로 내가 생각하는 사랑이자, 내가 바라왔던 사랑이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라며 원작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영화 <노트북>의 연출에 심혈을 기울였음을 밝혔다.

영화 <노트북>은 남성 작가가 썼다고 믿기 힘들 만큼 사랑에 대한 깊은 이해도와 순수함이 돋보이는 이야기로, 원작가인 니콜라스 스파크스가 인정하고 만족할 정도로 원작 그대로의 감성을 고스란히 스크린 위로 옮겨냈다. 원작 소설을 읽자마자 “화려하고 흥미진진하면서도 강렬한 요소를 지닌 작품”이라며 극찬한 <노트북>의 닉 카사베츠 감독은 섬세한 연출력을 바탕으로 영화 속 캐릭터들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앨리’와 ‘노아’의 사랑을 더욱 아름답고 절절하게 완성시켰다.


ABOUT MOVIE 3

할리우드 대표 로코퀸 레이첼 맥아담스와
로맨틱 가이 라이언 고슬링을 탄생시킨 영화 <노트북>!


영화 <노트북>의 두 주연 배우인 레이첼 맥아담스와 라이언 고슬링은 이 영화의 개봉 전만 해도 대중들에게 인지도가 낮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크게 주목 받지 못했다. 하지만 <노트북>은 개봉과 동시에 블록버스터 영화들의 틈 속에서 관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전미 박스오피스에서 8주간 10위권에 머무는 등 흥행 쾌거를 이루었고, 영화 속 아름다운 로맨스를 완벽하게 소화해 낸 레이첼 맥아담스와 라이언 고슬링은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단번에 눈도장을 찍으며 스타 반열에 오르게 됐다. 또한, <노트북>의 촬영 이후 많은 이들의 이상형이나 워너비가 된 레이첼 맥아담스와 라이언 고슬링은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화제가 되었으며 영화만큼이나 로맨틱한 할리우드 대표 커플로 대중들에게 가장 주목 받는 공개 연인이 되기도 했다. 이들의 사랑스러운 커플 연기가 빚어낸 빗속 키스 씬은 제14회 MTV영화제에서 ‘최고의 키스’에 선정됐으며, 수상 당시 실제 연인이라는 것을 증명하기라도 하듯 영화의 대표적인 키스 장면을 실제 무대 위에서 선보이며 수상 소감을 대신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노트북>으로 할리우드 스타로 급부상한 레이첼 맥아담스는 <시간 여행자의 아내>(2009), <어바웃 타임>(2013) 등에서 사랑스러운 모습과 함께 로맨스 영화를 잇달아 흥행시키며 믿고 보는 로코퀸으로,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로맨틱한 모습으로 <노트북>을 자신의 대표작으로 만든 라이언 고슬링은 수차례 피플지 선정 ‘살아있는 가장 섹시한 남자’의 후보에 오르기도 하며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할리우드 대표 로맨틱 가이로 자리매김했다.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한 후, 다양한 작품을 통해 각자 존재감 있는 배우가 된 이들은 영화 <노트북>을 회상하며 “다시 오지 않을 기회이자 이전에 했던 그 어떤 작품들과 비교할 수 없는 작품”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PRODUCTION NOTE 1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을 담은 로맨스 명작!
<노트북> 닉 카사베츠 감독이 직접 밝히는 제작 비하인드!


닉 카사베츠 감독은 <노트북>을 사랑의 초상 그 자체라고 말한다.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위대한 사랑, 사랑에 대한 굳은 믿음, 또 그 사랑이 우리에게 가져올 긍정적인 효과를 이야기하고자 했던 닉 카사베츠 감독은 <노트북>을 통해 따뜻하면서도 살아있는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을 표현하고자 했다. 영화 속 스토리 전개는 ‘앨리’와 ‘노아’의 사랑 이야기가 펼쳐졌던 1940년대를 중심으로 흘러가지만, 사실상 현재에서 시작해서 현재에서 끝나는 구조를 띠고 있다. 감독은 과거와 현재를 교차하여 관객들에게 스토리에 대해 궁금증을 가질 수 있는 여지를 만들었고 밋밋할 수 있는 스토리에 구성의 변화를 통해 생동감을 불어 넣었다.

닉 카사베츠가 연출을 맡게 되고 배우를 캐스팅할 당시 ‘노아’ 역으로는 라이언 고슬링이 제일 처음으로 낙점되었다고 한다. 닉 카사베츠 감독은 라이언 고슬링이 “잘생기지도 않고 쿨하지도 않고 약간 겁쟁이처럼 보이는 보통 남자의 이미지 ‘노아’와 누구보다 닮았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털어 놓기도 했다. 이어 캐스팅됐던 레이첼 맥아담스에 대해서는 “그녀가 오디션 장에 들어와 대본을 읽기 시작했을 때, 그녀가 바로 ‘앨리’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라며 인상 깊었던 당시 첫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영화 속에서 ‘앨리’와 ‘노아’ 커플이 정말로 사랑스럽게 보일 수 있던 것은 두 배우가 보여준 굉장한 케미스트리 덕분이었다고 전하며 두 배우를 향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노년의 ‘앨리’ 역을 맡아 알츠하이머에 걸려 인생의 아름다웠던 추억을 잃어가는 안타까운 모습을 완벽하게 연기한 제나 로우랜즈는 닉 카사베츠 감독의 어머니로 알려지며 더욱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감독은 <노트북>을 PG-13 등급에 맞추기 위해서 러브 씬의 수위를 조절했다고도 밝혔다. 영화 속에서 레이첼 맥아담스와 라이언 고슬링은 두 번의 정사를 나누는데, 촬영본은 편집본보다 수위가 조금 더 높았다. 감독은 두 사람의 러브 씬의 묘사를 진하게 해야 이 작품에서 말하고자 하는 사랑 이야기에 힘이 실릴 것이라고 판단해 과감한 러브 씬을 촬영하였으나, R등급을 피하기 위해서는 편집 과정에서 누드 씬 등 여러 장면들을 삭제해야만 했고, 3시간짜리였던 첫 편집본을 123분으로 만들기까지 많은 장면들을 덜어내야 했다고 한다. 하지만 <노트북>은 이 영화가 자랑하는 로맨틱한 분위기와 독보적인 영상미, 그리고 배우들의 완벽한 캐릭터 소화 능력과 연기력에 닉 카사베츠 감독의 뛰어난 연출력이 더해져 전 세계 사람들을 영원한 사랑이 전하는 감동으로 물들였다.


