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ovie > 무비가이드 > 씨네21 리뷰
한국판 '포레스트 검프' <국제시장>
정한석 2014-12-17

<국제시장>의 주인공 덕수(황정민)는 이북 출신이며 유년 시절에 6•25를 겪는다. 온 가족이 피난을 내려오던 흥남부두에서 아버지(정진영)와 헤어지고 막내동생을 잃어버린다. 덕수의 남은 가족은 부산 국제시장에 흘러들어와 조그만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헤어지기 직전 아버지가 남긴 말 그대로, 덕수는 어머니(장영남)를 모시고 동생들을 거느리며 집안의 가장으로 일생을 살아간다. 청년이 된 덕수는 친구 달구(오달수)와 함께 서독의 광부로 파견을 나가고 그곳에서 탄광에 갇혀 죽을 고비를 넘긴다. 반면, 서독에서 파견 간호사로 일하던 영자(김윤진)를 만나 사랑에 빠지고 그녀와 함께 부산으로 돌아와 결혼생활을 시작한다. 얼마 뒤 집안을 위해 목돈이 필요해진 덕수는 다시 달구와 함께 베트남전의 한가운데로 가서 목숨을 건 사업을 시작한다. 또다시 시간이 흐르고 덕수는 잃어버린 아버지와 막내동생을 찾기 위해 이산가족찾기 방송에 출연한다.

주인공 덕수의 일생은 한국 현대사의 비통한 사건들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 영화는 노년에 이른 덕수의 모습으로 시작하여 그의 회상을 따라 6•25 전쟁 중인 흥남부두로 회귀한 다음, 전후 국제시장, 한국 광부들이 파견된 서독, 베트남전, 이산가족찾기 등의 현장을 차례대로 보여준다. 영화는 복잡한 구성을 택하는 대신 명확한 역사적 사건 혹은 장소들을 큰 덩어리별로 택했으며 그 사건과 장소들의 기술적인 재현에 힘쓰고 있다. 그곳에서 있었을 법한 일화와 유머도 동시에 기입한다. 감독은 이 영화를 두고 일찌감치 “한국판 <포레스트 검프>”라며 벤치마킹을 강조했다. 한국 현대사의 실존한 역사적 사건에 매번 동참하게 되는 한명의 가상적 인물을 등장시키되 그의 일생을 긍정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하게 그려내고 싶었다는 뜻일 것이다.

유머에서는 종종 성공한다. 감독의 전작들인 <1번가의 기적> 혹은 <색즉시공> 등에서 이미 발휘했던 서민적인 유머가 <국제시장>에도 있다. 그 유머가 캐릭터들 사이에 고루 퍼져 있어서 그들 관계를 따뜻하게 만든다. 그중에서도 달구를 연기하는 오달수가 가장 돋보인다. 반면에 영화 전체의 흐름은 완만하다 못해 딱딱하다. 어떻게 웃음과 눈물을 배치해야 관객의 마음이 움직일 것인가 하는, 관객의 감정이나 심리 상태만을 너무 계산하다보니 영화가 선택한 주인공 덕수의 삶은 다소 피상적으로 보인다. <국제시장>은 웃음과 눈물로 일종의 ‘감격주의’를 지향하는 편인데, 더러는 실로 마음을 흔들지만(이산가족 상봉 장면), 대체로는 성기고 길다는 인상을 준다.

관련영화