PRODUCTION NOTE 2

원작가 니콜라스 스파크스도 반해버린 영화 <노트북>
소설보다 더 극적이고 아름다워진 명작을 만난다!


<노트북>의 원작 [The Notebook]은 신인 작가의 첫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출판 업계에서 위대한 사랑 이야기의 탄생으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해 100만 달러의 거금으로 영화 판권 계약을 맺은 이례적인 작품이었다. 이후 소설의 판매고와 그 인기가 계속해서 상승함에 따라 더욱 화제를 모았다. 전 세계가 감동한 러브 스토리인 만큼 거장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가 연출을 맡을 뻔 했으며, 톰 크루즈와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노아’ 역에,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리즈 위더스푼이 ‘앨리’ 역에 고려되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엔 <얼굴들>(1968)로 제3회 전미 비평가 협회상 각본상 수상, <글로리아>(1980)로 제3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던 존 카사베츠 감독의 아들로 알려진 닉 카사베츠가 연출을, 당시엔 이름 없는 신인이나 마찬가지였던 라이언 고슬링과 레이첼 맥아담스가 주연을 맡게 되었다. 그 과정에서 1995년부터 제작을 준비했던 영화는 2004년이 되어서야 개봉할 수 있게 되었다.

닉 카사베츠 감독은 소설을 성공적으로 영화화하기 위해 플롯을 더 극적으로 각색했다. 예를 들면, 영화의 명장면 중 하나인 ‘노아’가 관람차에 매달리는 장면은 영화화되면서 새로 추가된 장면이며, 책 속에서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만나는 ‘앨리’와 ‘론’의 첫만남은 영화 속에서는 전쟁 중 부상을 입은 군인과 간호사로 자원 나온 여학생으로 드라마틱하게 수정되었다. 게다가 소설 속 ‘노아’가 한 달에 한 번씩 써서 보냈던 편지는 영화로 옮겨지면서 매일 한 통씩 365통의 편지로 불어나기도 했다.

원작자인 니콜라스 스파크스는 “소설이 영화화되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 각색이 되는 것은 당연하며, 영화를 보고 나와 아내 둘 다 너무나 만족했다”라고 밝히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게 평가한 바 있다. 또한 “누구에게나 첫사랑은 있다. 그리고 가끔 어떤 이들은 당신이 기억하는 모습 그대로 당신에게 남아있을 것이다. 그런 첫사랑을 만나볼 수 있는 영화이다”라고 소설을 그대로 재현한 영화 <노트북>을 추천하기도 했다.


PRODUCTION NOTE 3

21세기 최고의 ‘로코퀸’과 이 시대를 대표하는 ‘로맨티스트’가 탄생하기까지!
지금의 레이첼 맥아담스와 라이언 고슬링을 만들어준
<노트북>의 ‘노아 캘훈’과 ‘앨리 해밀턴’을 말하다!


한 사람만을 사랑하는 ‘노아’ 역의 라이언 고슬링과 명랑한 부잣집 소녀 ‘앨리’ 역의 레이첼 맥아담스는 영화 <노트북>에서 사랑스러운 연인의 모습으로 분해 완벽한 호흡을 맞췄다.

라이언 고슬링에게 있어서 ‘노아 캘훈’은 그가 이전에 연기했던 어떤 인물과도 다른 로맨틱한 역할이었다. 그는 “노아는 시브룩(Seabrook) 출신의 매우 단순한 남자이다. 그런데 여름을 보내기 위해 찰스턴(Charleston)에서 온 상류층 아가씨 앨리를 만나게 되고, 노아의 세계는 완전히 바뀌게 되었다.”라며 자신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영화가 진행되면서 노아는 암담한 현실을 마주하게 되고 결국 앨리를 떠나 보내게 되는 상황에서도 그녀를 만나 느꼈던 첫사랑의 감정은 절대로 잃어버리지 않았다.”라며 자신이 연기했던 ‘노아’의 ‘앨리’에 대한 깊은 사랑의 감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자신이 출연했던 영화 <노트북>이 그동안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최고의 로맨스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레이첼 맥아담스는 ‘앨리 해밀턴’을 연기했다. 그녀는 “앨리는 그야말로 모든 면에서 상류층 아가씨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녀는 그림에 열정을 가지고 있었지만 노아 말고는 아무도 그림을 그리라고 격려해 주는 사람은 없었다.”라며 부잣집 아가씨 ‘앨리’가 ‘노아’에게 마음을 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레이첼 맥아담스는 영화 <노트북>에 대해 “두 시대에 걸쳐 일어나는 너무나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이다. 그 모든 상황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볼 수 있고, 수많은 변화를 내포하고 있다. 싸움과 즐거움, 슬픔과 비극 그리고 재회 같은 것들이 그 예이다. 위대한 사랑 이야기가 지닌 모든 장점들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하며 영화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감독 닉 카사베츠 또한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레이첼 맥아담스와 라이언 고슬링은 굉장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었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환상적인 연기 호흡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